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본문

[사진]풍경,터/집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sound4u 2016.12.12 00:00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쪼잔하게 다 적는 이유는, 나중에 훨씬 더 좋은 집이나 환경에 살게 되면 지금을 '추억'하고 싶어서다.

이렇게 일일이 써놓고 보니 엄청 쪼잔한 사람 같다.



위층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이 드디어 11월말에 이사를 갔다.

갑자기 훅 추워졌던 날이었는데, 아침에 이사가는 소리를 실컷 내면서 그렇게 갔다.


사실 위층 꼬마가 뛰어다니는 것 때문에 열이 받았던건 아니다.

간혹 집중하거나 우울할 때 위에서 쿵쿵쿵.. 뛰면 짜증났던건 사실이다.


그런데 더 열이 뻗쳤던건 바로 부모들 때문이었다.

나보다 더 날씬해 보이는 젊은 아줌마는 체중을 몸에 실어서 "쿵..쿵..쿵.." 거대한 소리를 내며 걸어다녔다. 그 정도면 걷는 본인도 알아차릴텐데. 소리가 울려서. 


그녀는 아랑곳 하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난리치는게 꼬마가 뛰어서 그러는 줄 아는 것 같았다.

아줌마 쿵쿵 거리는건 차마 말하지 못했었다. 


"층간이 얇아서 모든 소리가 여과없이 그대로 전달됩니다."


라고 썼는데. 그 따위 문구를 곱씹어 읽어봤을리가 없다.


흥이 많은 아저씨의 육중한 저음이 하필이면 층간을 뚫고 아래로 그대로 전해졌다.

그래서 아침에는 아저씨가 노래하는 소리에 놀래서 깨야했고, 거실에 있을라치면 아저씨가 애들과 신나게 떠드는 소리가 그대로 들려왔다.


처음엔 아이들한테 노래를 들려주려고 부른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건 아닌거 같았다.

내 또래인지? 내가 아는 만화 주제가 가사 틀리게 불러대고, 부르다 부르다 바닥나면 민요에 때 이른 캐롤까지. 흥 많은 아저씨를 말리고 싶었지만 그러지 마라고 말할 수가 없었다.









어쨌든 그 무지막지했던 윗집이 마침내 이사를 갔다.

그리고 장장 일주일간 요란한 인테리어 공사소리가 가득하더니, 요란하게 새로 누군가 들어왔다.



물론 걷는 소리가 들린다.

그런데 그 정도는 아니다. 

꼬마도 있는 것 같은데, 주중에는 없다가 주말에만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아직 잘 모르겠다.


이사짐 정리가 덜 됐는지 뭔가 정리하는 소리가 나긴 한다.

지켜봐야 할테지만, 제발 그 전 집보다는 의식 있는(최소한의 양심) 사람들이기를 바라고 있다.


'층간소음'이 이렇게 테러 수준일줄이야...




아래층


아래집은 여전히 종종 삼겹살이나 부침개, 기름 냄새 자욱한 토스트를 해먹는다.

그것도 늦은 시간이나 이른 시간에!


음식하는 건 좋은데, 기름 자욱한 냄새가 우리집을 공격한다.

한달에 손꼽아야 5번 안쪽으로 음식을 해먹는 나는(귀찮으면 사먹는다) 그것도 12시 다 된 시간, 아니면 12시 넘어서, 어떨 때는 밤 1시에 냄새 테러가 올라오면 힘든다.


한번은 베란다에서 옴팍 삭힌 걸 해먹어서, 장장 일주일 동안 앞 베란다를 사용하지 못했던 적도 있다.

대체 뭘 해먹었길래..???


그런데 음식하는 것 가지고 내가 뭐라고 할 말이 없어서, 이건 지긋이 참고 있다.


아래층 "냄새 테러" 때문에 괴로워하다니. 이럴 수가!




앞집


5월과 10월에 두번에 걸쳐 쪽지를 써서 부친 이후로는 다행이 조용하다.


밤 11시~12시 사이가 가장 생각이 많이 나고, 뭔가 조용히 하고 싶은게 많은 시간인데.

꼭 그 시간에 외국과의 통화를 스피커폰을 크게 키워놓고 전화를 했던 "그녀".


다행이다.

그래도 쪽지 써붙였다고 말 들어주는 사람이라서..

쓰기 전에 조심해줬으면 좋았을테지만, 그래도 말 들어주는 사람이니 얼마나 다행인가.





그래도 당장 윗집 이사가서 조용해지고나니 살 것 같다.

아래층 냄새는 뭐.. 그냥 팬 돌리고 추워도 창문 열어놓고 좀 참으면 된다. 앞집 아줌마도 조용해지니 다행이고. 지난달 보다 살만하다. 다행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 (엔딩)어... 좋아해. - Moonlight (하현상)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서로 미안해하지 않아도 되는 걸로 하자. 그냥 일기장에 있..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보라매공원 안에 있는 소방재난센터 안전체험관에 갔다. 1층에 있는 역사박물관 구경을 하고 있는데, 안내해주시는 분이 3층에 가보라고 하셨다. 지..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나 좀 기억해주라. 그냥 나 말고 너랑 행복했던 나. 너가 여기 없으면... 누가 그렇게 행복한 날 기억해 주겠어? 근..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외로운데 여길 왜 와? 외로울 땐 더 외로운 사람 보면 덜 외로워져. 국장님과 정혜정 작가님 커플도 재밌다. 티격태격 ..

