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새치 염색 안하고 사는데 '용기'가 필요하다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새치 염색 안하고 사는데 '용기'가 필요하다

sound4u 2019. 1. 28. 23:59
새치 염색 안하고 살면 이런저런 얘기 듣기 십상일텐데... 무엇보다 미장원 아줌마의 꾸사리를 먼저 버틸 수 있는 담대함이 필요할 것 같다. 그런 배짱과 담대함이 없어서 난 다른 미장원으로 도망갔다.


염색 안하게 됐다

임신 사실을 알고부터 미용실에는 커트만 하러 다녔다.
미장원은 맘편하게 동네미장원을 다니고 있었다. 미장원 아주머니는 수다스러운 분은 아니었지만, 말도 잘 들어주시고 조언도 종종 해주셨다. 애기엄마 선배로서..
커트 솜씨도 나쁘지 않아서 불만이 없었다.

그러던게 임신 후반부터 슬슬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이제 임신 후반기니까 염색을 해도 괜찮다는거였다. 아니.. 저 괜찮은데요. 안할 수 있으면 그냥 버틸려구요. 했더니 심기가 불편하신듯 했다.


미장원에서 드디어 갈굼 당하다

애 낳고는 미장원 가는 것 자체도 버거웠다. 몇달에 한번 간신히 가서 머리만 후딱 자르고 왔다. 이제 염색하시죠. 은근히 볼때마다 물어보셨다. 모유수유 중이라서요. 유축해서 먹이는 중이라서요.
왜? 이런 구차한 변명을 해야 하는가?
그래도 꾹꾹 참고 다녔다.

그러다가 거의 애기가 돌이 됐을즈음에 결국 일이 터졌다. 아주머니가 또 염색 안하냐? 고 물었다. 그냥 제 머리색깔이 좋아서요. 일하러 다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살려고요. 했더니 빡치신 것 같았다. 쌩... 찬바람이 불었다. 머리도 대충 자르다가 말아버렸다. 그땐 몰랐고 집에 와서 머리 감고 다음날 알게 됐다.

그날은 보조아주머니도 있어서 둘이 같이 갈궈댔다. 파마도 염색도 안하니까 머리결이 아직까지 좋은가봐요. 머리 말려주면서 뼈 있는 말을.. 냉냉한 분위기에서 쏘아부쳤다.


그래서 미장원 바꿨다

미장원 바꿨다.
호구 조사 안하고 말 안 시키는 곳으로.
대신 머리 자르는데 몇천원 더 내야 한다. 집에서 좀더 걸어가야 하는데 갈만 하다. 말 안 시키니까 맘도 편하다.
왜 염색 안하냐고 묻지도 않는다.


염색 안하고 살려면 용기가 필요하다

일본에서는 염색 안한 은발머리가 유행이라던데... 외교부 장관님도 머리 염색 안하시지만.
염색 안하고 버티며 살려면 용기가 필요할 것  같다. 머리 자르는데 돈이 더 들지만, 염색하면 돈이 몇배는 더 들기 때문에 그게 그거다.


아마 회사를 다니거나 사회 생활을 하는 상태라면 한소리 들을 수도 있겠다. 희끗거리는 새치 때문에.
그래도 염색 안하니까 좋다. 머리 감을때 물 빠지는 것도 싫고, 남들 눈치 보여서 염색하는건 더 싫다. 뿌리에 새치 드러나서 곧 미장원 가야겠네 생각 안해도 되고. 그래서 좋다.
4 Comments
  • Favicon of https://jennablog.kr BlogIcon 제나  2019.01.29 16:22 신고 아니 그 미용실 진짜 개념없네요. 손님이 싫다는데 왜 그걸 은연중에 강요하고 있는지??
    저도 개인적으로 미용실에서 자꾸 말시키는거 싫어하는 입장이라, 이 포스팅에 폭풍공감되네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9.01.29 21:52 신고 맨날 커트만 하고 가니까 얼마나 얄미웠겠어요. 가끔 파마도 하고 영양도 하고 염색도 때맞춰해줘야죠. 그거 다 하기 싫어서요. 그냥 다른 미장원 가면 되죠.
  • 유유 2020.05.19 21:25 하...저는 30대 중반인데 새치가 50퍼애요.. 그냥 염색안하고 살까 생각도 드는데.. 용기가 안나네요 ㅜㅜㅜ 아짇 임신 전이기도 하지만.. 은발 유행 언제 할까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20.05.19 22:31 신고 저도 얼추 30 초중반부터 새치가 성성했어요. 새치 때문에 생긴 일이 많네요.(서러운 쪽으로)

