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엄마유 할머니유? 그러고보니 머리 염색 안해서 '할머니' 소리를 들었나보다.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엄마유 할머니유? 그러고보니 머리 염색 안해서 '할머니' 소리를 들었나보다.

sound4u 2019.03.26 00:00

"엄마유 할머니유?"

그러고보니 머리 염색 안해서 '할머니' 소리를 들었나보다.


응급실 갔다온 다음 다음날 외래 진료 받으러 대학병원에 갔다.

열이 심하지는 않았는데 발진도 있고 열감이 느껴져서 데리고 갔다. 실은 "괜찮다"는 말을 듣고 싶어서 간거였다. 


대학병원은 진료 대기 시간이 길었다. 거의 1시간을 기다렸다. 환자가 많았다. 역시 대학병원이었다.


아기띠를 두르고 백팩을 매고 갔는데 아기가 늘어지니 힘에 부쳤다.

접수하고 대기석 의자에 와서 앉지도 못하고 서서 가방을 놓고 패딩을 벗고 아기띠도 풀렀다. 그때 앞자리에 앉아있던 할머니가 말을 건내셨다.



"엄마유 할머니유?"



헉...

나 또 할머니 소리 들은거야?

이번이 3번째다.


얼굴도 제대로 못 봤을텐데 뭘 보고 할머니냐고 했을까? 싶었는데. 순간 깨달음이 왔다. 머리 때문에 그랬구나.

그렇구나. 그동안 이눔의 새치가 듬성듬성 있는 머리 때문에 할머니 소리를 들었던거구나. 싶었다.



"엄만데 염색을 안해서 그래요."



자리에 앉으면서 딱딱하고 건조한 말투로 대답했다. 

긴 대기시간이 지루해서 말 건내신걸텐데. 그게 하필 한방 먹인 말이라니.. 거참.

건조한 말투에 할머니가 머슥해하시는 것 같았다. 그런 말 듣고 살갑게 반응할 수 있다면, 정말 대인배일텐데.. 소심하고 쪼잔한 나는 그게 잘 안 됐다. 다음에 또 누가 할머니냐고 물으면 그땐 뭐라고 대답해야 더 효과적으로 냉정하게 들릴려나? 그런 생각을 했다.



머리 하얗고 아닌걸로 젊고 늙은걸로 구분 짓는가보다.

그래서들 새까맣게 염색을 하고 다니시는 모양이다.







40살 전에는 염색해본 적이 없다.

운이 좋은 케이스다. 머리색이 옅은 갈색이었다. 염색 안해도 좋겠다는 소릴 들었다. 그러던 것이 30초반부터 새치가 돋아나면서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33살 즈음에 갑자기 정수리에 하얗게 새치가 났다.

그즈음에 맘고생이 심했었는데 그래서 그런가보다. 40살까지 외국에서 살았다. 그래서 염색을 할 필요도 없었다. 외국에선 아무 문제가 없었다. 왜 머리가 하얗냐고 묻는 사람도 없었으니까.

그러던게 40살에 한국으로 돌아오면서는 염색을 했다. 무서운게 한번 하기 시작하니까 안할 수가 없었다. 염색도 중독이지 싶었다.



임신하고 애 낳고 얼마 나오진 않지만 유축해서 먹이는 동안 염색을 안했다. 막상 안하고 사니 살만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왜 그렇게 염색에 목숨 걸었을까 싶을 정도였다.


가르마 바꾸고 정수리를 하얗게 뒤덮던 새치도 많이 감춰진 상태다. 2주 지나면 희여져서 뿌리 염색해야 하는구나. 하면서 의무감 가지고 미용실 가는게 싫다. 그리고 염색하고나서 머리 감을 때마다 염색한 물이 뚝뚝 떨어지는 것도 싫고, 냄새도 싫다.

그전에는 남의 시선 때문에 염색을 했었는데, 이제는 남들한테 말 듣기 싫어서 하기 싫은 염색을 하고 싶지 않다.


남의 머리색깔에 관심이 없던데, 가끔 툭툭 내뱉는 분들이 던지는 말이 신경쓰이는거다.

머리 하야면 할머니인가? 그랬던거구나.



앞으로도 어지간하면 염색하지 않고 버틸 생각인데, 그러면 앞으로 얼마나 더 할머니 소리를 듣게 될까?



