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sound4u 2013. 8. 7. 00:42
반응형

인티즌www.intizen.com을 아시나요? 기억하시나요?


며칠전에 친정에 갔다가, 땀에 흠뻑 젖은 옷을 벗고

엄마가 갖다주신, 티셔츠 하나를 입었다. 

(엄마 말씀이 내가 동생한테 준 티셔츠라고 하셨다.)




어??? 그런데 이거!

인티즌 티셔츠였다.

2001년 ~ 2002년에 근무했던 곳. 인티즌.


2013년에 만나는 2000년 초반의 회사 로고는!

반갑고도 뭉클했다.


반가운 마음에 엄마한테 티셔츠 달라고 해서 싸가지고 왔다.


한때 닷컴붐이 불었을때, 갑자기 회원을 많이 모으고 급성장했다가

어느새 역사속으로 사라진 인티즌.


그때 생각이 났다.








지금 근무하는 회사 직원들은 나하고 거의 10년 넘게 차이가 나는 분들이 많다. 대부분이 나보다 어린 분들이다.


전에 그 중에 한분에게 인티즌을 아나요? 물으니, 모른다고 했다.

그럼 코리아닷컴은 알아요? 하고 물으니 또 모른다고 했다.

그럼 네띠앙은? 신비로는? 그것도?? 모른다고 했다.


아.. 그렇구나.

한때 굉장하고, 그렇게 거대하고, TV 광고도 하고 쟁쟁했던 사이트도

시간이 지나면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그리고 또 젊은 세대들은 그런 사이트가 있었는지도 모르는거구나.



상전벽해(桑田碧海) ~ 뽕나무밭이 바다로 바뀐다는 뜻.


라는 사자성어가 문득 생각났다.



순간을 영원처럼

영원을 순간처럼..


어찌되었든, 그 당시 열심히 일하고, 힘겨웠지만 보람있었던 기억은 남았다. 

지금은 계속될거 같은, 힘들거나 지치게 하는 일들도 어쩌면 지나가는 한 순간이고

지나가면 어느새 좋은 추억으로 남게될 그런 순간일지도 모르겠다.



상황이나 환경을 보며 지쳐가지 말고, 그 속에서 나는 어떻게 할지? "왜?"가 아닌 "어떻게"에 초점을 맞춰서 살아야지.


내 개발자 인생에 큰 획을 긋게 했던, 고마운 회사를 

나는 지금도 기억하고 있고, 앞으로도 기억할거 같다. 당시에는 일에 치여, 사람에 치여 많이 힘들어했던거 같긴 하다. 아주 희미하게나마 생각이 난다. 선릉역 시절. 포스코 건물 근처. 


요새도 버스타고 지나가거나 그러면 그 당시가 생각난다. 


생각이 나버렸다.

반응형
10 Comments
  • 인티즌이 2013.09.25 09:21 당시 다른 곳과는 다르게 메일 용량을 30메가나!! 줬었어요. 제 기억으론 보통 업체들이 10메가 이하로 주던 시기이고 한메일은 신규가입자 5메가를 주던 시기였을 겁니다.
    여하튼 30메가에 낚여 인티즌을 주력 메일로 사용했는데... 이게 어느 순간 메일들이 사라지더군요;; 개정된 이용 약관으로 3개월인가 지난 메일은 닥치고 삭제 ㄷㄷ;; 그리고 얼마 안가서 사라지더라구요...
    게임 커뮤니티로 유명한 루리웹이 인티즌을 거쳐갔다는 것도 아는 사람만 아는 이야기지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3.09.26 01:06 신고 불과 10년 사이에 참 많은 일들이 있었던거 같아요.

    당시.. 유명했던 인티즌도
    이제는 잊혀진 사이트가 되어버렸으니.
  • 인티 2015.10.25 16:39 당시 30메가 메일 기획했던 사람입니다...ㅎㅎㅎ 참 오래된 일이군요. 회원수가 곧 바잉파워였던 당시 회원수를 늘리라는 사장님의 특명으로 제가 제안드렸던 것이 대용량 무료메일이었어요....오래 근무하지는 않았지만 참 인상도 깊고 개인적으로 어렵게 일했던 회사 였습니다. 오랜만에 검색하다 보니 알게되네요..사진 보니 어렴풋이 기억이 나네요....반갑네요...저는 당시 조성원팀장님과 같이 일했던 사람입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5.10.25 16:51 신고 아.. 네.
    위에 댓글 보시고 감회가 남다르셨을거 같아요.

    여러가지 일이 많은 다이나믹하지만
    힘들고 보람도 있고, 돌이켜보니 많은 것을 배웠던 소중한 일터였던거 같아요.

