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40개월(만3세), 유치원 적응기(입학 첫주 ~ 7주) 본문

가람갈무리

40개월(만3세), 유치원 적응기(입학 첫주 ~ 7주)

소중한 하루 sound4u 2021. 4. 13. 00:00
반응형

40개월 아이는 유치원에 적응하는 중이다.
아직 어린이라기 보다는 유아에 가까운 꼬꼬마.
유치원 가방을 메면 흘러내린다.


# 첫 일주일 ~ 2주 : 아주 좋았다

유치원 지원할 즈음부터(작년 11월) 유치원 앞을 기웃거리며 기대감을 주었다. 곧 네가 다닐 유치원이야.
아이는 뭔가 더 큰 언니 대접을 받게 되나보다 하고 기대에 부풀었다.

장난감도 많고 신기한 것도 많아서인지, 첫 2주는 정말 좋아했다. 하원해서 집에 가자고 하면 안 가고 유치원에 다시 들어가려고 했다.


매일 오던 알림장은 없었지만, 대신 선생님이 하원할 때마다 오늘 어쨌는지 얘기해주시니 안심이 됐다. 밥 먹을 때 자기가 안 떠먹으려고 한다고 해서, 집에서 연습시키며 네가 떠먹으라고 당부했다. (이때 조금.. 뭔가 나도 마음이 불편했다.)
일주일에 한번 알림장과 사진 2장을 보내주었다. 한달계획과 2주간의 시간표도 보내주었다.


# 3주차 : 갈등이 시작되다

남들보다 늦게 적응기가 시작됐다.

처음엔 신나서 잘 다니더니만, 3주쯤부터 뒤늦게 적응기가 시작됐다. 한동안 가기 싫다는 소리를 입에 달고 다녀서 고민이 됐다.

왜 가기 싫으냐고 물으니 친구 이름을 대며 그 애가 장난감을 가져간다. 괴롭힌다고 했다. 선생님께 물으니 아무 문제가 없단다. 심지어는 걔랑 동선도 겹치지 않는단다. 그럼 뭐가 문젤까?


그즈음 엄마인 나도 유치원 시스템에 적응 중이라 불편했다.(가 아니고.. 실은 서운함이 폭발했다.)
첫2주는 선생님이 하원할때마다 나오시더니, 그 후론 저멀리 중문에서 인사하고 아이를 현관으로 보냈다. 심지어는 담임쌤은 안 보이시고, 보조선생님이 중문에서 인사를 했다.

아니 왜? 갑자기 이러지?
하는데..
더 충격적인건, 같이 하원하는 반일반 아이한테는 선생님이 처음 2주 후에도 하원할 때마다 현관까지 나와서 인사하는게 보이고 들렸다. (투명유리문과 하필 선생님 목소리 ㅠ)

서늘해지면서 굉장히 서운했다.
다른 아이와 다르게 하시는게 서운하다. 그 얘긴 안하고 꽤 돌려고 돌려서 알림장을 썼다. 아이는 유치원에 안 간다 한다. 내가 모르고 잘못한게 있으면(밥 혼자 안 먹으려 한다고 한 이후에 상태가 어떤지 계속 물어서 귀찮을 수도 있으니) 이해해 달라고 썼다. 그리고 바쁜건 알겠는데 아무 얘기나 좋으니 가끔 해달라고도 덧붙였다. 내 글이 무색하게..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

유치원 바꿔야 되나?
7세까지 다니는 어린이집으로 옮겨야하나?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


# (그 이후로 덧붙임) 현재 7주차

유치원 입학 후 한 5주차가 넘으니 아이도 나도 모두 적응이 되어간다.

아이는 심하게 저항하지 않으나, 종종 유치원 가기 싫다는 말을 한다. 크게 개의치 않게 됐다.
나는 이해를 넘어 체념의 단계로 넘어갔다. 큰 사고 없이 잘 다닌다면 바랄게 없다. 정도로..

다른 아이랑 엄마가 좋은가보지.
나랑 내 아이랑은 안 맞나보네. 맞는 사람이 있지 않나. 우리까지 신경써주기 어려울 수도 있어.
그렇게 이해했다.

매주 오는 알림장에 긴 댓글을 달아주거나, 먼저 내가 알림장을 쓴다. 아이의 상태를 적어준다. 얼마나 진심으로 볼지는 모르겠지만.


