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1
Total
1,349,211
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본문

[사진]여행기(2004~)/CapeCod(MA)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sound4u 2015. 3. 29. 18:58

최초작성일 : 2011년 5월 29일


오후 4시쯤? 날씨가 너무너무 좋아서 그냥 있기 아까웠다. 그래서 예정에도 없던 여행을 가기로 했다. 집에서 옷가지랑 세면도구를 챙겨서 무작정 떠났다. 출발할때까지만해도 이렇게 날씨가 좋았었다. 

(그 다음날인 월요일이 Memorial Day라고 미국 휴일이어서 쉬는 날이었다.
쉬는 날이고 해서, 당시 일요일 저녁에 떠나자! 하고 짐싸고 떠날 수 있었다. 2011년 일이니, 벌써 4년전 일이 되버렸다.)


그런데 도착 예정지였던 Cape Cod에 가까워질수록 날씨가 나빠졌다. 구름이 잔뜩 끼고, 빗방울이 흩뿌렸다.
몇바퀴 돌다가 간신히 숙소를 정하고 사가지고 간 장작을 땔만한 곳을 찾았다. 

그런데 해지는 것 구경하는건 고사하고 서있기도 어려울 정도로 파도가 심하게 치고, 물방울이 흩뿌렸다. 다른 곳으로 이동해보자 하고 조금 옆에 있는 바닷가로 갔다.
 

다행이 두번째로 간 곳은 바다 가까이에 가지 않으면 그럭저럭 서있거나 앉아있을만 했다. 사가지고간 장작을 쌓아놓고 불을 열심히 붙였다. 바람이 쎄서 처음엔 불이 잘 붙지 않던 장작도, 막상 붙기 시작하니 활활 잘 타들어갔다.
 

토요일에 이어서 또한번 불구경을 하는 셈이 됐다. 파도소리 들으면서 불구경 잘 하다가 불 꺼질 즈음에 숙소로 돌아갔다.



2011년 5월 30일


# Cape Code 등대

다음날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주변을 둘러보니, 안개가 자욱해서 해뜨는 것 보기는 글른 것 같았다. 그래도 어렵사리 왔으니 등대 근처라도 가보자 하고 세수만 간신히 하고 숙소를 나섰다.



올때마다 가는 등대. 지은지 15년 되었나보다.


안개가 자욱해서 앞이 잘 보이질 않았다. 몽롱한 분위기도 나쁘지는 않았다.



 올때마다 해뜨는 걸 볼 수 있었는데, 못보는 날도 있구나. 일출 보는 것도 큰 행운이었는데 매번 올때마다 보니까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당연한게 아니었는데 말이다.



안개 자욱한 바닷가. 해가 이 안개 너머에 어딘가에 있을텐데.. 돌아서기 아쉬웠다. 파도소리만 듣다가 돌아섰다.



못보던 돌이 하나 눈에 띄였다. 원래 있던 등대를 옮겼다는 설명이었다.



"오늘은 여기 있지만, 내일은 사라질 수도 있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짧은 문구였지만.. 잠시 생각에 잠기게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이 얼마나 될까. 지금 여기, 이 자리에 있지만 당장 몇년 후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지. 많이 바뀌겠지.

(5년전에는 미국에 있었는데, 어느새 한국에 와있으니
여기 안내판에 써있는거처럼 Here Today, Gone Tomorrow.)



글쎄 내일은 내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오늘 하루 더 열심히 후회없이 살자!하는 생각이 들었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침을 먹으러 갔다. 매번 올때마다 들르는 식당. Manager 아줌마가 얼굴도 기억했다. 동양인이 잘 없어서 더 잘 기억하실 수 있었던거 아닐까.
 





# Woods hole

올라오는 길이 엄청 막혔다. 휴일이라서 나올 수 있는 차들이 다 나온 모양이었다. 덥기도 덥고.. 차는 막히고 해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고속도로 달리다가 국도로 빠졌다가, 다시 고속도로 달리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이렇게 막히는거 밑에까지 내려가서 구경하다가 막히는 것 좀 풀리면 집에 가자 싶어서 밑으로 더 밑으로 달렸다.

