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90
Total
1,421,974
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새치 염색 안하고 사는데 '용기'가 필요하다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새치 염색 안하고 사는데 '용기'가 필요하다

소중한 하루 sound4u 2019. 1. 28. 23:59
반응형
새치 염색 안하고 살면 이런저런 얘기 듣기 십상일텐데... 무엇보다 미장원 아줌마의 꾸사리를 먼저 버틸 수 있는 담대함이 필요할 것 같다. 그런 배짱과 담대함이 없어서 난 다른 미장원으로 도망갔다.


염색 안하게 됐다

임신 사실을 알고부터 미용실에는 커트만 하러 다녔다.
미장원은 맘편하게 동네미장원을 다니고 있었다. 미장원 아주머니는 수다스러운 분은 아니었지만, 말도 잘 들어주시고 조언도 종종 해주셨다. 애기엄마 선배로서..
커트 솜씨도 나쁘지 않아서 불만이 없었다.

그러던게 임신 후반부터 슬슬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이제 임신 후반기니까 염색을 해도 괜찮다는거였다. 아니.. 저 괜찮은데요. 안할 수 있으면 그냥 버틸려구요. 했더니 심기가 불편하신듯 했다.


미장원에서 드디어 갈굼 당하다

애 낳고는 미장원 가는 것 자체도 버거웠다. 몇달에 한번 간신히 가서 머리만 후딱 자르고 왔다. 이제 염색하시죠. 은근히 볼때마다 물어보셨다. 모유수유 중이라서요. 유축해서 먹이는 중이라서요.
왜? 이런 구차한 변명을 해야 하는가?
그래도 꾹꾹 참고 다녔다.

그러다가 거의 애기가 돌이 됐을즈음에 결국 일이 터졌다. 아주머니가 또 염색 안하냐? 고 물었다. 그냥 제 머리색깔이 좋아서요. 일하러 다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살려고요. 했더니 빡치신 것 같았다. 쌩... 찬바람이 불었다. 머리도 대충 자르다가 말아버렸다. 그땐 몰랐고 집에 와서 머리 감고 다음날 알게 됐다.

그날은 보조아주머니도 있어서 둘이 같이 갈궈댔다. 파마도 염색도 안하니까 머리결이 아직까지 좋은가봐요. 머리 말려주면서 뼈 있는 말을.. 냉냉한 분위기에서 쏘아부쳤다.


그래서 미장원 바꿨다

미장원 바꿨다.
호구 조사 안하고 말 안 시키는 곳으로.
대신 머리 자르는데 몇천원 더 내야 한다. 집에서 좀더 걸어가야 하는데 갈만 하다. 말 안 시키니까 맘도 편하다.
왜 염색 안하냐고 묻지도 않는다.


염색 안하고 살려면 용기가 필요하다

일본에서는 염색 안한 은발머리가 유행이라던데... 외교부 장관님도 머리 염색 안하시지만.
염색 안하고 버티며 살려면 용기가 필요할 것  같다. 머리 자르는데 돈이 더 들지만, 염색하면 돈이 몇배는 더 들기 때문에 그게 그거다.


아마 회사를 다니거나 사회 생활을 하는 상태라면 한소리 들을 수도 있겠다. 희끗거리는 새치 때문에.
그래도 염색 안하니까 좋다. 머리 감을때 물 빠지는 것도 싫고, 남들 눈치 보여서 염색하는건 더 싫다. 뿌리에 새치 드러나서 곧 미장원 가야겠네 생각 안해도 되고. 그래서 좋다.
반응형
4 Comments
  • Favicon of https://jennablog.kr BlogIcon 제나  2019.01.29 16:22 신고 아니 그 미용실 진짜 개념없네요. 손님이 싫다는데 왜 그걸 은연중에 강요하고 있는지??
    저도 개인적으로 미용실에서 자꾸 말시키는거 싫어하는 입장이라, 이 포스팅에 폭풍공감되네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19.01.29 21:52 신고 맨날 커트만 하고 가니까 얼마나 얄미웠겠어요. 가끔 파마도 하고 영양도 하고 염색도 때맞춰해줘야죠. 그거 다 하기 싫어서요. 그냥 다른 미장원 가면 되죠.
  • 유유 2020.05.19 21:25 하...저는 30대 중반인데 새치가 50퍼애요.. 그냥 염색안하고 살까 생각도 드는데.. 용기가 안나네요 ㅜㅜㅜ 아짇 임신 전이기도 하지만.. 은발 유행 언제 할까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20.05.19 22:31 신고 저도 얼추 30 초중반부터 새치가 성성했어요. 새치 때문에 생긴 일이 많네요.(서러운 쪽으로)