비오는 날, 창밖 풍경/물 바닥/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며칠전 비오는 날 찍은 사진을 갈무리해본다. 버스 타고 가다가 유리창이 예뻐서 찍었던 사진. 흙바닥에 그려지는 동그라미가 예뻤다. 비 떨어지는 소리가 맑게 들렸다. 칼국수가 생각나서 국수집에 갔다. 김치가 맛있는 집이라 ..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 엔딩 문구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괜찮아. 사랑했던 사람은 원래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불판 위에 삼겹살과 미나리, 파의 조합이라니! 배 고플 시간에 사람 참 배고프게 하는 재주가 있는 드라마..

반토막 피자, 냉동 CJ 고메 하프피자

반토막 피자, 냉동 CJ 고메 하프피자 쓱배송 시키려고 앱을 들여다보고 있는데 피자가 눈에 띄였다. 하나 다 주문하기엔 조금 부담스러웠는데... 나같은 경우의 사람들을 위해 반쪽 피자가 나온 모양이다. 사람들의 아이디어란! ..

멜로가 체질 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자동차 소모품 같은 거야.

멜로가 체질 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자동차 소모품 같은 거야.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다툼이 헤어짐이 아니란 것을 믿게 된 어느 시기. 우린 그 믿음에 안심하게 되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

멜로가 체질 4회 : 엔딩 문구 -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건/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천우희, 안재홍)(장범준)

멜로가 체질 4회 : 엔딩 문구 -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건 어마어마한 기회거든 -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천우희, 안재홍) -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장범준) < 글..

인천공항, 하늘정원 코스모스 꽃밭 : 관람시간 오전 9시반~오후 5시반 - 넓고 예쁜 꽃밭 사이에 비행기도 잘 보여요

인천공항, 하늘정원 코스모스 꽃밭 : 관람시간 오전 9:30~오후 5:30 - 넓고 예쁜 꽃밭 사이에 비행기도 잘 보여요 - 22개월 꼬맹이의 첫 코스모스 꽃밭 관람기 & 비행기 구경 # 하늘정원 이용안내 코스모스 꽃밭을 구..

멜로가 체질 3회 : 엔딩 문구 - 어쨌든 그 마음이 움직인 이유는 당신이니까

멜로가 체질 3회 : 엔딩 문구 - 어쨌든 그 마음이 움직인 이유는 당신이니까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난 택배받는 것도 좋아하고, 식당에서 메뉴판 보는 것도 좋아하는데 그거랑은 비교도 안 될 ..

멜로가 체질 1회 엔딩 문구/ 2회 엔딩노래 "느린걸음"(윤지온, 남영주)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 : 1회 엔딩 문구 : 2회 엔딩노래 "느린걸음"(윤지온, 남영주) 1회 엔딩 문구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일부러 찾아서 끝까지 보고 싶은 드라마를 찾았다. 이..

오늘 커피 : 은행 맥심 믹스커피, 빠바 커피

그냥 커피 : 은행 맥심봉지 커피, 빠바 커피 은행가서 번호표를 뽑고 순서를 기다렸다. 주변을 둘러보다보니 믹스커피가 보였다. 아침에 마시는 커피는 역시 믹스커피지. 하면서 한봉지 뜯어서 한잔 마셨다. 집 바로 근처에 있는..

테라로사커피 광화문점 : 커피잔이 예쁘다/ 커피 맛도 좋다/ 분위기도 좋다

테라로사커피 광화문점 : 커피잔이 예쁘다/ 커피 맛도 좋다/ 분위기도 좋다 < 언니가 아이폰으로 찍은 찻잔 사진 > 테라로사커피 광화문점에 갔다. 오랜만에 갔다. 안 가본지 3년은 훨씬 더 됐을듯 싶다. 이곳 커피가 특이하고..

내 어머니 이야기>...엄마는 긴긴 시린 시간을 어떻게 보내셨을까? 그 나이가 되어보니 짠하다.

내 어머니 이야기>...엄마는 긴긴 시린 시간을 어떻게 보내셨을까? 그 나이가 되어보니 짠하다. 김영하 작가님이 추천하셨던 <내 어머니 이야기> 4권을 도서관에서 빌렸다. 전에 pdf 버전으로 몇장 미리 보고는 흥미가 생겼다..

5월의 기록. 어느날 먹었던 순대국밥과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 5월 어느날 땀 닦으며 먹었던 순대국밥. 9월까지 땀 흘리는걸 보면.. 여름이 길긴 길다. 5개월째 여름. > 블로그. 말 그대로 로그(log) 매일 있었던 일상을 기록하는 글터다. 적어도 나한텐 그랬는데... 언제부턴가..

9월의 끝 더위
9월의 끝 더위 2019.09.28

한동안 추워서, 이렇게 훌쩍 겨울이 될까? 걱정되기도 했었는데.. 기우였다. 9월의 끝. 더위가 엄청나다. 오늘은 30도 가까이 됐다. 여름 끝이 길다.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비오는 날, 창밖 풍경/물 바닥/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 창밖 풍경/물 바닥/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 창밖 풍경/물 바닥/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