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40개월(만3세), 유치원 적응기(입학 첫주 ~ 7주) 본문

가람갈무리

40개월(만3세), 유치원 적응기(입학 첫주 ~ 7주)

소중한 하루 sound4u 2021. 4. 13. 00:00
반응형

40개월 아이는 유치원에 적응하는 중이다.
아직 어린이라기 보다는 유아에 가까운 꼬꼬마.
유치원 가방을 메면 흘러내린다.


# 첫 일주일 ~ 2주 : 아주 좋았다

유치원 지원할 즈음부터(작년 11월) 유치원 앞을 기웃거리며 기대감을 주었다. 곧 네가 다닐 유치원이야.
아이는 뭔가 더 큰 언니 대접을 받게 되나보다 하고 기대에 부풀었다.

장난감도 많고 신기한 것도 많아서인지, 첫 2주는 정말 좋아했다. 하원해서 집에 가자고 하면 안 가고 유치원에 다시 들어가려고 했다.


매일 오던 알림장은 없었지만, 대신 선생님이 하원할 때마다 오늘 어쨌는지 얘기해주시니 안심이 됐다. 밥 먹을 때 자기가 안 떠먹으려고 한다고 해서, 집에서 연습시키며 네가 떠먹으라고 당부했다. (이때 조금.. 뭔가 나도 마음이 불편했다.)
일주일에 한번 알림장과 사진 2장을 보내주었다. 한달계획과 2주간의 시간표도 보내주었다.


# 3주차 : 갈등이 시작되다

남들보다 늦게 적응기가 시작됐다.

처음엔 신나서 잘 다니더니만, 3주쯤부터 뒤늦게 적응기가 시작됐다. 한동안 가기 싫다는 소리를 입에 달고 다녀서 고민이 됐다.

왜 가기 싫으냐고 물으니 친구 이름을 대며 그 애가 장난감을 가져간다. 괴롭힌다고 했다. 선생님께 물으니 아무 문제가 없단다. 심지어는 걔랑 동선도 겹치지 않는단다. 그럼 뭐가 문젤까?


그즈음 엄마인 나도 유치원 시스템에 적응 중이라 불편했다.(가 아니고.. 실은 서운함이 폭발했다.)
첫2주는 선생님이 하원할때마다 나오시더니, 그 후론 저멀리 중문에서 인사하고 아이를 현관으로 보냈다. 심지어는 담임쌤은 안 보이시고, 보조선생님이 중문에서 인사를 했다.

아니 왜? 갑자기 이러지?
하는데..
더 충격적인건, 같이 하원하는 반일반 아이한테는 선생님이 처음 2주 후에도 하원할 때마다 현관까지 나와서 인사하는게 보이고 들렸다. (투명유리문과 하필 선생님 목소리 ㅠ)

서늘해지면서 굉장히 서운했다.
다른 아이와 다르게 하시는게 서운하다. 그 얘긴 안하고 꽤 돌려고 돌려서 알림장을 썼다. 아이는 유치원에 안 간다 한다. 내가 모르고 잘못한게 있으면(밥 혼자 안 먹으려 한다고 한 이후에 상태가 어떤지 계속 물어서 귀찮을 수도 있으니) 이해해 달라고 썼다. 그리고 바쁜건 알겠는데 아무 얘기나 좋으니 가끔 해달라고도 덧붙였다. 내 글이 무색하게..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

유치원 바꿔야 되나?
7세까지 다니는 어린이집으로 옮겨야하나?
별별 생각이 다 들었다.


# (그 이후로 덧붙임) 현재 7주차

유치원 입학 후 한 5주차가 넘으니 아이도 나도 모두 적응이 되어간다.

아이는 심하게 저항하지 않으나, 종종 유치원 가기 싫다는 말을 한다. 크게 개의치 않게 됐다.
나는 이해를 넘어 체념의 단계로 넘어갔다. 큰 사고 없이 잘 다닌다면 바랄게 없다. 정도로..

다른 아이랑 엄마가 좋은가보지.
나랑 내 아이랑은 안 맞나보네. 맞는 사람이 있지 않나. 우리까지 신경써주기 어려울 수도 있어.
그렇게 이해했다.

