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소중한 하루 sound4u 2013. 8. 7. 00:42
반응형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며칠전에 친정에 갔다가, 땀에 흠뻑 젖은 옷을 벗고

엄마가 갖다주신, 티셔츠 하나를 입었다. 

(엄마 말씀이 내가 동생한테 준 티셔츠라고 하셨다.)




어??? 그런데 이거!

인티즌 티셔츠였다.

2001년 ~ 2002년에 근무했던 곳. 인티즌.


2013년에 만나는 2000년 초반의 회사 로고는!

반갑고도 뭉클했다.


반가운 마음에 엄마한테 티셔츠 달라고 해서 싸가지고 왔다.


한때 닷컴붐이 불었을때, 갑자기 회원을 많이 모으고 급성장했다가

어느새 역사속으로 사라진 인티즌.


그때 생각이 났다.








지금 근무하는 회사 직원들은 나하고 거의 10년 넘게 차이가 나는 분들이 많다. 대부분이 나보다 어린 분들이다.


전에 그 중에 한분에게 인티즌을 아나요? 물으니, 모른다고 했다.

그럼 코리아닷컴은 알아요? 하고 물으니 또 모른다고 했다.

그럼 네띠앙은? 신비로는? 그것도?? 모른다고 했다.


아.. 그렇구나.

한때 굉장하고, 그렇게 거대하고, TV 광고도 하고 쟁쟁했던 사이트도

시간이 지나면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그리고 또 젊은 세대들은 그런 사이트가 있었는지도 모르는거구나.



상전벽해(桑田碧海) ~ 뽕나무밭이 바다로 바뀐다는 뜻.


라는 사자성어가 문득 생각났다.



순간을 영원처럼

영원을 순간처럼..


어찌되었든, 그 당시 열심히 일하고, 힘겨웠지만 보람있었던 기억은 남았다. 

지금은 계속될거 같은, 힘들거나 지치게 하는 일들도 어쩌면 지나가는 한 순간이고

지나가면 어느새 좋은 추억으로 남게될 그런 순간일지도 모르겠다.



상황이나 환경을 보며 지쳐가지 말고, 그 속에서 나는 어떻게 할지? "왜?"가 아닌 "어떻게"에 초점을 맞춰서 살아야지.


내 개발자 인생에 큰 획을 긋게 했던, 고마운 회사를 

나는 지금도 기억하고 있고, 앞으로도 기억할거 같다. 당시에는 일에 치여, 사람에 치여 많이 힘들어했던거 같긴 하다. 아주 희미하게나마 생각이 난다. 선릉역 시절. 포스코 건물 근처. 


요새도 버스타고 지나가거나 그러면 그 당시가 생각난다. 


생각이 나버렸다.

반응형
10 Comments
  • 인티즌이 2013.09.25 09:21 당시 다른 곳과는 다르게 메일 용량을 30메가나!! 줬었어요. 제 기억으론 보통 업체들이 10메가 이하로 주던 시기이고 한메일은 신규가입자 5메가를 주던 시기였을 겁니다.
    여하튼 30메가에 낚여 인티즌을 주력 메일로 사용했는데... 이게 어느 순간 메일들이 사라지더군요;; 개정된 이용 약관으로 3개월인가 지난 메일은 닥치고 삭제 ㄷㄷ;; 그리고 얼마 안가서 사라지더라구요...
    게임 커뮤니티로 유명한 루리웹이 인티즌을 거쳐갔다는 것도 아는 사람만 아는 이야기지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13.09.26 01:06 신고 불과 10년 사이에 참 많은 일들이 있었던거 같아요.

    당시.. 유명했던 인티즌도
    이제는 잊혀진 사이트가 되어버렸으니.
  • 인티 2015.10.25 16:39 당시 30메가 메일 기획했던 사람입니다...ㅎㅎㅎ 참 오래된 일이군요. 회원수가 곧 바잉파워였던 당시 회원수를 늘리라는 사장님의 특명으로 제가 제안드렸던 것이 대용량 무료메일이었어요....오래 근무하지는 않았지만 참 인상도 깊고 개인적으로 어렵게 일했던 회사 였습니다. 오랜만에 검색하다 보니 알게되네요..사진 보니 어렴풋이 기억이 나네요....반갑네요...저는 당시 조성원팀장님과 같이 일했던 사람입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15.10.25 16:51 신고 아.. 네.
    위에 댓글 보시고 감회가 남다르셨을거 같아요.

    여러가지 일이 많은 다이나믹하지만
    힘들고 보람도 있고, 돌이켜보니 많은 것을 배웠던 소중한 일터였던거 같아요.