(내 머리인데도) 염색 안 하고 버티는게 참 힘들군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남편의 양력 생일(10. 21)/ 음력 생일을 버리다

원래는 음력 생일을 챙겼는데, 올해부터는 음력 생일을 버리고 양력으로 하기로 했다. 음력 생일로 하면 나중에 딸내미 챙기기 어려울거라고. 내 생각에도 그렇다. 거하게 생일 축하 케이크 커팅은 주말에 했고, 당일날은 낮에 소박..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문구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어쩌면 우리의 체질은 넷 중에 하나 아닐까요? 멜로소양인. 멜로태양인. 멜로소음인. 멜로태음인. 당신의 눈동..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과의 로맨스라니!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와의 로맨스라니!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타협 결렬 타협 결렬 격렬하게 결렬되는 과정의 연속 이해가 안 가..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피곤해도.. 행복하고 싶다 피곤한데.. 행복하다 피곤한데 행복했던 기억이 떠올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그 사람이 손을 잡아주면 이상하게 마음이 편안해져. 기대도 될 것 같고 안아도 될 것 같고 후회하지 않을 것 가토 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 문득. 남산에 가다 문득 남산에 갔다. 어제보다 덜 화창한데.. 구름도 많고 그랬지만. 미세먼지앱을 보니 일요일부터 미세먼지가 나쁨이었다. 이렇게 좋은 공..

빠바 에코백 받다 (10.17 ~ 10.18) : 1만3천원 이상 구매시 증정

남편 생일이 될려면 며칠 남았지만... 에코백에 눈이 멀어서(?) 겸사겸사 케익을 일찍 샀다. 미안.. 어제, 오늘 1만3천원 이상 사면 준다고 했다. 천이 그렇게 좋지는 않다. 그냥 적당한 시장바구니로 쓰기엔 나쁘지 않은듯..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집 근처에서 가까이에 있는 광명동굴에 갔다. 22개월 아이가 동굴은 무서워할 것 같아서, 레인보우팩토리라는 빛과 그림자놀이하..

멜로가 체질 12회 : 엔딩 문구 - 앞으로 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를 앞질렀달까/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사야)

멜로가 체질 12회 : 엔딩 문구 - 앞으로 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를 앞질렀달까 -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사야)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12회는 ..

멜로가 체질 11회 : 엔딩 문구 - 고슴도치/ 내가 좋아해요.

멜로가 체질 11회 : 엔딩 문구 - 고슴도치/ 내가 좋아해요.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우리 떨어져서 일하고 바빠지더라도 서로 이해해주고 배려해주고 개뿔 그러지 말자. 매일 보는거야. 고슴도치..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 (엔딩)어... 좋아해. - Moonlight (하현상)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서로 미안해하지 않아도 되는 걸로 하자. 그냥 일기장에 있..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보라매공원 안에 있는 소방재난센터 안전체험관에 갔다. 1층에 있는 역사박물관 구경을 하고 있는데, 안내해주시는 분이 3층에 가보라고 하셨다. 지..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나 좀 기억해주라. 그냥 나 말고 너랑 행복했던 나. 너가 여기 없으면... 누가 그렇게 행복한 날 기억해 주겠어? 근..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외로운데 여길 왜 와? 외로울 땐 더 외로운 사람 보면 덜 외로워져. 국장님과 정혜정 작가님 커플도 재밌다. 티격태격 ..

비오는 날, 창밖 풍경/물 바닥/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며칠전 비오는 날 찍은 사진을 갈무리해본다. 버스 타고 가다가 유리창이 예뻐서 찍었던 사진. 흙바닥에 그려지는 동그라미가 예뻤다. 비 떨어지는 소리가 맑게 들렸다. 칼국수가 생각나서 국수집에 갔다. 김치가 맛있는 집이라 ..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 엔딩 문구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괜찮아. 사랑했던 사람은 원래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불판 위에 삼겹살과 미나리, 파의 조합이라니! 배 고플 시간에 사람 참 배고프게 하는 재주가 있는 드라마..

반토막 피자, 냉동 CJ 고메 하프피자

반토막 피자, 냉동 CJ 고메 하프피자 쓱배송 시키려고 앱을 들여다보고 있는데 피자가 눈에 띄였다. 하나 다 주문하기엔 조금 부담스러웠는데... 나같은 경우의 사람들을 위해 반쪽 피자가 나온 모양이다. 사람들의 아이디어란! ..

남편의 양력 생일(10. 21)/ 음력 생일을 버리다
남편의 양력 생일(10. 21)/ 음력 생일을 버리다
남편의 양력 생일(10. 21)/ 음력 생일을 버리다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6회 : 엔딩 -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과의 로맨스라니!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과의 로맨스라니!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과의 로맨스라니!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과의 로맨스라니!
멜로가 체질 1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결국 변수와의 싸움.../ 야감독(손석구)과의 로맨스라니!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