매주 오는 알림장에 긴 댓글을 달아주거나, 먼저 내가 알림장을 쓴다. 아이의 상태를 적어준다. 얼마나 진심으로 볼지는 모르겠지만.


7주차인 현재,
콧물감기가 걸려서 4일째 안 보내고 있다. 집콕 독박육아다.
신기한건 몸과 정신은 굉장히 피곤한데, 마음은 편하다. 내 돈 내고 보내는 유치원이라 결석하면 손해인데 말이다.

다음주 월요일에는 잘 달래서 보내야지. 하고 있다.
사회생활하면서 터득한대로, 버텨볼 생각이다. 그냥...


# 만3세가 가는 첫 학교여서...

<출처 : '차이의 놀이'앱에서 가져옴>

매일 고집력(?)이 최고치를 갱신한다.
아이는 자신의 마음을 그대로 말하기도 하고, 반대로 말하기도 한다. 또는 소소한 느낌을 다 표현하지 못하기도 한다.


짧은 기간동안(현재 입학 후 7주차, 4월 16일)
어린이집은 보육이 중요하지만, 유치원은 교육이 중요한 그야말로 학교일지도 모르겠다.

학교 다니면서 겪은 쓴 맛들이 차곡차곡 떠올랐다. 그런 중에 있는건가.
이제 한 단계 더 자라야할 때다.
아이도 엄마인 나도.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장마인듯.. 아닌듯.. 알쏭달쏭 요즘 날씨

광역성 뇌우. 요며칠 일기예보를 보면 소나기가 자주 오니 우산을 꼭 챙기고 다니라고 한다. 아침엔 괜찮은데, 점심 때즈음부터 먹구름이 몰려들고 갑자기 퍼붓는다. (고맙게도?) 하원할 때 왕창 내려서, 놀이터에서 진빠지게 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1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이무진 OST)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1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이무진 OST) 드디어 지난주 목요일(6월 17일) 부터 tvN에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시작됐다. 매주 행복한 목요일이 될 것 같아 신난다. 지난주 1화도..

시원하게 소나기 내리는 날

아침에 라디오에서 일기예보를 들으니 화요일, 수요일 소나기가 내린다고 했다. 물 머금은 바람이 불었다. 점점 더.. 하늘에 까만 구름이 몰려들더니, 흐득흐득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듣던대로 요란했다. https://yout..

망원동 티라미수, 티라미수 세트를 주문했다.

지타워 건물 갔을 때 1층에서 보고 한번 가볼까? 하다가, 집에서 그냥 걷기에는 멀고 넷마블 직원한테만 팔 수도 있고해서.. 그냥 쿠*이츠에서 주문했다. 배달앱에서는 세트주문만 가능해서 잠시 또 고민하다가 그냥 주문했다. 티..

구로 지타워 3층과 4층 옥상공원, 파라솔 4개 임시 운영(~6/21)

구로 지타워 3층과 4층 옥상공원, 파라솔 4개 임시 운영(~6/21) 구로 지타워(넷마블 신사옥) 3층과 4층 옥상공원에 놀러갔다. 도보로 딱히 갈만한 곳이 없던 동네에 이런! 좋은 시설이 들어오다니 너무 좋다. # 3층 옥..

주민센터, 형제자매의 주민등록등본이나 가족관계증명서를 땔 때 준비물

언니의 주민등록등본과 가족관계증명서를 떼러 주민센터에 갔다. 저번에 친정어머니의 가족관계증명서 땔 때는 내 신분증만 내면 됐는데, 언니꺼는 가져가야 하는 준비물이 많았다. - 직계(부모님) 가족의 서류 땔 때 준비물 : 본인 ..

권브라더스 영유아마스크 후기(찰떡오리마스크와 핑키마스크 소형 착용)

권브라더스 영유아마스크 후기(찰떡오리마스크와 핑키마스크 소형 착용) 5살 딸아이에게 잘 맞는 마스크를 찾아 이것저것 주문하고 씌워보다가, 마침내 잘 맞는 마스크를 찾았다. # 찰떡오리마스크 (소형) 흰 바탕에 아기자기한 동물..

(그냥 좋은) 삼각포리 커피우유

반가운 마음에 주문한, 삼각포리 커피우유가 왔다. 1개에 790원이었다. 전에 미국에 살때 먹고 싶어했던 기억이 난다. 떠나 있으면 별게 다 생각이 난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4283..

