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책- <하늘에 속한 사람>,<영광의 문> ... 죽음과 고난에 대해 본문

[글]읽기/책 읽기

책- <하늘에 속한 사람>,<영광의 문> ... 죽음과 고난에 대해

sound4u 2007. 4. 20. 13:54
<하늘에 속한 사람>,<영광의 문>...빌린지는 꽤 되었는데 그동안 쬐끔씩 읽다가 잠시 두었던 책을 급하게 돌려주게 되었다. 그래서 책 두권을 거의 며칠 사이에 다 읽어야했다.
아침에는 회사에서 업무 시작하기전 한..10여분동안 <영광의 문>을 읽고, 퇴근해서 집에와서는 <하늘에 속한 사람>을 읽었다.

두 책의 주인공들은 어려운 중에 선교하러 가거나 혹은 단지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고초를 당하는 내용이었다. 휴..그래서 읽는내내 마음이 무거웠다. (아침 저녁으로..)
<영광의 문>에 나오는, 식인종족에게 믿음을 전하러 참 어렵게 준비하고 기도하고 떠나는 선교사님들.. 말리고 싶었다. 그리고 <하늘에 속한 사람>에 나오는 중국인 윈 형제님의 이야기는 가슴 조리면서 마치 내가 어떤 감시를 피해 도망다니는 사람인듯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읽어나갔다. 감옥가서 고초 당하는 이야기는 정말로 페이지를 넘기기가 힘들 정도였다.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목숨을 걸고 지켜내는 믿음생활.
생각해보니 나는 참 편하게 하고 있구나. 성경책도 어렵게 지켜내는데, 나는 성경책 놓고 나온지도 모르게 흘리고 다니고 ... 마음이 찔리고 불편하고 슬펐다.
거의 두책 모두 막바지를 향해 읽고 있던 중 급기야 월요일 버지니아 공대 총기사건을 접하게 되었고. 더더욱 마음이 무거워졌다.

식인종족에게 갔던 선교사 5명은 모두 죽음을 당하게 되고, 감시를 피해다니던 윈형제는 독일로 가게 되면서 책내용이 끝났다. 휴... 책 마지막장을 덮으면서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왜 이 무거운 책 두권이 나에게 왔을까. 그리고 하필 다 읽을즈음에 그런 엄청나게 슬픈 일이 생겼을까??

..................
생각해보면 나는 내가 자유에 몸이라 생각하지만, 어찌보면 어떤 의미에서는 갇힌 곳, 다시말해 감옥에서 생활을 하고 있는셈이다. 감옥이 아니더라도 매일 비슷하면서 조금은 다른 반복적인 일을 하며 하루하루 살고 있다. 때로는 화가 나기도 하고, 즐겁고 좋기도 하고, 따분하기도 하고, 그저그렇기도 한 그런 비슷한 생활을 하고 있다. 건조하다 생각하면서 너무 아무 생각없이 사는건 아닐까?

내가 모르는 세상 저편 어느곳에서는 상상을 할 수 없는 고통을 참으면서 그 와중에서도 의미를 새겨가며 감사하며 또는 기도하며 사는 사람들도 있을텐데. 나는 너무 아무 생각없이 사는게 아닐까?
생각없이 살지 말아라. 그리고 건조한 삶이고 힘겨울수 있더라도 의미있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고마운 하루를 살아라. 그런 뜻에서 이 아픈 책 두권이 온거 같다. 그리고..슬픈 죽음도.

조금 있다가 매일처럼 눈을 감고 잠을 자고 몇시간 후면 눈을 뜨고 밥먹고 일을 하고 퇴근하고 그럴텐데.
하루에 잠시라도 살아있음을 감사해야지. 그리고 의미없이 살지 말고 나도 무언가 의미있게 보람있게 살아봐야겠구나. 싶었다.

내 하루를 보람차게 살며 누군가에게는 빛이 될 수 있다면 그것 역시 값지고 보람된 일이 아닐까 싶다.
(나같은 사람도 잘 살고 있습니다. 나를 보며 사람들이 희망을 갖게 된다면 정말 좋은 일일듯 싶다.)

비록 책 속의 선교사들은 죽었고, 그리고 윈형제는 그 수많은 지옥같은 고통을 당해야했지만.. 선교사님들의 죽음이 알려지면서 선교사역에 대한 불이 당겨졌을 것이고, 윈형제의 이야기를 듣고 읽고 사람들도 많은 힘을 얻었을 것이다.

내가 약하고, 함량 부족에, 뭔가 하나 빠진 부족한 사람이어서 그래서 더더욱 감사드려야겠구나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그러니까 더 노력할 수 있고 더 열심히 살아볼려고 하는거 아닐까.. 예전같으면 내가 그동안 겪었던 많은 일들에 '억울함'에 초점을 맞춰 한탄과 분노로 점철된 삶을 살았을텐데..그러지 말아야겠다. 난 맨날 왜 이래? 내가 뭔 죄를 지었다구! 하고 화내는게 아니라.. 그 모든게 나를 많이 깍아내리고 더 튼튼하고 힘쎈 사람으로 만들기 위한 일종의 '훈련'과정이었음을 감사해야겠다...그리고 나한테 있었던 일들은 진짜진짜 아무것도 아니다. 아무것도.. 이렇게 하루하루 잘 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은 위대한 사람들이 아니라 위대하신 하나님의 손에 붙들린 약한 사람들이다."

- <하늘에 속한 사람>(The Heavenly Man) 중에서..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식물도 영양 보충이 필요해..

베란다 화분 식물들이 시들시들해 보였다. 물을 주고도 뭔가 부족해 보여서, 영양제를 꽂아주었다. 추위와 싸우느라 고생 많았을 식물들.. 식물들도 영양 보충이 필요하다.

동네 겨울 야경

크리스마스 지나고 해가 바뀌니 전구 인테리어 많이 정리했던데, 여긴 아직 정리 안했다. 치우기 전에 사진 찍었다. 사람 키만큼 큰 눈사람이 있었다.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살면서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라는 당연한 말이 감동적으로 들린다. 진심에서 우러난 말이어서 그..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전에 슈가맨에서 양준일이 이야기한 "20대의 나에게"가 인상적이었는데, 기자회견에서도 이 말에 대한 질문이 나왔..

딸내미 갖다주라고.. 병원과 약국에서 비타민 주셨다. (내꺼 아님)

(내가 아파서 간) 병원과 약국에서 아이에게 주라며 비타민을 주셨다. 딸내미가 며칠 아프고 나서... 감기가 나한테 왔나보다. 며칠째 골골한다. 병원에서 진료비 계산하는데 비타민을 2개 주셨다. 딸 갖다주라고 하셨다. 감사합..

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500원짜리 커피(포인트 1천원 사용)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포인트가 1천점이 있길래, 아메리카노를 사러 갔다. 포인트 1천점 쓰고, 500원 더 결제했다. 500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어린이집을 다니는 25개월 딸아이가 경로당 가서 세배하고 세배돈을 받아왔다. 2천원을 받았다고 한다. 할아버지랑 할머니한테 받았다고 했다. "아휴.. 예쁘다." 말투를 흉내냈다. 제 ..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1월 16일 11시에 jtbc에서 하는 슈가맨 특집 방송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를 봤다. 양준일이 슈가맨 방송 이후 팬미팅을 ..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