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본문

[사진]여행기(2004~)/CapeCod(MA)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소중한 하루 sound4u 2015. 3. 29. 18:58
반응형

최초작성일 : 2011년 5월 29일


오후 4시쯤? 날씨가 너무너무 좋아서 그냥 있기 아까웠다. 그래서 예정에도 없던 여행을 가기로 했다. 집에서 옷가지랑 세면도구를 챙겨서 무작정 떠났다. 출발할때까지만해도 이렇게 날씨가 좋았었다. 

(그 다음날인 월요일이 Memorial Day라고 미국 휴일이어서 쉬는 날이었다.
쉬는 날이고 해서, 당시 일요일 저녁에 떠나자! 하고 짐싸고 떠날 수 있었다. 2011년 일이니, 벌써 4년전 일이 되버렸다.)


그런데 도착 예정지였던 Cape Cod에 가까워질수록 날씨가 나빠졌다. 구름이 잔뜩 끼고, 빗방울이 흩뿌렸다.
몇바퀴 돌다가 간신히 숙소를 정하고 사가지고 간 장작을 땔만한 곳을 찾았다. 

그런데 해지는 것 구경하는건 고사하고 서있기도 어려울 정도로 파도가 심하게 치고, 물방울이 흩뿌렸다. 다른 곳으로 이동해보자 하고 조금 옆에 있는 바닷가로 갔다.
 

다행이 두번째로 간 곳은 바다 가까이에 가지 않으면 그럭저럭 서있거나 앉아있을만 했다. 사가지고간 장작을 쌓아놓고 불을 열심히 붙였다. 바람이 쎄서 처음엔 불이 잘 붙지 않던 장작도, 막상 붙기 시작하니 활활 잘 타들어갔다.
 

토요일에 이어서 또한번 불구경을 하는 셈이 됐다. 파도소리 들으면서 불구경 잘 하다가 불 꺼질 즈음에 숙소로 돌아갔다.



2011년 5월 30일


# Cape Code 등대

다음날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주변을 둘러보니, 안개가 자욱해서 해뜨는 것 보기는 글른 것 같았다. 그래도 어렵사리 왔으니 등대 근처라도 가보자 하고 세수만 간신히 하고 숙소를 나섰다.



올때마다 가는 등대. 지은지 15년 되었나보다.


안개가 자욱해서 앞이 잘 보이질 않았다. 몽롱한 분위기도 나쁘지는 않았다.



 올때마다 해뜨는 걸 볼 수 있었는데, 못보는 날도 있구나. 일출 보는 것도 큰 행운이었는데 매번 올때마다 보니까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당연한게 아니었는데 말이다.



안개 자욱한 바닷가. 해가 이 안개 너머에 어딘가에 있을텐데.. 돌아서기 아쉬웠다. 파도소리만 듣다가 돌아섰다.



못보던 돌이 하나 눈에 띄였다. 원래 있던 등대를 옮겼다는 설명이었다.



"오늘은 여기 있지만, 내일은 사라질 수도 있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짧은 문구였지만.. 잠시 생각에 잠기게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이 얼마나 될까. 지금 여기, 이 자리에 있지만 당장 몇년 후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지. 많이 바뀌겠지.

(5년전에는 미국에 있었는데, 어느새 한국에 와있으니
여기 안내판에 써있는거처럼 Here Today, Gone Tomorrow.)



글쎄 내일은 내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오늘 하루 더 열심히 후회없이 살자!하는 생각이 들었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침을 먹으러 갔다. 매번 올때마다 들르는 식당. Manager 아줌마가 얼굴도 기억했다. 동양인이 잘 없어서 더 잘 기억하실 수 있었던거 아닐까.
 





# Woods hole

올라오는 길이 엄청 막혔다. 휴일이라서 나올 수 있는 차들이 다 나온 모양이었다. 덥기도 덥고.. 차는 막히고 해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고속도로 달리다가 국도로 빠졌다가, 다시 고속도로 달리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이렇게 막히는거 밑에까지 내려가서 구경하다가 막히는 것 좀 풀리면 집에 가자 싶어서 밑으로 더 밑으로 달렸다.

