«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6
Total
1,349,216
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본문

[사진]풍경,터/집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sound4u 2016. 12. 12. 00:00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쪼잔하게 다 적는 이유는, 나중에 훨씬 더 좋은 집이나 환경에 살게 되면 지금을 '추억'하고 싶어서다.

이렇게 일일이 써놓고 보니 엄청 쪼잔한 사람 같다.



위층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이 드디어 11월말에 이사를 갔다.

갑자기 훅 추워졌던 날이었는데, 아침에 이사가는 소리를 실컷 내면서 그렇게 갔다.


사실 위층 꼬마가 뛰어다니는 것 때문에 열이 받았던건 아니다.

간혹 집중하거나 우울할 때 위에서 쿵쿵쿵.. 뛰면 짜증났던건 사실이다.


그런데 더 열이 뻗쳤던건 바로 부모들 때문이었다.

나보다 더 날씬해 보이는 젊은 아줌마는 체중을 몸에 실어서 "쿵..쿵..쿵.." 거대한 소리를 내며 걸어다녔다. 그 정도면 걷는 본인도 알아차릴텐데. 소리가 울려서. 


그녀는 아랑곳 하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난리치는게 꼬마가 뛰어서 그러는 줄 아는 것 같았다.

아줌마 쿵쿵 거리는건 차마 말하지 못했었다. 


"층간이 얇아서 모든 소리가 여과없이 그대로 전달됩니다."


라고 썼는데. 그 따위 문구를 곱씹어 읽어봤을리가 없다.


흥이 많은 아저씨의 육중한 저음이 하필이면 층간을 뚫고 아래로 그대로 전해졌다.

그래서 아침에는 아저씨가 노래하는 소리에 놀래서 깨야했고, 거실에 있을라치면 아저씨가 애들과 신나게 떠드는 소리가 그대로 들려왔다.


처음엔 아이들한테 노래를 들려주려고 부른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건 아닌거 같았다.

내 또래인지? 내가 아는 만화 주제가 가사 틀리게 불러대고, 부르다 부르다 바닥나면 민요에 때 이른 캐롤까지. 흥 많은 아저씨를 말리고 싶었지만 그러지 마라고 말할 수가 없었다.









어쨌든 그 무지막지했던 윗집이 마침내 이사를 갔다.

그리고 장장 일주일간 요란한 인테리어 공사소리가 가득하더니, 요란하게 새로 누군가 들어왔다.



물론 걷는 소리가 들린다.

그런데 그 정도는 아니다. 

꼬마도 있는 것 같은데, 주중에는 없다가 주말에만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아직 잘 모르겠다.


이사짐 정리가 덜 됐는지 뭔가 정리하는 소리가 나긴 한다.

지켜봐야 할테지만, 제발 그 전 집보다는 의식 있는(최소한의 양심) 사람들이기를 바라고 있다.


'층간소음'이 이렇게 테러 수준일줄이야...




아래층


아래집은 여전히 종종 삼겹살이나 부침개, 기름 냄새 자욱한 토스트를 해먹는다.

그것도 늦은 시간이나 이른 시간에!


음식하는 건 좋은데, 기름 자욱한 냄새가 우리집을 공격한다.

한달에 손꼽아야 5번 안쪽으로 음식을 해먹는 나는(귀찮으면 사먹는다) 그것도 12시 다 된 시간, 아니면 12시 넘어서, 어떨 때는 밤 1시에 냄새 테러가 올라오면 힘든다.


한번은 베란다에서 옴팍 삭힌 걸 해먹어서, 장장 일주일 동안 앞 베란다를 사용하지 못했던 적도 있다.

대체 뭘 해먹었길래..???


그런데 음식하는 것 가지고 내가 뭐라고 할 말이 없어서, 이건 지긋이 참고 있다.


아래층 "냄새 테러" 때문에 괴로워하다니. 이럴 수가!




앞집


5월과 10월에 두번에 걸쳐 쪽지를 써서 부친 이후로는 다행이 조용하다.


밤 11시~12시 사이가 가장 생각이 많이 나고, 뭔가 조용히 하고 싶은게 많은 시간인데.

꼭 그 시간에 외국과의 통화를 스피커폰을 크게 키워놓고 전화를 했던 "그녀".


다행이다.

그래도 쪽지 써붙였다고 말 들어주는 사람이라서..

쓰기 전에 조심해줬으면 좋았을테지만, 그래도 말 들어주는 사람이니 얼마나 다행인가.





그래도 당장 윗집 이사가서 조용해지고나니 살 것 같다.

아래층 냄새는 뭐.. 그냥 팬 돌리고 추워도 창문 열어놓고 좀 참으면 된다. 앞집 아줌마도 조용해지니 다행이고. 지난달 보다 살만하다. 다행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여유로운 커피 한잔

열잔의 라떼가 부럽지 않은... 커피는 역시 믹스커피다. 얼음 잔뜩 넣고 녹여가며 마시면 별미다.

해를 보다, 며칠만에 해를 본건지..

너무 반가웠다. 해 뜬거 며칠만에 본건지 기억도 안 난다. 해 뜬게 뭐라고.. 이게 뭐라고 문득 기분이 좋아졌다. 열어둔 창문 너머로 매미 합창 소리가 들린다.

10일만에 온수 공사 완료 : 녹물이 펑펑 나오다

10일만에 아파트 온수 공사가 끝났다. 어제부터 온수 나온다고 안내 방송 나오길래 틀었더니... 나오라는 따뜻한 물은 안 나오고 녹물이 콸콸 나왔다. 녹물 좀 나온다더니 조금이 아니라 콸콸 나왔다. 순간 필터가 시꺼멓게 변했..