    그런데 요새 코로나 때문에;; 커트하기도 어려워서... ㅠㅜ. 정은경 본부장님이나 강경화 장관님의 흰머리를 존경합니다.

    (전 염색 때문에 두피가 다 뒤집어져서, 애엄마인데 지금 염색 못하고 있어요 @.@)
댓글쓰기 폼
우유팩으로 미끄럼틀 장난감을 만들었다. (<건전지 아빠>라는 책을 보고 만들다)

엄마가 되면 능력이 생긴다. 없던 능력도 생기고, 있던 능력은 배가 되기도 한다. 물론 사라지는 능력도 있지만... 아이랑 그림책을 보다가, 그림책 뒤에 나오는 우유팩으로 만든 미끄럼틀에 아이가 흥미를 보였다. 엄마가 만들어..

창가에 누워있던, 매미

아파트 계단을 열심히 올라오는데, 창가에 뭐가 누워 있는게 보였다. 뭐지? 가까이 가보니 매미다. 죽은건지, 더워서 기절을 한건지 가만히 누워 있었다. 신기하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하고.. 있다가 울집 꼬마 보여줘야지 했는데...

모다모다 샴푸 : 공식몰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샴푸하면 염색된다는 샴푸/ 8월 2일부터 구매 가능)

모다모다 샴푸 : 공식몰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샴푸하면 염색된다는 샴푸/ 8월 2일부터 구매 가능) 한동안 지루성 두피염으로 고생할 때 구글에서 열심히 검색을 해서 그런가? 유튜브 알고리즘이 내 머리의 문제점을 알고(?) 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오늘(7월 29일) 결방. 슬의생 없는 목요일이라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오늘(7월 29일) 결방. 슬의생 없는 목요일이라니.. 지난주 목요일 예고편 마지막에 캠핑 화면 하나 던져놓고... 그렇게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6화는 사라졌다. 캠핑 스샷 하나로 2주를 버..

마스크 쓰고,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셀카

코로나 확진자가 많아서 머리가 덥수룩한데 참고 있었다. 버티고 버티다가, 결국 머리 자르러 미장원에 갔다. 그런데 머리 자르면서 보는 뉴스에, 오늘은 1800명이란다. 헉... 오늘도 지난번부터 가기 시작한, 1인 미용실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5화. 벌써 1년/ 귀여운 추추/ 밥이 중요해/ 겨울쌤/ 익송 커플 그리고 비 (조정석, 좋아좋아 OST)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5화는 신기하게 1년을 후딱 뛰어넘는 화였다. # 벌써 1년 더운 여름, 콩국수를 먹다가 # 귀여운 추추 선생과 석형쌤 5화에서 곰돌이 커플 이야기가 자세히 나왔다. 저런 일이...! ..

수건에서 햇빛 냄새가 난다

얼마나 더운지... 빨래건조대에 널어둔 수건에서 햇빛 냄새가 난다. 35도가 일상이 된 요즘.

배롱나무에 분홍꽃이 탐스럽게 열렸네

35도가 아주 우습게 더운 요즘이지만, 배롱나무 핑크꽃을 볼 수 있다. 배롱나무가 벚꽃만큼이나 동네에 많았다는걸 알게 됐다. 평소엔 무슨 나무인지 잘 모르다가 꽃이 피면 그제서야 벚꽃나무였는지, 배롱나무였는지 알게 되는 것 ..

