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드라마 "남자친구" : 대표님하고 직원의 성별이 바뀌었으면...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드라마 "남자친구" : 대표님하고 직원의 성별이 바뀌었으면...

sound4u 2019. 1. 18. 23:59

드라마 "남자친구" : 대표님하고 직원의 성별이 바뀌었으면...


< 사진 출처 : tvN 홈페이지 >


그냥 뜬금없는 생각이 났다.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성별이 바뀌었으면 어땠을까?

대표님이 남자분이고, 직원이 여자분이면.. 별 문제가 없었겠지? 똑같이 당대표 자녀고 이혼을 한 남자분이라도 그렇게 시달림을 당하진 않았겠다 싶다.
엄마가 남자대표 찾아가서 헤어져 달라고 할 일도 없고. 이 만남 깨네 마네 하지도 않았을 것 같다.

단! 성별이 반대여도 나이는 남자분이 10살 많다는 전제다.
만약 남자 대표가 10살 어리고, 여자 직원이 10살 많다면 이야기는 또 달라질 수 있다. 그러면 또 다른 드라마가 탄생할듯.

서로 사랑하고 좋다는데, 남녀와 나이가 문제가 된다니... 씁쓰름하다.



아직도 완전히 평등한 세상이 아니라서, 여자분이 기업 대표를 하고 운영하는데에는 남자 대표보다 훨씬 더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일반 직원으로 일해도 어려움이 많은데, 대표님이야 오죽하겠는가.

전에 일했던 회사 사장님이 여자분이었는데, 쉽게 다가가기 어려운 한마디로 카리스마 넘치는 분이었다. 말 한마디에도 깜짝 놀라게 건조함이 있었다. 냉철하다고 해야 할까.

그 당시에는 왜 저렇게 얼음공주 같지? 했는데, 나이가 들면서는 이해가 가기 시작했다. 얼마나 많이 치이고 힘들었을까 싶다. 그래서 접근하기 어려운 아우라를 품게 됐겠지.
말씀하실때마다 움찔움찔했었는데, 생일날 사장님한테 받은 손카드에 따뜻한 말씀보고 굉장히 감동했던 기억이 난다. 벌써 16년전 일이다.







< 출처 : tvN 홈페이지 >


메타쇄콰이어길 걷는 장면 보다가 "겨울연가" 생각도 났다. 송혜교 머리가 그 당시 최지우 머리랑 똑같아 보였다. 게다가 둘이 목도리하고 코트 입은 것도 비슷하다.

아무리 드라마라지만...
호텔 이름은 "동화"호텔이다. 저렇게 배려 넘치고 듬직하고 섬세하고 따뜻한 연하남이라니. 그런 남자친구가 있을까? 동화 속 왕자님의 연하남 버전이라고 해둘까.

친한 형의 아내와 로맨스 연기를 해야하는 위험 부담이 있었겠지만, 저런 박보검 자신을 닮은 남자 주인공역을 마다하기는 어려웠을 것 같다.

요새 막장 아니면 자극적인 드라마가 대세다. 드라마 "도깨비"에서 그랬듯이 책도 간간히 나오고 책에 적힌 구절이나 시도 읊어주고 진짜 동화 같다.



< 출처 : tvN 홈페이지 >


남자주인공이 이제 막 사회 발디딘 초년생이 아니라, 공유 도깨비처럼 모든걸 다 가진 부자였으면 인기가 치솟았을지도 모르겠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이쁜 10월이 이렇게 가네

너무 이쁜 가을이 이렇게 간다. 아쉽다.

물꽂이 하던 스킨을 화분에 심어주었다.

물꽂이하던 스킨을 흙이 있는 화분에 심어줬다. 슬슬 추워지니 아무래도 물 보다는 흙에 있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