초가을 하늘만큼 파란.. 하늘

덥긴 더운데 이정도 바람이라면 너무 좋다. 싶게 좋았던 날. 하늘도 파랗고 선선한게 꼭 초가을 같았다. 게다가 미세먼지마저 없었던 날. 단오 다음날. 핸드폰을 안 꺼낼 수 없었다.

택배파업이라고, 우체국에서 (신선식품) 택배 접수를 거부당함

시어머니가 마늘, 감자, 양파를 보내주셨다. 큰 박스에 보내주셔서 나눠줘도 될거 같았다. 박스에 넣어가지고 우체국에 갔다. 근데 창구에 직원분이 내역을 보시더니 "지금 택배파업이라 접수할 수가 없어요. 며칠 걸릴지 모르거든요...

코로나19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발급 : 본인 명의의 핸드폰을 소유한 경우 가능

코로나19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발급 : 본인 명의의 핸드폰을 소유한 경우 가능 지지난주에 친정어머니가 2차 코로나19 백신주사를 맞으셨다. 주사를 맞고 나오시는데, 접종을 마쳤다는 증명서를 출력해서 줬다며 종이를 보여주셨다. ..

구로 지타워(넷마블 신사옥), 3층 'ㅋㅋ다방'을 구경하다

구로 지타워(넷마블 신사옥), 3층 'ㅋㅋ다방'을 구경하다 # 지타워? 지스퀘어? 건물 앞에는 지타워몰(G-TOWER MALL)이라고 써있는데, 엘리베이터에는 지스퀘어라고 써있어서 이름이 뭐가 맞지? 했다. 처음에는 '지스퀘어..

쓸게 없는 날이지만... (사실은 쓸게 너무 많아서 포기한거)

오늘도 그냥 쓰는 글이다. 매일 블로그에 글 한편씩 올린다. 그래야 애드센스(광고)한테 좋을거 같아서.. 라기보다는.. 사실은, 그래야 그나마도 뭐라도 (의무감에) 몇줄이라도 쓸테니. 애드센스는 좋은 핑게고 목적이 되기도 한다..

푸시팝, 생각없이 누르기 좋은 장난감

저번에 6살짜리 아이가 가지고 노는 걸 보고, 5살 딸아이가 부러워해서 푸시팝 2개를 샀다. 그렇지않아도 광고 뜨는걸 본 적이 있는데, 이게 뭔가? 하고 넘겼던 터다. 손가락으로 톡톡 누르는 장난감이다. 포장 뽁뽁이를 눌러 ..

금전수, 물꽂이해서 뿌리 내린 다음 화분에 심어주다

전에 샀던 금전수 화분에 물을 과하게 주어서 죽였다. 흐물흐물해진 부분은 잘라내고 멀쩡하게 남은 가지들을 물꽂이했다. 그런데 금전수는 물꽂이해서 뿌리내리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뿌리가 하도 안 나서 내가 뭘 잘못했나? 의심도..

다육이(십이지권) 꽃이 피다

길쭉하게만 자라서 궁금했던, 다육이 십이지권의 꽃이 드디어 폈다. 옆으로 넓게넓게 펼쳐지던 가지에 꽃이 폈다. 십이지권 꽃이 이렇게 생겼구나. 신기했다. 다육이를 계속 키우다 죽이기를 반복했지만, 집에서 키우던 다육이에서 ..

빨리 빨리 움직이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까?

늘 집안일은 쌓여 있다. 어떤 사람은 아이가 등원하면 집안일 하지말라고 한다. 최소한 일만 하고, 아이 하원하면 그때부터 하라고 한다. 최소한의 일을 하는데 1시간이면 된다고 했다. 최소한 일만 한번 해봤다. 1시간안에 할 수..

컬리 퍼플 박스를 구매하다

컬리 퍼플 박스를 샀다. 이걸 사면 1만 3천원 쿠폰을 쓸 수 있다고 해서, 잠깐 고민을 하다가 샀다. 컬리에서 장을 보면 좋은데, 종류별로 박스가 오니까 나중에 정리할 때도 손이 많이 갔는데.. 이렇게 큰 보냉팩으로 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