    저는 회사 건물 옥상에 있던
    인티즌 로고(사람 모양 ㅎ 다들 못 생겼다고 뭐라했던)가 뜬금없이 생각날때가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9.tistory.com BlogIcon 스라이프 2013.11.20 00:13 신고 왜 모르겠어요..ㅋㅋ 인티즌 근무자셨군요
    저는 인티즌 클럽랭킹 1위까지 갔었던 클럽 운영자였는데... 너무 아쉽기만..ㅠㅠ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13.11.21 01:05 신고 아쉽죠 ㅜㅜ

    제 인생에서도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전환점이 되었던 귀중한 일터였는데..
  • 인티즌개발팀 2017.10.26 14:50 오늘 갑자기 인티즌이 생각나서 검색했다가 누굴까 해서 들어와봤는데 저랑 같이 근무했던 과장님이셨네요,ㅎㅎ
    (이름도 어렴풋 ㅎㅎ HJ 과장님 맞죠?)

    잘 지내고 계시죠?^^
    당시 개발팀에 아마 바로 윗 선임으로 같이 일했었던 키크고 안경쓰고 마른 사람 KSH입니다.
    기억하시는 지요..^^ 2001~2002년 부근인데.
    sound4u라는 아이디가 메일주소로 어렴풋이 기억납니다.^^;;
    진짜 옛날이야기네요.
    너무 착했던 HJ과장님. 반가워요~~ 항상 행복하길~~^^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17.10.26 21:23 신고 안녕하세요 ^^.
    키크고 마르고 안경쓴 KSH 선임님이라! 아하. 기획쪽에서 일하셨던 분이었던거 같군요. 기억이 납니다. 아.. 맞다. 그분. 2001 ~ 2002년 맞습니다. 가까운 것 같은데 먼 과거가 됐네요.

    댓글과 관심.. 그리고 기억(제 이름이 워낙 흔한 이름이라; 기억하기 어려울 수도 있어요. 그래도 이 정도로 기억하고 계시면... 감사합니다.)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인티즌은 제 인생에서 참 귀하고 소중했던 일터에요. 사람들도 일도 모두 생각이 나구요. 터닝포인트가 됐던 곳이었어요. 많이 배우고 그랬던 곳인데. 사라진게 아쉽죠. 요즘도 삼성역 근방 지나가면 생각이 납니다. 오래전이었어도요.

    KSH선임님도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 )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덧.
    제 생애 최초 블로그는 인티즌의 "마이미디어"였어요. 2003년도에 시작했던. 2006년도에 접고 이쪽으로 이사를 했지만요.
  • 인티즌 전직원 2021.01.02 23:50 저도 2000년경부터 1년정도 개발팀에 있었는데, 그때 좋으신 분들 많았죠. 갑자기 그때가 그립네요. 제 추측이 맞다면 저는 과장님?이 입사하실때 즈음해서 퇴사했던것 같아요. 인티즌의 추억을 일깨워주셔서 감사드려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소중한 하루 sound4u 2021.01.02 23:53 신고 2021년이니까.. 벌써 21년전이네요. 시간이 참 빨리 가죠 ㅠ. 인티즌에서 일할 때는맨날 힘들었던 것 같은데, 지나고보니 그립네요. 많이.. 귀한 댓글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
호접란 화분에 꽃대가 올라오다

뿌리를 튼튼하게 하는 영양제가 효과가 있는 모양이다. 호접란 화분에 꽃대가 올라왔다. 하고 자세히 들여다보니...

딸기가 익어가는 계절

베란다에서 키우는 딸기가 빨갛게 익어간다. 하얗던 딸기가 빨갛게 변하니 신기하다. 저번에 뿌리 영양제 준게 도움이 된 모양이다. 쑥쑥 잘 자란다. 식물들이 좋아하는 여름이 찾아왔다. 많이 덥다.

76세 친정엄마 코로나 1차 접종, 예방접종센터에 보호자로 방문

만 74시이신 친정엄마가 코로나1차 접종을 하게 되셔서, 보호자 자격으로 함께 예방접종센터에 갔다. 구로 지역신문에서 접종센터 동선 흐름도를 봐서 따라가면 되겠다 했는데, 현실은 전쟁터였다. 우선 접종 날짜와 시간은 바꿀 수..

(어린이날 받은 선물) 레고프렌즈, 안드레아의 집

5살 딸아이의 큰아버지가 이번 어린이날 선물로 주신 레고집 선물이다. 예전에는 덩어리 큼직한 레고듀플로 블록을 가지고 놀았는데, 이렇게 작은 레고블록은 처음이라 당황했다. 몇시간 들여 조립하면서 내 기분이 좋았다. 아이 선..

(어린이날 선물) 실바니안 패밀리, 유치원 캐슬 유치원과 유치원 프렌즈

이번 어린이날, 5살 딸아이에게 선물로 준 실바니안 패밀리 캐슬 유치원과 유치원 프렌즈. 이틀 뒤 레고 선물이 와서 찬밥이 되어버렸다. 경쟁자(레고)가 너무 쎄서 그런건가보다. 유치원 프렌즈(토끼, 다람쥐, 고양이)는 신발..

다육이 키우기 : 다육이가 계속 늘어나다 (웃자람 없이 키울려니 계속 잘라준다)

다육이는 키우기 참 힘들다. 맨날 웃자라서 꺽여 죽거나, 물 잘못 줘서 녹여죽거나 한다. 맨날 다육이 키우고 죽이기를 반복하다가, 뭔가 알게 됐다. 다육이는 웃자랐을때 잘라서, 계속 개체수를 늘려주면 된다. 작년에 샀던 다육..