베란다 화분 : 한창 꽃이 만발한 호접란/ 물꽂이한 가지를 화분에 심어준 수국

# 호접란 많이 덥다. 그래도 베란다 화단에 호접란은 꽃을 활짝 피워서 오며가며 볼때마다 흐뭇하다. 잘 자라줘서 고마워. # 수국, 물꽂이 후...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 가지를 화분에 심어줬다. 잘라낸 가지도 잘 자라고..

밝은 초저녁달과 엘리베이터 안 광고판

# 밝은 초저녁달 어제 저녁에 밥 먹고 창문 열어 환기시킬 때, 밝은 초저녁달을 봤다. 핸드폰 가지러 간 사이에 오른쪽으로 쑥.. 숨어버렸다. 역시 뭐든지 타이밍이 중요하다. # 엘리베이터 안 광고판 낡은 엘리베이터랑 진짜..

오후 3시에 35.8도.. 이번주가 무더위 정점을 찍는다는데...

덥다. 진짜 너무 많이 덥다. 매해 여름마다 느끼는거지만... 그래도 너무 너무 덥다. 이번주가 고비라던데.. 정말 너무 많이 덥다. 더위는 찾아올 때마다 새롭다. 적응이 안 되는가보다. 그런가보다. 관련글 : https:/..

어제 저녁 무지개, 쌍무지개

어제 오후에 갑자기 비가 왔다. 아니 쏟아졌다. 그야말로 하늘에서 물폭탄이 마구 떨어졌다. 실컷 퍼붓다가 거짓말처럼 뚝 그쳤다. 저녁 먹고 있는데, 남편이 밖에 무지개가 떴다고 카톡을 보냈다. 사방팔방 꽉 막힌 집이지만 혹..

카카오톡 QR체크인 위젯, 스마트폰 홈화면에 설치했다.

QR체크인 해야하는 경우가 많아져서 카카오톡을 부랴부랴 켜는 경우가 많다. QR체크인 쉐이크(카카오톡 켠 상태에서 스마트폰 흔들면 바로 QR체크인 화면 나타나는 기능)도 켜놨는데 그것 말고 더 좋은게 있을까? 위젯 추가 화면을..

(콩국물 사서) 집에서 콩국수 먹다.

콩국수가 문득 생각났다. 면 삶아서 냉동시켜놓은걸 해동했다. 오이 썰어서 넣고 얼음도 넣었다. 시판 콩국수 국물(1500원 안했다) 한봉지 넣고, 소면을 넣으니 근사했다. 맛은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좋았다. 관련글 : ..

행복한 남편, 아빠 만드는 아내의 모습 10가지 (출처 : 차이의 놀이앱)

https://www.chaisplay.com/stories/238?via=android&via=android 행복한 남편, 아빠 만드는 아내의 모습 10가지 때로는 남편에게 섭섭한게 많지만, 결혼 생활은 많이 다른 두 남녀가..

육아는 힘들어요, 엄마의 마음 관리 (이미지와 글 출처 : 차이의 놀이앱)

https://www.chaisplay.com/stories/1328?via=android&via=android 육아는 힘들어요, 엄마의 마음 관리 아직 아이는 아이입니다. 아이 때문에 감정이 출렁출렁 거릴 때도 많지만, 아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4화. 화해와 오해/ 의사선생님 & 이런 선배님들/ 커플 (트와이스, 누구보다 널 사랑해 OST)

한주의 고단함을 잊게 하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4화는 주로 커플에 관한 이야기가 많았다. # 화해 이식 수술 때문에 정신없었는데, 정신을 차리고보니 그제서야 위로해준 엄마가 눈에 들어온 민준이엄마. 그래도..

이무진 <신호등> MV : 라디오에서 틀어주길래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이무진 <신호등> MV : 라디오에서 틀어주길래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아침에 라디오에서 이무진이 부르는 것 같은 노래가 흘러나왔다. 가만히 귀를 기울였다. 특유의 목소리와.. 신호등이라는 단어가 들렸다. 아.. 맞다. 전에 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