    그런데 요새 코로나 때문에;; 커트하기도 어려워서... ㅠㅜ. 정은경 본부장님이나 강경화 장관님의 흰머리를 존경합니다.

    (전 염색 때문에 두피가 다 뒤집어져서, 애엄마인데 지금 염색 못하고 있어요 @.@)
댓글쓰기 폼
미국에 kf94 마스크 보낼 때 주의사항 : 고객센터에서 들은 이야기/ 우체국 직원분이 한 이야기 토대로

우체국에서 미국에 kf94 마스크 보낼 때 주의할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마스크 부치는 박스에는 마스크만 넣어라 - 이건 예전부터 생겼던 규칙 - 신분 확인 폐지된 이후(2020년 11월에도), 직원분이 확인 질문한 내용 : ..

회색빛 겨울이 되다

회색빛 겨울이 되다 이제 진짜 회색빛 겨울이 됐다. 겨울답게 춥고.. 긴 겨울이 시작됐다.

겨울을 재촉하는, 가을비가 왔다

이상 고온으로 며칠 덥더니.. 비오고서 기온이 훅 떨어졌다. 11월은 원래 추웠는데, 그동안이 이상했던거다. 미세먼지가 꽉 막아서 그런지 알 수 없지만.. 비와 바람이 같이 와서 나뭇잎이 우수수 떨어졌다. 비 그치고나면 앙상..

부엌 창가에 개운죽을 하나 더 놓다

35개월 딸이 어린이집 다닌지 한달 조금 넘었을 때(16개월), 만든 개운죽 화분이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잎사귀도 다 죽어가고.. 고민하다가 개운죽을 하나 더 샀다. 부디 잘 살아가길.. 원래 있던 개운죽은 대나무가 썩..

계단 더 올라가기, 5층 더 올라가기 (시작)

아니다. 코로나19 터지면서부터, 혼자 움직일 때는 계단을 애용하게 됐다. 올라올 때는 무조건 계단이다. 내려갈 때는 무릎 나간다고 해서, 엘리베이터를 탄다. .... 미세먼지로 공기가 정말 안 좋다. 운동하기도 뭐하고.. ..

예쁜 가을이 간다

너무 예쁜 가을이.. 간다. 비오고 나면 다 떨어질텐데. 왠지 뭔가를 많이 빼앗긴 것 같은 2020년. 그래서 가을이 가는 것도 억울하다. 어쨌든... 안녕. 2020 가을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팩 모양이 바뀌었다 : 납작해지면서 빨대 꽂을 때 우유가 새어나오지 않는다

이번에 배달된 상하목장 우유 팩 모양이 달라져서 당황했다. 처음엔 당황했다. 나 이거 안 시켰는데.. 그러다가 모양이 바뀐건가? 했다. 딱 맞는 홀더가 없어서 고민하다가, 비슷하게 맞을만한 것으로 샀다. 우유팩이 넓적해지..

식탁의자 쿵 방지(한다고 했지만)

35개월 딸아이가 의자에 서서 자꾸 흔들흔들하며, 의자로 전자렌지 보관함을 쿵쿵 쳤다. 소리 나니까 재밌나보다. 하지 말라는 소리만 계속 하다가.. 모서리 보호대 짜투리를 붙였다. 그러면 소리 안 나겠지. ... 는 내 착각..