쿠팡이츠앱 사용 : 배송 빠르고, 실시간 확인 가능해서 편리(첫결제 7천원 쿠폰 사용)

요즘 한참 광고 중인 쿠팡이츠앱을 깔아봤다. 실은 7천원 첫결제 쿠폰을 사용해보고 싶었다. 주문한지 27분만에 온다고 했다. 진짜? 그런데 정말로 25분 안에 도착했다. 정말 빨리 왔다. ※ 제 돈 내고 결제해서 먹었습니..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2

비 진짜 오랫동안 온다. 기억하는 한에 이렇게 비가 오랫동안 온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한달이 더 넘은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다. 게다가 비가 오면 한꺼번에 퍼붓는다. 문제는 이게 시작이라는 사실. 본격적인 장마가 ..

베란다 하수구 냄새 : 이 아파트는 여기저기 냄새 때문에 문제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냄새 때문에 문제다. 앞베란다 하수구에서 별별 냄새가 다 올라온다. 요즘 날씨가 이래서 락스를 심하게 부어 빨래를 하는 집이 있나보다. 새벽에 락스냄새가 훅 들어온다.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는 나프탈렌..

가족양육수당 아동 마스크 35개씩 지원 : 주민센터 방문

지역신문에서 가정양육수당을 받는 가정(어린이집 안 보내고 집에서 돌보는 가정)은 아동 1인당 35매씩 마스크를 지원해준다는 기사를 봤다. 처음에는 아동수당으로 착각해서, 주민센터 빨리 가봐야지 했는데.. 동생한테 보내주니, ..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

일기예보앱 화면을 보니 우울하다. 앞으로 10일간 비가 계속 온다고 나온다. 장마 시작된지 꽤 된거 같은데.. 심하다.

며칠 비만 주구장창, 수건에서 냄새난다

며칠내내 비만 오니까 수건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 플라스틱 큰통에 표백제 가루비누를 물에 풀었다. 거기다가 수건을 다 넣었다. 한 20분 담궜다가 빨래를 하니 그나마 낫다. 식초 들어간 섬유유연제도 소용이 없다. 비가 좋기..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한달 넘게 비가 와도 종종 이렇게 노을도 볼 수 있다. 장마라고 주구장창 비만 오는건 아니다. 어제 저녁 밥 먹고 창문 열고 환기하는데 새빨간 노을을 봤다. 상황이 나쁘지만..

온수 중단 첫날, 물 끓이고 바가지로 부어서 목욕시키다

태어나서 얼마전까지 계속 큰 물통 2개에 물 받아 씻겼다. 얼마전부터 목욕하기 힘들어하고 많이 울어서 목욕하는 방식을 바꿨다. 욕조 안에서 놀 수 있게 장난감이랑 작은 대야랑 장난감 바가지랑 띄워줬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아..

10일 온수 중단 : 열흘동안 냉수마찰하게 생겼다.

라디오에서 5일 온수 중단되서 힘들다는 사연이 나왔다. 헐.. 겨우 5일. 우리 아파트는 10일동안 온수 중단된다. 매년 한여름 이러지만.. 힘들다. 한여름에도 따뜻한 물이 필요해. 덧. 어제 온수중단 안내방송 듣다가 남편왈..

블루투스 스피커 라디오

블루투스 스피커 라디오 한동안 살까말까 며칠을 고민하다가 블루투스 스피커 겸 라디오를 샀다. 오.. 근데 막상 사고 보니까 정말 잘 샀다는 생각이 든다. 라디오도 나오고, 핸드폰으로 듣던 유튜브 방송을 라디오 통해서 들을 수..

(구글로고) 2020.5월 어버이날

(구글로고) 2020.5월 어버이날 카네이션이 귀엽고 예뻐서 갈무리해두었던 로고. 핸드폰에 쟁여놓고 잊어버리고 있다가 꺼내어 본다. 관련글 : 2020/04/16 - [특별한 날의 Google Logo] - (구글로고) 20..

(집에서 키우던) 호접란에 꽃이 피다 : 계속 죽이기만 하고, 새로 사온 화분 꽃만 보다가...

(집에서 키우던) 호접란에 꽃이 피다 : 계속 죽이기만 하고, 새로 사온 화분 꽃만 보다가... 와.. 신기하고 기특하다. 호접란에 꽃이 피었다. 처음부터 꽃이 달린 화분을 산 경우는 많은데, 이렇게 집에서 키우다가 꽃을 보..

미국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보내기(7월 13일 업데이트) : 분기별(3개월)에 90개 이하/ 일반 박스 사용 가능(주의)

미국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보내기(7월 13일 업데이트) : 분기별(3개월) 90개 이하/ 일반 박스 사용 가능(주의) 언니한테 KF94마스크를 보낸지 한달이 지나서 마스크를 부쳐야할 때가 됐다. 5월 18일 이후 바..

별게 아닌게 아닌, 집안일 : 금방 2시가 된다

사실 집안일이 별게 없긴 하다. 한번 나열해보자. - 설겆이 - 빨래 돌리고 - 빨래 널고 - 빨래 개고 - 청소기 돌리고 - 쓰레기 치우고 - 쓰레기 묶어서 내다 버리고 - 지저분한 것 치우고 - 재활용쓰레기 분리하고 - 고..

영화 <반도> : 좀비보다 무서운게 사람/ 엄마가 되고서 보니 더 아픈 영화

영화 <반도> : 좀비보다 무서운게 사람/ 엄마가 되고서 보니 더 아픈 영화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월요일 아침, 남편에게 전화가 왔다. 회사에서 '워킹 홀리데이' 이벤트에 당첨됐다는 것이다. 출근 도장만 꾹 찍고 바로 퇴근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