    저는 회사 건물 옥상에 있던
    인티즌 로고(사람 모양 ㅎ 다들 못 생겼다고 뭐라했던)가 뜬금없이 생각날때가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9.tistory.com BlogIcon 스라이프 2013.11.20 00:13 신고 왜 모르겠어요..ㅋㅋ 인티즌 근무자셨군요
    저는 인티즌 클럽랭킹 1위까지 갔었던 클럽 운영자였는데... 너무 아쉽기만..ㅠㅠ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3.11.21 01:05 신고 아쉽죠 ㅜㅜ

    제 인생에서도 정말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전환점이 되었던 귀중한 일터였는데..
  • 인티즌개발팀 2017.10.26 14:50 오늘 갑자기 인티즌이 생각나서 검색했다가 누굴까 해서 들어와봤는데 저랑 같이 근무했던 과장님이셨네요,ㅎㅎ
    (이름도 어렴풋 ㅎㅎ HJ 과장님 맞죠?)

    잘 지내고 계시죠?^^
    당시 개발팀에 아마 바로 윗 선임으로 같이 일했었던 키크고 안경쓰고 마른 사람 KSH입니다.
    기억하시는 지요..^^ 2001~2002년 부근인데.
    sound4u라는 아이디가 메일주소로 어렴풋이 기억납니다.^^;;
    진짜 옛날이야기네요.
    너무 착했던 HJ과장님. 반가워요~~ 항상 행복하길~~^^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7.10.26 21:23 신고 안녕하세요 ^^.
    키크고 마르고 안경쓴 KSH 선임님이라! 아하. 기획쪽에서 일하셨던 분이었던거 같군요. 기억이 납니다. 아.. 맞다. 그분. 2001 ~ 2002년 맞습니다. 가까운 것 같은데 먼 과거가 됐네요.

    댓글과 관심.. 그리고 기억(제 이름이 워낙 흔한 이름이라; 기억하기 어려울 수도 있어요. 그래도 이 정도로 기억하고 계시면... 감사합니다.)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인티즌은 제 인생에서 참 귀하고 소중했던 일터에요. 사람들도 일도 모두 생각이 나구요. 터닝포인트가 됐던 곳이었어요. 많이 배우고 그랬던 곳인데. 사라진게 아쉽죠. 요즘도 삼성역 근방 지나가면 생각이 납니다. 오래전이었어도요.

    KSH선임님도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 )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덧.
    제 생애 최초 블로그는 인티즌의 "마이미디어"였어요. 2003년도에 시작했던. 2006년도에 접고 이쪽으로 이사를 했지만요.
  • 인티즌 전직원 2021.01.02 23:50 저도 2000년경부터 1년정도 개발팀에 있었는데, 그때 좋으신 분들 많았죠. 갑자기 그때가 그립네요. 제 추측이 맞다면 저는 과장님?이 입사하실때 즈음해서 퇴사했던것 같아요. 인티즌의 추억을 일깨워주셔서 감사드려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21.01.02 23:53 신고 2021년이니까.. 벌써 21년전이네요. 시간이 참 빨리 가죠 ㅠ. 인티즌에서 일할 때는맨날 힘들었던 것 같은데, 지나고보니 그립네요. 많이.. 귀한 댓글 감사합니다.
댓글쓰기 폼
전동킥보드/ 아파트 인테리어 공사 한창/ 동네 상가 밀키트(포장해서 집에 와서 먹는..) 가게

최근에 자주 보이는 여러가지 상황들을 갈무리해본다. 10년쯤 지나 2031년(!)에 이 글을 보게 된다면 옛날엔 이랬지 할 것 같다. 가끔 2011년 글 이런거 보면서, '멀지 않은 과거'가 이랬구나 곱씹는게 있듯이 말이다. ..

오랜만에 산 커피

가끔 가던 집앞 커피집에 가서 커피를 샀다. 적립 내역을 보니, 11월 중순에 가고 석달만에 간거였다. 양도 많고 그냥저냥 먹을만 하다. 발품 팔면 큰사거리에 900원 짜리 커피를 마실 수 있어서 안 가게됐다. 운동도 되고해..

부모없이 아이만 유치원 입학식 : 코로나로 바뀐 풍경

어린이집 졸업식(수료식)도 부모없이 했는데, 유치원 입학식도 그랬다. 문앞에서 아이를 들여보내고 나왔다. 처음 이틀은 단축수업이라고 해서 12시에 끝난다고 했다. 12시 10분에 데리러 가면서 급하게 사둔 비누꽃다발을 들고 ..

봄느낌, 나뭇가지가 초록색이 됐다.

몰랐었다. 봄이 오면 나뭇가지가 초록색이 되는가보다.

핸드폰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를 출입명부에 적다.

기사에 뜬 글을 보고, "개인안심번호"라는걸 알게 됐다. 매번 전화번호 적기 찝찝했는데, 잘 됐다. https://1boon.daum.net/weekly/210223 "앞으로 출입명부에 이름, 전화번호 쓰지 마세요" 1boon..

