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7살(만5세) 딸아이 미용실에서 커트하다 : 태어나서 두번째 간 미용실 본문

가람갈무리

7살(만5세) 딸아이 미용실에서 커트하다 : 태어나서 두번째 간 미용실

sound4u 2023. 1. 19. 00:00
반응형

오늘 유치원 종업식 단체 사진 찍는다고 했다. 앞머리 다듬는 김에 뒷머리도 다듬자 하고 미용실 예약했다.



쉬야가 마렵다고 해서, 중간에 화장실 갔다온 딸

태어나서 두번째로 간 미용실.

머리 자르기 전에 샴푸하는데, 쉬야가 마렵단다.
할 수 없이 머리에 수건 감고 화장실 갔다왔다. 긴장되나부다.

말도 엄청 많았다.
머리 다듬고(잘랐다고 할 수 없어. 절대!), 기분 좋게 집에 온 딸.




이래저래 잘 다듬었다.

머리 좀 다듬어가면서 길러라. 아가야.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