7주차인 현재,
콧물감기가 걸려서 4일째 안 보내고 있다. 집콕 독박육아다.
신기한건 몸과 정신은 굉장히 피곤한데, 마음은 편하다. 내 돈 내고 보내는 유치원이라 결석하면 손해인데 말이다.

다음주 월요일에는 잘 달래서 보내야지. 하고 있다.
사회생활하면서 터득한대로, 버텨볼 생각이다. 그냥...


# 만3세가 가는 첫 학교여서...

<출처 : '차이의 놀이'앱에서 가져옴>

매일 고집력(?)이 최고치를 갱신한다.
아이는 자신의 마음을 그대로 말하기도 하고, 반대로 말하기도 한다. 또는 소소한 느낌을 다 표현하지 못하기도 한다.


짧은 기간동안(현재 입학 후 7주차, 4월 16일)
어린이집은 보육이 중요하지만, 유치원은 교육이 중요한 그야말로 학교일지도 모르겠다.

학교 다니면서 겪은 쓴 맛들이 차곡차곡 떠올랐다. 그런 중에 있는건가.
이제 한 단계 더 자라야할 때다.
아이도 엄마인 나도.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호접란 화분에 꽃대가 올라오다

뿌리를 튼튼하게 하는 영양제가 효과가 있는 모양이다. 호접란 화분에 꽃대가 올라왔다. 하고 자세히 들여다보니...

딸기가 익어가는 계절

베란다에서 키우는 딸기가 빨갛게 익어간다. 하얗던 딸기가 빨갛게 변하니 신기하다. 저번에 뿌리 영양제 준게 도움이 된 모양이다. 쑥쑥 잘 자란다. 식물들이 좋아하는 여름이 찾아왔다. 많이 덥다.

76세 친정엄마 코로나 1차 접종, 예방접종센터에 보호자로 방문

만 74시이신 친정엄마가 코로나1차 접종을 하게 되셔서, 보호자 자격으로 함께 예방접종센터에 갔다. 구로 지역신문에서 접종센터 동선 흐름도를 봐서 따라가면 되겠다 했는데, 현실은 전쟁터였다. 우선 접종 날짜와 시간은 바꿀 수..

(어린이날 받은 선물) 레고프렌즈, 안드레아의 집

5살 딸아이의 큰아버지가 이번 어린이날 선물로 주신 레고집 선물이다. 예전에는 덩어리 큼직한 레고듀플로 블록을 가지고 놀았는데, 이렇게 작은 레고블록은 처음이라 당황했다. 몇시간 들여 조립하면서 내 기분이 좋았다. 아이 선..

(어린이날 선물) 실바니안 패밀리, 유치원 캐슬 유치원과 유치원 프렌즈

이번 어린이날, 5살 딸아이에게 선물로 준 실바니안 패밀리 캐슬 유치원과 유치원 프렌즈. 이틀 뒤 레고 선물이 와서 찬밥이 되어버렸다. 경쟁자(레고)가 너무 쎄서 그런건가보다. 유치원 프렌즈(토끼, 다람쥐, 고양이)는 신발..

다육이 키우기 : 다육이가 계속 늘어나다 (웃자람 없이 키울려니 계속 잘라준다)

다육이는 키우기 참 힘들다. 맨날 웃자라서 꺽여 죽거나, 물 잘못 줘서 녹여죽거나 한다. 맨날 다육이 키우고 죽이기를 반복하다가, 뭔가 알게 됐다. 다육이는 웃자랐을때 잘라서, 계속 개체수를 늘려주면 된다. 작년에 샀던 다육..

구디 아마스빈 앞 트럭에서 산, 과자 2봉지(와 서비스과자 2봉지)

가끔 지나다니다 보기만 했던 트럭에서 과자를 샀다. 한봉지에 3천원이고, 두봉지 사면 5천원이라고 하셨다. 2봉지를 샀는데, 서비스로 2봉지 더 주셨다. 넉넉한 인심에 놀랐다. 뻥튀기, 강냉이 등 전통과자를 트럭에서 판다. 위..

다스뵈이더, 유시민 작가님이 권해준 책들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159회)

딱히 털보아저씨를 좋아하는건 아니지만, 나도 여기저기에서 공격을 당하는걸 보니 좀 짠하다. 나와 같은 이유로... 유작가님 요새는 시사비평 안하시고 책 소개만 하신다. 여기서도 책 3권 가져와서 소개하셨다. 유작가님도 계속..