만 39개월, 낮잠을 끊다/ (코로나 중이지만) 유치원 입학

만 39개월. 5살이지만 생일이 늦어서 억울한 5살이다. 빠른 친구들보다 많이 어린 5살이지만, 그래도 5살이라고.. 코로나 중이지만, 유치원에 입학한다. 유치원 가면 낮잠을 자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우리 동네 주민센터에도 아이스팩 수거함이 생겼다.

소문으로 듣던, 주민센터에 아이스팩 수거함이 생겼다. 다른 동네에는 진즉에 있다는 말을 들었는데.. 드디어 우리 동네에도 생겼다.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자리를 차지하던 아이스팩을 모았다가 버려야겠다.

뭔가 끝이 나고 새로 시작되는 기분이 드는 3월이 시작됐다.

학교 다닐 때 늘상 3월에 새학기를 맞이해 버릇해서인지, 3월이 되면 뭔가 새로 시작하는 기분이 든다. 리셋되는 느낌. 짧은 2월이 끝났다. 새해가 될 때와는 또다른 '시작'이 느껴지는 3월이다.

토막행운목
토막행운목 2021.02.28

방에서 키우던 아이비가 죽어서, 토막행운목을 샀다. 작은 어항에서 키우려고 한다.

미장원에서 커트하는데 머리를 안 감아주다 : 또 미용실 바꿀 때가 된 모양이다.

3개월만에 미장원에 머리 자르러 갔다. 원래는 이번에도 앞머리 대충 자르고 버티다가 4월에 갈까? 그러던 중이었다. 그러다가 옆머리와 뒷머리가 너무 길어서 못 참고 갔다. 커트 형태였던 머리는 어느새 어정쩡한 단팔이 됐다. ...

부피중량 추가 : ems 미국에 마스크 부치다가 배송료 인상에 충격

12월초에 마스크를 부치고 안 부쳤다. 3월초에 코로나 환자가 한번 또 터질 것 같아 부랴부랴 우체국에 갔다. 작년과 같이... 2호 박스. 마스크 30개. 를 부쳤는데, 4만원이나 나왔다. 작년에는 늘 2만 6천원이었다. ..

베란다에 화분 몇개를 들이다

많이 추운 겨울을 보냈다. 걱정했던 것처럼 베란다 화분도 몇개 얼어죽었다. 죽지 않고 살아있는 녀석들이 기특할지경이다. 동네 마트에 들렀다가 싱싱한 화분이 눈에 들어와서 샀다. 인터넷에서도 몇개 주문했다. 다시 베란다에 ..

로또, 꽝 : 2개씩 4줄 맞았다

며칠 전 기가 막힌 꿈을 꾼 다음(근데 무슨 꿈이었더라.. 기억이 안 난다. 겨우 며칠밖에 안 지났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 로또를 샀다. 로또번호를 맞춰보니.. 2개씩 4번이나 맞았다. 등수와는 전혀 상관없지만, 이렇게..

1박 2일간, 4월 중순 날씨가 계속 되다

주민센터 볼일을 보고, 근처 공원에 갔다. 이틀째 4월중순 날씨란다. 일명 '사월이'가 왔다. 날씨 따뜻해지면 밖에 나오고 싶어져서.. 문제긴 문제다. 사람들 부딪히지 않게 조심해서 앉아있다가 집에 왔다. 사람들이 종종 ..

고운 하늘, 구름과 함께 두둥실

아직 춥긴 추운데, 곧 봄이라.. 하늘만 봐도 좋다.

싱어게인 Top6와 유희열 <뜨거운 안녕>

싱어게인 top6 참가자들이 함께 불렀던 <뜨거운 안녕>이 좋았다. 긴장이 풀리고 정말 즐겁게 불러서인지 듣기도 편했다. 6인 6색의 음색이 다 각각 다른데 조화롭게 들렸다. 싸이와 성시경 버전의 "뜨거운 안녕"과 또다른 ..

싱어게인 탑 3인방(이승윤, 정홍일, 이무진)과 함께 한, 별이 빛나는 밤에

싱어게인 탑 3인방(이승윤, 정홍일, 이무진)과 함께 한, 별이 빛나는 밤에 아니! 이런!! 본의아니게 덕질이 시작됐다. 어제밤 유튜브를 켜니, <mbc 별이 빛나는 밤에>에 싱어게인 3인방이 출연한게 보였다. 심사위원이었던 ..

휘파람 (싱어게인 63호 이무진) : "현 세대가 잃어버린 무언가를 가져다 주는 가수 같다"는 댓글과 함께

휘파람 (싱어게인 63호 이무진) : "현 세대가 잃어버린 무언가를 가져다 주는 가수 같다"는 댓글과 함께 싱어게인 63호님(이무진). 목소리가 특이하고, 내가 알고 있는 예전 노래를 많이 불러서 좋았다. 1라운드에서 불렀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