 

Woods hole이라는 곳까지 가게 됐다. 해양연구 분야로 아주아주 유명하다는 연구소가 있는 곳이었다.



바람 참 시원했다. 서늘한 느낌도 살짝 드는 기분 좋은 바람이었다.




배 앞부분을 툭 떼내서 장식한 건물 입구가 특이했다.

 


건물 전체가 잎 덩쿨로 덮혀있었다.




말로만 듣던 'Woods Hole"을 와보게 되었다. 많은 해양학도가 오고 싶어한다는 곳이다.
 

012345

우연히 변신하는 모습을 보게되서, 재미삼아 찍어본 사진. 평상시에는 도로의 모습을 하다가 배지나가면 변신하는 다리.






편집 : 2015년 3월 29일

2011년 5월에 쓴 글인데, 검색 키워드 무심히 훓어보다가 생각나서 클릭해봤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상전벽해(桑田碧海)에 해당하는 영문 문장이 될거 같다.
(뽕나무 밭이 바다로 변하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공감]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창가에 누워있던, 매미

아파트 계단을 열심히 올라오는데, 창가에 뭐가 누워 있는게 보였다. 뭐지? 가까이 가보니 매미다. 죽은건지, 더워서 기절을 한건지 가만히 누워 있었다. 신기하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하고.. 있다가 울집 꼬마 보여줘야지 했는데...

모다모다 샴푸 : 공식몰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샴푸하면 염색된다는 샴푸/ 8월 2일부터 구매 가능)

모다모다 샴푸 : 공식몰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샴푸하면 염색된다는 샴푸/ 8월 2일부터 구매 가능) 한동안 지루성 두피염으로 고생할 때 구글에서 열심히 검색을 해서 그런가? 유튜브 알고리즘이 내 머리의 문제점을 알고(?) 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오늘(7월 29일) 결방. 슬의생 없는 목요일이라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오늘(7월 29일) 결방. 슬의생 없는 목요일이라니.. 지난주 목요일 예고편 마지막에 캠핑 화면 하나 던져놓고... 그렇게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6화는 사라졌다. 캠핑 스샷 하나로 2주를 버..

마스크 쓰고,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셀카

코로나 확진자가 많아서 머리가 덥수룩한데 참고 있었다. 버티고 버티다가, 결국 머리 자르러 미장원에 갔다. 그런데 머리 자르면서 보는 뉴스에, 오늘은 1800명이란다. 헉... 오늘도 지난번부터 가기 시작한, 1인 미용실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5화. 벌써 1년/ 귀여운 추추/ 밥이 중요해/ 겨울쌤/ 익송 커플 그리고 비 (조정석, 좋아좋아 OST)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5화는 신기하게 1년을 후딱 뛰어넘는 화였다. # 벌써 1년 더운 여름, 콩국수를 먹다가 # 귀여운 추추 선생과 석형쌤 5화에서 곰돌이 커플 이야기가 자세히 나왔다. 저런 일이...! ..

수건에서 햇빛 냄새가 난다

얼마나 더운지... 빨래건조대에 널어둔 수건에서 햇빛 냄새가 난다. 35도가 일상이 된 요즘.

배롱나무에 분홍꽃이 탐스럽게 열렸네

35도가 아주 우습게 더운 요즘이지만, 배롱나무 핑크꽃을 볼 수 있다. 배롱나무가 벚꽃만큼이나 동네에 많았다는걸 알게 됐다. 평소엔 무슨 나무인지 잘 모르다가 꽃이 피면 그제서야 벚꽃나무였는지, 배롱나무였는지 알게 되는 것 ..

베란다 화분 : 한창 꽃이 만발한 호접란/ 물꽂이한 가지를 화분에 심어준 수국

# 호접란 많이 덥다. 그래도 베란다 화단에 호접란은 꽃을 활짝 피워서 오며가며 볼때마다 흐뭇하다. 잘 자라줘서 고마워. # 수국, 물꽂이 후...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 가지를 화분에 심어줬다. 잘라낸 가지도 잘 자라고..

