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오은영 훈육의 골든타임(2019년 07월18일 영등포-신도림 테크노마트) 참석 후기 : 어수선한 진행 하지만 오은영 선생님의 말씀 d^^b 본문

가람갈무리

오은영 훈육의 골든타임(2019년 07월18일 영등포-신도림 테크노마트) 참석 후기 : 어수선한 진행 하지만 오은영 선생님의 말씀 d^^b

sound4u 2019. 7. 25. 00:00

오은영 훈육의 골든타임(2019년 07월18일 영등포-신도림 테크노마트) 참석 후기 


: 어수선한 진행 하지만 오은영 선생님의 말씀  d^^b

: "쎈엄마"(https://story.kakao.com/ch/ok-mom)라는 곳에서 주최함 

: 받은 선물 후기도 첨부


# 행사



Daum 홈페이지에 광고가 뜨는걸 보고 신청하게 됐다. 여러 지역에서 강연이 진행되는 모양이었다.

sbs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에 나오시는 유명한 선생님이 강연을 한다고 하니 꼭 가봐야할 것 같아서 언른 신청을 했다.


아침에 둥원시키고 부랴부랴 행사장인 테크노마트로 갔다. 일찍 출발한 덕분에 9시 30분쯤 도착했지만....




느낀 점 (실망한 점)


- 행사 진행은 어수선 (정말 어수선)

- 행사가 10시 20분에 시작인데, 10시 전에 행사장 문을 열어주지 않음. 다른 곳에 갔다가 10시에 맞춰오라고 함. (실망했어요)

- 쉬는 시간과 본 행사 시간을 정확하게 알 수 없음(행사 진행자가 따로 없고 레크레이션 진행자가 두개를 다 함!)


- 주최사 홍보시간(동*생명 종신보험)이 장장 2시간/ 강사님의 강의 시간 2시간 (홍보시간이 거의 반!)

- 종신보험 서류 싸인 반드시해야할 것 같은 분위기 (흠...)

- 간식으로 곤약젤리 주시더라구요. 밥도 못 먹고 배고팠어요. 화장실도 못 가고(나가기가 애매해서) 그것도 힘들었어요. (배 고팠어요. 화장실도 못가고 속상)


- 오은영 선생님이 다른 곳에 갔다가 늦게 오신 모양이더라구요. 그래서 12시 30분에 강의 시작~2시 30분에 끝남.

(2시에 끝난다고 했는데 30분이 넘어가서, 아이 하원할 시간이 다 되어서 뒤도 못 돌아보고 달려나옴)(레크레이션 진행자분께 죄송해요)


이렇게 실망스러운거 투성이었지만!

오은영 선생님의 강의는 정말 훌륭했다.
인사말과 맺음말은 준비해오신대로 말씀해주셨다. 신선한 것은, 인사말 하신 다음 바로 질문을 받아서, 그 질문에 답을 하시면서 훈육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신 점이었다. 우와. 명강사는 정말 달랐다.

19개월에서 20개월이 다 되어가는 요즘, 부쩍 아이가 떼를 쓰고 있어서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 중이었는데, 강의 듣다가 느낀바가 많았다.


강의 들으면서 깨달은 점

- 아이에게 부모의 사랑을 느낄 수 있게 보여줘야 함 (그냥 알겠지가 아니라 느낄 수 있게 해줘야 함)
- 아이는 싸울 존재가 아니라 '가르쳐야 하는 존재'
- 아이의 기질을 잘 파악해야 한다.

- 아이의 상태를 잘 알아챌 수 있도록 계속 공부(연구, 관찰)해야 한다.
- 문제 상황이 발생했을때 '무엇을 가르쳐야 하나'를 생각하고 행동한다.
- 같은 이야기더라도 수십번, 수백번, 수천번을 (화내지 말고) 차분하게 말한다. 반복해서 말한다.










# 모든 사람이 받은 사은품은 이것!


불소 포함된 치약은 모든 사람에게 나누줬다. 36개월 이후에 사용할 예정이다.




# 쪽팔림은 나의 몫 - 눈 딱 감고 앞으로 나가서 받은 사은품


레크레이션 시간에 받은 선물이다.

흐르는 노래가 무엇인지 아는 사람 일어서라고 하길래, 그냥 일어났다. 이정현의 와.. 였던가? 그랬다. 그런데 좌우를 보니까 다들 덩실덩실.. 일어난 사람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 제일 앞줄에 앉아 있어서 뒤쪽은 모르겠다.


암튼 일어난 사람 나오라고 해서 앞으로 나갔다.

9명이었는데, 춤 경연을 하게 됐다. 대충 했다. 엄청 잘 추시는 분들이 많아서, 열심히 할 수도 없었다. 하지도 못하겠지만.

끝나고 나온 사람들 9명이 무작위로 상품권을 받았는데, 내가 받은건 바로 스타벅스 상품권이었다.



5천원 들어있었다.




공짜 커피 마시고 나오는 길에 커피찌꺼기를 받아왔다.

(공짜 커피 사진은 없다. 왠지 부끄럽고 민망하다. 춤춰서 선물을 받다니...)




커피찌꺼기는 부엌 창가와




냉장고에 넣어놓았다.


선물 잘 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행사장은 어수선했는데, 강의는 좋았아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
그래도 화분을 키우자(1) : 만천홍을 사다

갇혀지내는 삶이지만... 볕도 좋은데 뭔가 변화를 주고 싶어 화분을 들였다. 꽃 색깔이 정말 곱다. 밖에 흩날리는 벚꽃 따위와 비교도 안 될만큼 이쁘다. 게다가 꽤 오래 이쁜 모습으로 살아줄테니.. 만천홍. 그대가 최고일쎄.