 

Woods hole이라는 곳까지 가게 됐다. 해양연구 분야로 아주아주 유명하다는 연구소가 있는 곳이었다.



바람 참 시원했다. 서늘한 느낌도 살짝 드는 기분 좋은 바람이었다.




배 앞부분을 툭 떼내서 장식한 건물 입구가 특이했다.

 


건물 전체가 잎 덩쿨로 덮혀있었다.




말로만 듣던 'Woods Hole"을 와보게 되었다. 많은 해양학도가 오고 싶어한다는 곳이다.
 

012345

우연히 변신하는 모습을 보게되서, 재미삼아 찍어본 사진. 평상시에는 도로의 모습을 하다가 배지나가면 변신하는 다리.






편집 : 2015년 3월 29일

2011년 5월에 쓴 글인데, 검색 키워드 무심히 훓어보다가 생각나서 클릭해봤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상전벽해(桑田碧海)에 해당하는 영문 문장이 될거 같다.
(뽕나무 밭이 바다로 변하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공감]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여유로운 커피 한잔

열잔의 라떼가 부럽지 않은... 커피는 역시 믹스커피다. 얼음 잔뜩 넣고 녹여가며 마시면 별미다.

해를 보다, 며칠만에 해를 본건지..

너무 반가웠다. 해 뜬거 며칠만에 본건지 기억도 안 난다. 해 뜬게 뭐라고.. 이게 뭐라고 문득 기분이 좋아졌다. 열어둔 창문 너머로 매미 합창 소리가 들린다.

10일만에 온수 공사 완료 : 녹물이 펑펑 나오다

10일만에 아파트 온수 공사가 끝났다. 어제부터 온수 나온다고 안내 방송 나오길래 틀었더니... 나오라는 따뜻한 물은 안 나오고 녹물이 콸콸 나왔다. 녹물 좀 나온다더니 조금이 아니라 콸콸 나왔다. 순간 필터가 시꺼멓게 변했..

쿠팡이츠앱 사용 : 배송 빠르고, 실시간 확인 가능해서 편리(첫결제 7천원 쿠폰 사용)

요즘 한참 광고 중인 쿠팡이츠앱을 깔아봤다. 실은 7천원 첫결제 쿠폰을 사용해보고 싶었다. 주문한지 27분만에 온다고 했다. 진짜? 그런데 정말로 25분 안에 도착했다. 정말 빨리 왔다. ※ 제 돈 내고 결제해서 먹었습니..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2

비 진짜 오랫동안 온다. 기억하는 한에 이렇게 비가 오랫동안 온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한달이 더 넘은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다. 게다가 비가 오면 한꺼번에 퍼붓는다. 문제는 이게 시작이라는 사실. 본격적인 장마가 ..

베란다 하수구 냄새 : 이 아파트는 여기저기 냄새 때문에 문제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냄새 때문에 문제다. 앞베란다 하수구에서 별별 냄새가 다 올라온다. 요즘 날씨가 이래서 락스를 심하게 부어 빨래를 하는 집이 있나보다. 새벽에 락스냄새가 훅 들어온다.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는 나프탈렌..

가족양육수당 아동 마스크 35개씩 지원 : 주민센터 방문

지역신문에서 가정양육수당을 받는 가정(어린이집 안 보내고 집에서 돌보는 가정)은 아동 1인당 35매씩 마스크를 지원해준다는 기사를 봤다. 처음에는 아동수당으로 착각해서, 주민센터 빨리 가봐야지 했는데.. 동생한테 보내주니, ..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

일기예보앱 화면을 보니 우울하다. 앞으로 10일간 비가 계속 온다고 나온다. 장마 시작된지 꽤 된거 같은데.. 심하다.