처음학교로(웹사이트, PC용) : 회원가입할때 크롬-IE 브라우저에서 '본인확인' 오류, 팝업창이 사라지지 않는 오류/ 로그인 오류

처음학교로(웹사이트, PC용) : 유치원 지원하려고 접속 - 모바일앱은 없음 - 회원가입할때 크롬-IE 브라우저에서 '본인확인' 후 팝업창이 사라지지 않는 오류 - 로그인 오류 유치원 입학 지원하려면 '처음학교로'라는 웹사이..

동네 빵집에서 파는 곰돌이 과자

자주 가는 동네 빵집에 얼마전부터 과자를 팔기 시작했다. 점원 말로는 틀을 샀다는거다. 달지 않고 맛있다. 그래서 그만... 35개월 우리 딸은 곰돌이 과자에 마음을 뺏겨버렸다.

드라마 산후조리원 : 우리가 불행을 인정한 순간, 우린 비로소 행복을 느끼게 된다.

드라마 산후조리원 : 우리가 불행을 인정한 순간, 우린 비로소 행복을 느끼게 된다. 내 이야기이기도 해서 그런지 공감이 많이 된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이후에 드라마를 보지 않다가 뒤늦게 몇분짜리 짤로 드라마 <산후조리원..

낡은 소파에 가죽보수패치를 붙이다 : 가죽이 부서지고 있다.

거실에 오래된 소파가 있다. 몇년 된건지 가늠이 되지 않는다. 우리가 6년전에 살 때도 꽤 낡은 상태였으니까... 앞으로 3년을 더 같이 살아야 되는데.. 문제는 등을 대고 앉는 부분이 낡아서 부서진다는 점이다. 전에 여기..

아이가 머리 쿵 찧어서 : 문손잡이에 모서리 보호대를 덧댔다

35개월 아이가 키가 크면서 문손잡이에 머리를 쿵쿵 찧었다. 다행이 울지는 않는데 아플 것 같다. 아프지 않아? 하고 물으니 아프단다. 모서리 보호대 남은걸 문손잡이에 붙였다.

소소한 집안 보수할게 있어서, 내 자유시간을 다 써버리다

기본적인 집안일 하고 아이 데리러 가기 전까지 1시간 ~ 1시간반 정도가 남는다. 내 자유시간이다. 어제는 공기청정기 겸 가습기 분해하고 청소하느라.. 오늘은 소파에 패치 붙이고, 거실 창문 방한 고민하고, 방에 벽지 시트지 ..

역시 입동 지나서 추운거구나

갑자기 영하권 추위가 찾아왔다. 라디오에서 들으니 입동이 지났다고 한다. 그러고보면 아닌 것 같아도, 절기가 참 정직하게 지켜진다.

그래도 이번엔 망하지 않은, 4번째(3번째였던가?) 브런치북 공모전 : 좋아요 4개 받았다. 감사합니다.

마음 조려 가며, 시간 쫓겨가며... 준비했던 4번째 브런치북 공모전이 끝났다. https://brunch.co.kr/brunchbook/another-start [브런치북] 실패는 마침표가 아니라 쉼표다 살면서 제일 많이 ..

부엌 싱크대와 서랍 (부분 리폼): 시트지를 붙이다

부엌 싱크대와 서랍 (부분 리폼) : 포인트 시트지를 붙이다 # (1)싱크대 : 붙이기 전 싱크대 밑에 부분이 물 때문에 우둘두둘하게 올라온게 보인다. 그렇다. 앞번 사람도 버텼던거다. 6년.. # (1)싱크대 : 붙인 후..

중앙난방 아파트 : 난방공급 시간이 따로 있다

지금 아파트는 중앙난방이다. 난방이 나오는 시간이 정해져 있다. 그래서 안 나오는 시간에는 춥다. 앞으로 3년 더 잘 버티며 살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