오렌지 그릇, 오렌지 예쁘게 까는 법 (유튜브 보고 따라해봤어요)

오렌지가 제철인가보다. 아이가 맛있게 먹길래 매일 먹이고 있다. 원래 하던대로 하지 않고, 유튜브에 나온 것처럼 했다. 먹기도 좋고 먹이기도 좋았다. 참고한 유튜브 동영상이 사라질까봐, 검색한 결과 링크를 걸어놓았다. 오렌..

라디오에서 들은, 2021년 요즘 축의금 (놀랍다)/ 기억에 남는 축의금 (웃음주의)

어제 <사랑하기 좋은 날>에서 들은 요즘 축의금 국롤 듣고 놀랐다. - 참석하면 10만원 (엄청나다!!!) - 안 가면 5만원 - 모바일 청첩장만 왔다 3만원 - 평생 기억에 남는 하객이 되고 싶다 2만원 .... 그런 중에 ..

어린이날이지만.. 여전히 코로나

무시무시한 5월이다. 어린이날에, 어버이날.. 휴일이 없는 5월에 2번이나 휴일이 있는 달. 어린이날이지만, 휴일이지만 코로나다. 어디 갈 곳도 없고 갈 일도 없다. 선물을 미리 사줬더니 필요없고, 어린이날 또 받기를 바란다..

화분에 영양제를 많이 줘서, 죽다 vs 살다

# 영양제 과다투여? 죽다 뿌리 튼튼해지라고 영양제도 주고 했는데.. 말라죽었다. 마지막 남았던 잎사귀 사진. 5살 딸아이가 처음 심어온 딸기 모종인데.. 미안하다. # 온라인마켓에서 산 딸기모종 : (놀라서..) 아직 물도..

쌀쌀하고 비오고 맑은, 주말

쌀쌀하고 비오고 바람불더니 잠깐 맑은 날씨. 날씨가 널을 뛴다. 얇은 패딩을 입어도 하나도 어색하지 않는 날씨였다. 5살 딸아이의 싱싱카 밀어주기 귀찮아서 "비나 와버려라." 했더니 일주일내내 비가 오락가락했다. 날씨가 참..

5살 딸아이가 자다가 머리를 쿵해서, 옷장에 매트를 세워놨다/ 붙였다(뗐다 함)

5살 딸아이가 자다가 머리를 쿵해서, 옷장에 매트를 세워놨다 뜬금없지만, 옷장에 매트를 벽처럼 세워놨다. 5살 딸아이가 밤에 자다가 옷장에 자꾸 머리를 쿵 찧어댄다. 소리도 소리지만 머리를 찧고 아파서 자다가 깨서 운다. 새..

2021년 4월 29일, 귀국한지 9년이 됐다

2021년 4월 29일, 귀국한지 9년이 됐다 문득 달력을 보니 4월 29일이었다. 어제가 귀국한지 9년째 되는 날이었다. 그러고보니... 미국에 7년반 있었는데, 귀국한지 벌써 9년째라니. 이제는 한국 생활에 익숙해졌다. ..

꽃사진 포장박스의 실키롤

동네 빠바에 실키롤 사러갔더니 다 팔렸다고 해서, 마을버스 3정거장 거리에 있는 빠바에 갔다. 실키롤이 있다고 하던데.. 안 보였다. 안 보인다고 말하니까, 직원이 빠직 하면서 와서 쓱 내민다. 아니! 이렇게 예쁜 모양의 상..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작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이어, 올해는 윤여정 배우님이 아카데미상을 받으셨다. 50년동안 꾸준히 자신의 일을 하신 것도 존경스럽다. 말씀도 재치있게 참 잘하셨다. https://you..

조우종의 FM대행진(북스타그램), 아침부터 울려버린 노래 "엄마가 많이 아파요(윤종신)"

(KBS 쿨 FM) 조우종의 FM대행진(북스타그램) : 아침부터 울려버린 노래 "엄마가 많이 아파요(윤종신)" 오늘 아침에 KBS 조우종의 FM대행진에 알라딘 박태근 팀장님이 나와서 <부모님의 집정리>라는 책을 소개해주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