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4/12)워싱턴DC(2) - 4월 여행지4 본문

[사진]여행기(2004~)/워싱턴DC,필라델피아, PA

(4/12)워싱턴DC(2) - 4월 여행지4

sound4u 2012. 6. 23. 02:46
(4/12)워싱턴DC(2) - 4월 여행지4

(며칠만에 글을 이어쓰니까, 어디까지 쓰다 말았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인디언 박물관에서


0123

작년 여름에 옆으로 지나가기만 했던 '인디언 박물관'에 들렀다. 실은 구경하려는 목적보다는 다리가 너무 아파서였다.

건물 모양새가 참 특이했다.



인디언들의 천 만드는 기술을 가지고 꾸민 자동차.

가뜩이나 귀여운 딱정벌레차의 화려한 변신이었다.




01234567

꽤 오래전에 만들어진 것일텐데, 마치 현대미술품 보는듯한 느낌이 드는게 많았다.

잉카문명에서 만들어진 예술품하고도 비슷하고..


이렇게 화려했던 인디언 문명이 어느새 다 사라지고, 지금은 일부 보호구역에서, 흔적만 남아있는 정도라서 안타깝다.

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박제된 문명이 되어버렸다.



012

사진 찍히는 순간 눈을 감아버린 나.

주차장에서 옆에 차를 긁은게 내내 마음에 걸려 속이 상한 울아저씨.

잠시 앉아 생각에 잠기다.





# 우주 박물관에서

01234567

재미있게, 열심히 돌아다녔던 우주 박물관에 또 한번 갔다. 

1층과 2층을 휘익... 돌아보다가 나왔다. 작년 여름에 재미있다 그러고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났다.




012345

이렇게 사진에 보니까, 울집 아저씨 표정이 슬쩍 풀린게 보인다.







주차장 가는 길..

012

5시가 넘으니, 뉘엿뉘엿 해가 졌다. 

사람이 없어서 길이 훵하기도 했지만, 주차하다 긁은 차를 다시 가서 볼 생각을 하니 마음도 훵했다.


4월 12일 당시에는 머리 터지게 고민되고 속상했던 일이, 막상 지나고보니 별게 아니었다.



옆에 차 긁어버린 사고 ('회색차'는 우리차, '붉은차'는 옆에 차 ㅜㅜ)


01

워싱턴DC 내에 주차할 곳을 찾지 못해서 엄청 빙빙 돌다가,

화장실이 너무 급했던 울아저씨는;;; 간신히 지하 주차장에 들어가게 됐다.


차와 차 사이에 공간이 좁았는데, 역시 화장실이 너무 급했던 탓에 주차요원에게 말해서 다른 곳에 주차하겠다고 말할 생각도 하지 못했다. 주차를 하다가, 그만 옆에 차를! 그것도 새차를!!! 이렇게 긁어버렸다.

긁은 당사자인 아저씨도,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나도 놀랐지만, 주차관리소 사람들 때문에 더더더 놀랐다.

소리가 나자마자 몇분도 안되어서 무려 4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뛰어왔다. 카메라로 찍어대고, 마치 경찰이 현장 조사하듯이 리포트를 작성하고 운전면허증 확인하고 난리였다. 그래서 더 충격이 컸던거 같다.


운전면허증 보여주고, 보험번호 불러주고 그러면서 참 많이 불안했다.

차주한테 바로 연락이 왔으면 했는데, 아무래도 미국은 미국이다보니(미국에선 보통 무슨 일이 하나 터지면, 아주... 느리게 연락이 되고, 일도 속터지게 진행된다) 차긁은 후 2주던가? 지난후에 연락이 왔다. 2주면 그나마 빨리 연락온 셈이다.


보험사에서 전화와서 알아서 처리하겠다고 했다.


가슴을 쓸어내리는 자그마해보이지만, 사람 참 불안하게 하는 사고였다. 그래서 아직도 기억이 난다.





이번 여행지에 마지막 숙소!

01

마지막 숙소는 좋은 곳에 잡았다고 하더니! 정말 그랬다.

그래서 다행이었다. 

주차장에서 남의 차 긁어 속이 상했지만, 그래도 그래도.. 다행이 하루 잘 마무리해서 감사했다.




야호! 화장실도 깔끔하고 좋았다.




대개 숙소에 침대 옆 서랍을 열어보면 이렇게 Holy Bible이 있다.

특이하다면 특이하고, 인상깊다면 인상 깊은 그런 일 중에 하나였다.




그리고 이렇게 생긴, 가방 놓는 받침대가 있다.



마지막날 갔던(4월 13일) Longwood Garden에선 찍은 사진도 많고, 할말도 많고 그래서 정리하는데 며칠 걸리겠다. 흑흑.

언제 다 정리하나..

쉬엄쉬엄 쓰다보면 다 쓰겠지!


- 정리하는 일에 지쳐가는 2012년 6월 23일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휴일지킴이 약국, 휴일 의료포털(휴일진료병원, 약국, 응급실 등) :  홈페이지 주소

24개월 아이가 일요일 새벽에 기침을 심하게 하고 아파해서 급히 병원을 갔다. 일요일 병원에 사람이 그렇게 많은지 처음 알아서 놀랐다. 일요일이나 휴일에 문을 여는 약국이나 병원, 응급실 등에 대한 홈페이지를 갈무리한다. 휴일..

또 미세먼지 최악 '절대 나가지 마세요!!!'를 보다 : 하지만 나가야 했다.

오늘도 미세먼지는 여전히 최악이었다. 여전히가 아니라.. 또! 다. 한달전에도 최악을 본 적 있다. 나가고 싶지 않으나 병원 가느라 나가야했다. 아이도 나도 감기에 걸려 골골 하다가 약 받으러 갔다. 미세먼지 예보 보니 한..

티스토리앱 새 버전(2019.12.9자)에서 쓰는 글 : 2020년은 경자년이라네~.

< 지밸리몰에 걸려있는, 2020년을 알리는 큰 현수막. 내년은 쥐의 해인가보다. > 티스토리앱이 업데이트가 됐다고 했다. 기존앱을 삭제하고 다시 깔았다. * 엄청 깔끔해졌다! 로그인하고보니 관리화면이 메인이다. * 그전에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쇠로 만든 모형 오토바이를 넣기 위해 아크릴 장식장을 하나 더 샀다. 먼지가 앉는 것도 문제지만, 쌓인 먼지 털어낸다고 닦다가 손을 찔리는게 더 문제였다. 가로,세로,폭에 딱 맞는 것을..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