밝은 초저녁달과 엘리베이터 안 광고판

# 밝은 초저녁달 어제 저녁에 밥 먹고 창문 열어 환기시킬 때, 밝은 초저녁달을 봤다. 핸드폰 가지러 간 사이에 오른쪽으로 쑥.. 숨어버렸다. 역시 뭐든지 타이밍이 중요하다. # 엘리베이터 안 광고판 낡은 엘리베이터랑 진짜..

오후 3시에 35.8도.. 이번주가 무더위 정점을 찍는다는데...

덥다. 진짜 너무 많이 덥다. 매해 여름마다 느끼는거지만... 그래도 너무 너무 덥다. 이번주가 고비라던데.. 정말 너무 많이 덥다. 더위는 찾아올 때마다 새롭다. 적응이 안 되는가보다. 그런가보다. 관련글 : https:/..

어제 저녁 무지개, 쌍무지개

어제 오후에 갑자기 비가 왔다. 아니 쏟아졌다. 그야말로 하늘에서 물폭탄이 마구 떨어졌다. 실컷 퍼붓다가 거짓말처럼 뚝 그쳤다. 저녁 먹고 있는데, 남편이 밖에 무지개가 떴다고 카톡을 보냈다. 사방팔방 꽉 막힌 집이지만 혹..

카카오톡 QR체크인 위젯, 스마트폰 홈화면에 설치했다.

QR체크인 해야하는 경우가 많아져서 카카오톡을 부랴부랴 켜는 경우가 많다. QR체크인 쉐이크(카카오톡 켠 상태에서 스마트폰 흔들면 바로 QR체크인 화면 나타나는 기능)도 켜놨는데 그것 말고 더 좋은게 있을까? 위젯 추가 화면을..

(콩국물 사서) 집에서 콩국수 먹다.

콩국수가 문득 생각났다. 면 삶아서 냉동시켜놓은걸 해동했다. 오이 썰어서 넣고 얼음도 넣었다. 시판 콩국수 국물(1500원 안했다) 한봉지 넣고, 소면을 넣으니 근사했다. 맛은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좋았다. 관련글 : ..

행복한 남편, 아빠 만드는 아내의 모습 10가지 (출처 : 차이의 놀이앱)

https://www.chaisplay.com/stories/238?via=android&via=android 행복한 남편, 아빠 만드는 아내의 모습 10가지 때로는 남편에게 섭섭한게 많지만, 결혼 생활은 많이 다른 두 남녀가..

육아는 힘들어요, 엄마의 마음 관리 (이미지와 글 출처 : 차이의 놀이앱)

https://www.chaisplay.com/stories/1328?via=android&via=android 육아는 힘들어요, 엄마의 마음 관리 아직 아이는 아이입니다. 아이 때문에 감정이 출렁출렁 거릴 때도 많지만, 아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4화. 화해와 오해/ 의사선생님 & 이런 선배님들/ 커플 (트와이스, 누구보다 널 사랑해 OST)

한주의 고단함을 잊게 하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4화는 주로 커플에 관한 이야기가 많았다. # 화해 이식 수술 때문에 정신없었는데, 정신을 차리고보니 그제서야 위로해준 엄마가 눈에 들어온 민준이엄마. 그래도..

이무진 <신호등> MV : 라디오에서 틀어주길래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이무진 <신호등> MV : 라디오에서 틀어주길래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아침에 라디오에서 이무진이 부르는 것 같은 노래가 흘러나왔다. 가만히 귀를 기울였다. 특유의 목소리와.. 신호등이라는 단어가 들렸다. 아.. 맞다. 전에 몇..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라지만, 대체 코로나는 언제 끝날까?

작년에 쓴 글을 봐도, 여름이 되면서 확진자가 늘었던 것 같긴 하다. 12일부터 거리두기는 4단계로 격상되었다. 코로나는 언제쯤 끝날까? 코로나19인데.. 2019년도에 발생한 일이 2021년 현재도 계속 고통을 주고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