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sound4u 2013. 8. 7. 00:42
반응형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며칠전에 친정에 갔다가, 땀에 흠뻑 젖은 옷을 벗고

엄마가 갖다주신, 티셔츠 하나를 입었다. 

(엄마 말씀이 내가 동생한테 준 티셔츠라고 하셨다.)




어??? 그런데 이거!

인티즌 티셔츠였다.

2001년 ~ 2002년에 근무했던 곳. 인티즌.


2013년에 만나는 2000년 초반의 회사 로고는!

반갑고도 뭉클했다.


반가운 마음에 엄마한테 티셔츠 달라고 해서 싸가지고 왔다.


한때 닷컴붐이 불었을때, 갑자기 회원을 많이 모으고 급성장했다가

어느새 역사속으로 사라진 인티즌.


그때 생각이 났다.








지금 근무하는 회사 직원들은 나하고 거의 10년 넘게 차이가 나는 분들이 많다. 대부분이 나보다 어린 분들이다.


전에 그 중에 한분에게 인티즌을 아나요? 물으니, 모른다고 했다.

그럼 코리아닷컴은 알아요? 하고 물으니 또 모른다고 했다.

그럼 네띠앙은? 신비로는? 그것도?? 모른다고 했다.


아.. 그렇구나.

한때 굉장하고, 그렇게 거대하고, TV 광고도 하고 쟁쟁했던 사이트도

시간이 지나면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그리고 또 젊은 세대들은 그런 사이트가 있었는지도 모르는거구나.



상전벽해(桑田碧海) ~ 뽕나무밭이 바다로 바뀐다는 뜻.


라는 사자성어가 문득 생각났다.



순간을 영원처럼

영원을 순간처럼..


어찌되었든, 그 당시 열심히 일하고, 힘겨웠지만 보람있었던 기억은 남았다. 

지금은 계속될거 같은, 힘들거나 지치게 하는 일들도 어쩌면 지나가는 한 순간이고

지나가면 어느새 좋은 추억으로 남게될 그런 순간일지도 모르겠다.



상황이나 환경을 보며 지쳐가지 말고, 그 속에서 나는 어떻게 할지? "왜?"가 아닌 "어떻게"에 초점을 맞춰서 살아야지.


내 개발자 인생에 큰 획을 긋게 했던, 고마운 회사를 

나는 지금도 기억하고 있고, 앞으로도 기억할거 같다. 당시에는 일에 치여, 사람에 치여 많이 힘들어했던거 같긴 하다. 아주 희미하게나마 생각이 난다. 선릉역 시절. 포스코 건물 근처. 


요새도 버스타고 지나가거나 그러면 그 당시가 생각난다. 


생각이 나버렸다.

반응형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