구디 아마스빈 앞 트럭에서 산, 과자 2봉지(와 서비스과자 2봉지)

가끔 지나다니다 보기만 했던 트럭에서 과자를 샀다. 한봉지에 3천원이고, 두봉지 사면 5천원이라고 하셨다. 2봉지를 샀는데, 서비스로 2봉지 더 주셨다. 넉넉한 인심에 놀랐다. 뻥튀기, 강냉이 등 전통과자를 트럭에서 판다. 위..

다스뵈이더, 유시민 작가님이 권해준 책들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159회)

딱히 털보아저씨를 좋아하는건 아니지만, 나도 여기저기에서 공격을 당하는걸 보니 좀 짠하다. 나와 같은 이유로... 유작가님 요새는 시사비평 안하시고 책 소개만 하신다. 여기서도 책 3권 가져와서 소개하셨다. 유작가님도 계속..

오렌지 그릇, 오렌지 예쁘게 까는 법 (유튜브 보고 따라해봤어요)

오렌지가 제철인가보다. 아이가 맛있게 먹길래 매일 먹이고 있다. 원래 하던대로 하지 않고, 유튜브에 나온 것처럼 했다. 먹기도 좋고 먹이기도 좋았다. 참고한 유튜브 동영상이 사라질까봐, 검색한 결과 링크를 걸어놓았다. 오렌..

라디오에서 들은, 2021년 요즘 축의금 (놀랍다)/ 기억에 남는 축의금 (웃음주의)

어제 <사랑하기 좋은 날>에서 들은 요즘 축의금 국롤 듣고 놀랐다. - 참석하면 10만원 (엄청나다!!!) - 안 가면 5만원 - 모바일 청첩장만 왔다 3만원 - 평생 기억에 남는 하객이 되고 싶다 2만원 .... 그런 중에 ..

어린이날이지만.. 여전히 코로나

무시무시한 5월이다. 어린이날에, 어버이날.. 휴일이 없는 5월에 2번이나 휴일이 있는 달. 어린이날이지만, 휴일이지만 코로나다. 어디 갈 곳도 없고 갈 일도 없다. 선물을 미리 사줬더니 필요없고, 어린이날 또 받기를 바란다..

화분에 영양제를 많이 줘서, 죽다 vs 살다

# 영양제 과다투여? 죽다 뿌리 튼튼해지라고 영양제도 주고 했는데.. 말라죽었다. 마지막 남았던 잎사귀 사진. 5살 딸아이가 처음 심어온 딸기 모종인데.. 미안하다. # 온라인마켓에서 산 딸기모종 : (놀라서..) 아직 물도..

쌀쌀하고 비오고 맑은, 주말

쌀쌀하고 비오고 바람불더니 잠깐 맑은 날씨. 날씨가 널을 뛴다. 얇은 패딩을 입어도 하나도 어색하지 않는 날씨였다. 5살 딸아이의 싱싱카 밀어주기 귀찮아서 "비나 와버려라." 했더니 일주일내내 비가 오락가락했다. 날씨가 참..

5살 딸아이가 자다가 머리를 쿵해서, 옷장에 매트를 세워놨다/ 붙였다(뗐다 함)

5살 딸아이가 자다가 머리를 쿵해서, 옷장에 매트를 세워놨다 뜬금없지만, 옷장에 매트를 벽처럼 세워놨다. 5살 딸아이가 밤에 자다가 옷장에 자꾸 머리를 쿵 찧어댄다. 소리도 소리지만 머리를 찧고 아파서 자다가 깨서 운다. 새..

2021년 4월 29일, 귀국한지 9년이 됐다

2021년 4월 29일, 귀국한지 9년이 됐다 문득 달력을 보니 4월 29일이었다. 어제가 귀국한지 9년째 되는 날이었다. 그러고보니... 미국에 7년반 있었는데, 귀국한지 벌써 9년째라니. 이제는 한국 생활에 익숙해졌다. ..

꽃사진 포장박스의 실키롤

동네 빠바에 실키롤 사러갔더니 다 팔렸다고 해서, 마을버스 3정거장 거리에 있는 빠바에 갔다. 실키롤이 있다고 하던데.. 안 보였다. 안 보인다고 말하니까, 직원이 빠직 하면서 와서 쓱 내민다. 아니! 이렇게 예쁜 모양의 상..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작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이어, 올해는 윤여정 배우님이 아카데미상을 받으셨다. 50년동안 꾸준히 자신의 일을 하신 것도 존경스럽다. 말씀도 재치있게 참 잘하셨다. https://you..

조우종의 FM대행진(북스타그램), 아침부터 울려버린 노래 "엄마가 많이 아파요(윤종신)"

(KBS 쿨 FM) 조우종의 FM대행진(북스타그램) : 아침부터 울려버린 노래 "엄마가 많이 아파요(윤종신)" 오늘 아침에 KBS 조우종의 FM대행진에 알라딘 박태근 팀장님이 나와서 <부모님의 집정리>라는 책을 소개해주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