창문 열고 벚꽃 구경

벚꽃 한창 좋을 때다. 다음주면 다 질 것 같아 아쉽다.

어린이집 개학 무기한 연기

세번이나 연장되었는데.. 이번엔 얼마나 연기될까? 궁금했었다. 그런데 어린이집 개학이 무기한 연기됐다. 연기되는게 맞다. 아직도 확진자가 하루 100명 넘게 나온다고 하던데.. 외국에서 입국하시는 분들 중에 확진자가 많은지,..

집콕, 밖에 나갈 수 없는 삶 한달째 : 택배기사님들! 감사합니다.

택배기사님들 덕분에 집에서 한발자국 나가지 않아도 살 수 있다. 감사드립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2) : 벚꽃과 목련과 동백꽃

미안. 엄마만 밖에 나왔어. 언른 병원에 갔다올께. 근데 바깥이 너무 추워. 올해도 어김없이 예쁜 동백꽃. 누가 처음 이 나무를 심었을까? 궁금하다. 보고 있는데 뭔가 울컥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1) : 곱게 피는 매화와 벚꽃

토요일에 아이를 아빠에게 부탁하고 병원 두군데를 다녀왔다. 대상포진에 이어 귀까지 아파서 어쩔 수 없었다. 곱게 핀 매화와 벚꽃을 볼 수 있었다. 봄이구나.

마스크 쓴 라이언, 요즘 카카오톡 스플레시 화면 : 귀엽다.

며칠 전부터 카카오톡 시작하면 뭔가 훅.. 평소와 다른게 떴다. 뭐지? 궁금해서 화면 캡쳐해보니, 마스크 쓴 라이언이었다. 귀엽다. 힘내라! 대한민국. 코로나19 이겨냅시다.

4월은 잔인한 달.. 어김없이 봄은 오고 꽃도 피고

코로나바이러스 세상이지만.. 봄은 봄인가보다. 환기시키느라고 창문을 여니 목련꽃 냄새가 훅 올라온다. 벚꽃도 꽃망울을 터뜨릴 기세다. 이번주, 다음주 외출음 최대한 자제해야 하는 때라. 하필.. 꽃은 창문 열어 구경하는 것으..

티스토리앱 사진 업로드 오류,  '모든 사진' 클릭하면 아무것도 안 보여요

이 오류 생긴지 며칠 됐는데 수정을 안해주셔서 글로 남겨요. 티스토리앱에서 사진 첨부하기 버튼 클릭 -> 모든 사진이 다 보임 -> 특정 폴더에 사진을 찾아서 올릴려고 '모든 사진' 클릭 하면 화면이 하얗게 되요. 그런데다가 ..

아이와 작년에 함께 만들었던 개운죽 화분(?), 대나무에서 잎을 분리하다

부엌 창가에 개운죽 화분이 있다. 울집 꼬마가 16개월이었던 작년, 어린이집에서 처음으로 부모 참여 수업이라는데를 가서 만든 화분이다. 화분이라 그래야 하나? 화분컵이라고 해야 하나? 적당한 단어가 생각이 안나서.. 암튼 그..

2주간의 멈춤, 잘 지켜져야 할텐데...

2주간의 멈춤이 잘 지켜졌으면 좋겠다. 하필 날씨도 좋아지고, 봄 기운이 완연하다.

3월 보육료 결제에 대한 질문과 답변 : 한번도 등원시키지 않았는데 보육료 결제하라네요.

보육료 결제한 것이 답답한게 아니라, 등원 한번 시키지 않고 가정 보육한 내가 속상해서 질문을 올렸다. 답변은 정답이었다.

나비난에 꽃대가 올라오다.

6년전인가? 7년전인가? 추석에 큰형수님이 주신 화분을 이름도 모른채 키웠다. 난인듯 난이 아닌듯? 모르겠다 그러면서 열심히 키웠는데, 오늘 드디어 이름을 알았다. 나비난이라고 했다. 이름을 알게 된 날, 참 우연히 꽃대가 ..

다시 일주일만에 맞이한 바깥 세상, 목련과 산수유

일주일만에 약을 받으러 나갔다. 꽃샘 추위도 한창이었는데, 볕이 좋아서였는지 목련이랑 산수유가 활짝 피어 있었다. 갈수록 길거리에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볕은 점점 더 좋아질테고, 그러면 주말에 돌아다니고 싶은 사람들..

갇혀지내는 사람 따로 막 다녀도 되는 사람 따로?! 너무하다.

우리집 27개월 꼬마는 2월 27일부터 집에서 한 발자국도 못 나갔다. 원래 25일부터 나가지 말았어야 하는데, 대상포진 걸린 어미가 대학병원에 진찰을 받아야 되서 25일과 27일 두번 어린이집을 가야했다. 2월 27일 이후 ..

3번 연기된 방학, 4월 6일엔 정말 개학을 할 수 있을까?

2월부터 계속 방학인거다. 점점 길어져서 그렇지. 그런데 이번에 진짜 개학할 수 있는걸까? 세번이나 연기되고 보니.. 그렇다. 코로나19는 언제까지 계속 퍼질까?

어린이집 개학 연기 : 3월 23일에서 4월 6일까지로

아직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참 퍼지고 있나보다. 예상했던대로 어린이집 개학이 연기됐다. 앞으로 3주 가까이를 더 데리고 있어야 한다. 2월 25일부터 동네병원에 약 타러 2번이나 나갔다 왔는데.. 울집 27개월 꼬마는 한번도 ..

요즘 자주 받는, 안전 안내  문자

딱히 연락하고 지내는 사람도 없는 내가 요새 자주 받는 문자는 바로 안전 안내 문자다. 나중에 코로나19와 함께 자주 오던 안내 문자도 기억이 같이 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