며칠 비만 주구장창, 수건에서 냄새난다

며칠내내 비만 오니까 수건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 플라스틱 큰통에 표백제 가루비누를 물에 풀었다. 거기다가 수건을 다 넣었다. 한 20분 담궜다가 빨래를 하니 그나마 낫다. 식초 들어간 섬유유연제도 소용이 없다. 비가 좋기..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한달 넘게 비가 와도 종종 이렇게 노을도 볼 수 있다. 장마라고 주구장창 비만 오는건 아니다. 어제 저녁 밥 먹고 창문 열고 환기하는데 새빨간 노을을 봤다. 상황이 나쁘지만..

온수 중단 첫날, 물 끓이고 바가지로 부어서 목욕시키다

태어나서 얼마전까지 계속 큰 물통 2개에 물 받아 씻겼다. 얼마전부터 목욕하기 힘들어하고 많이 울어서 목욕하는 방식을 바꿨다. 욕조 안에서 놀 수 있게 장난감이랑 작은 대야랑 장난감 바가지랑 띄워줬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아..

10일 온수 중단 : 열흘동안 냉수마찰하게 생겼다.

라디오에서 5일 온수 중단되서 힘들다는 사연이 나왔다. 헐.. 겨우 5일. 우리 아파트는 10일동안 온수 중단된다. 매년 한여름 이러지만.. 힘들다. 한여름에도 따뜻한 물이 필요해. 덧. 어제 온수중단 안내방송 듣다가 남편왈..

블루투스 스피커 라디오

블루투스 스피커 라디오 한동안 살까말까 며칠을 고민하다가 블루투스 스피커 겸 라디오를 샀다. 오.. 근데 막상 사고 보니까 정말 잘 샀다는 생각이 든다. 라디오도 나오고, 핸드폰으로 듣던 유튜브 방송을 라디오 통해서 들을 수..

(구글로고) 2020.5월 어버이날

(구글로고) 2020.5월 어버이날 카네이션이 귀엽고 예뻐서 갈무리해두었던 로고. 핸드폰에 쟁여놓고 잊어버리고 있다가 꺼내어 본다. 관련글 : 2020/04/16 - [특별한 날의 Google Logo] - (구글로고) 20..

(집에서 키우던) 호접란에 꽃이 피다 : 계속 죽이기만 하고, 새로 사온 화분 꽃만 보다가...

(집에서 키우던) 호접란에 꽃이 피다 : 계속 죽이기만 하고, 새로 사온 화분 꽃만 보다가... 와.. 신기하고 기특하다. 호접란에 꽃이 피었다. 처음부터 꽃이 달린 화분을 산 경우는 많은데, 이렇게 집에서 키우다가 꽃을 보..

미국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보내기(7월 13일 업데이트) : 분기별(3개월)에 90개 이하/ 일반 박스 사용 가능(주의)

미국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보내기(7월 13일 업데이트) : 분기별(3개월) 90개 이하/ 일반 박스 사용 가능(주의) 언니한테 KF94마스크를 보낸지 한달이 지나서 마스크를 부쳐야할 때가 됐다. 5월 18일 이후 바..

별게 아닌게 아닌, 집안일 : 금방 2시가 된다

사실 집안일이 별게 없긴 하다. 한번 나열해보자. - 설겆이 - 빨래 돌리고 - 빨래 널고 - 빨래 개고 - 청소기 돌리고 - 쓰레기 치우고 - 쓰레기 묶어서 내다 버리고 - 지저분한 것 치우고 - 재활용쓰레기 분리하고 - 고..

영화 <반도> : 좀비보다 무서운게 사람/ 엄마가 되고서 보니 더 아픈 영화

영화 <반도> : 좀비보다 무서운게 사람/ 엄마가 되고서 보니 더 아픈 영화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월요일 아침, 남편에게 전화가 왔다. 회사에서 '워킹 홀리데이' 이벤트에 당첨됐다는 것이다. 출근 도장만 꾹 찍고 바로 퇴근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