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구글애드센스 첫 지급액 수령하기 : KEB하나은행(구.외환은행) 자동이체의 경우 본문

구글.구글애드센스

구글애드센스 첫 지급액 수령하기 : KEB하나은행(구.외환은행) 자동이체의 경우

sound4u 2015. 9. 27. 00:00

구글애드센스 첫 지급액 수령하기 : KEB하나은행(구.외환은행) 자동이체의 경우


# 한통의 메일을 받다.


21일에 구글Billing팀에서 지급액 수령과 관련된 메일이 왔다!





# 구글 애드센스 웹사이트에서 지급내역 확인하다


야호! 신나는 마음에 오랜만에 PC에서 애드센스 사이트에 접속했다.


메일에 나와있는대로 "톱니바퀴" 클릭 > "지급" 클릭해도 되고,

"지급 내역 보기" 클릭해도 된다.




은행 자동이체되게 해놨다.

밑에 자동 결제 링크를 클릭해봤다.




$107.18가 지급된다는 내용의 영수증이었다.

(빨간 동그라미 "결제ID"는 핸드폰 문자로도 온 식별코드다.)



이렇게 돈이 지급됐다는 내용이 웹사이트에 표시되어 있었지만,

정작 은행 웹사이트에 접속해보니, 입금된 내용이 아무것도 없었다. (나는 "KEB하나은행-구.외환은행"에 외화통장을 연결해놨다.)


검색해보니까 다른 은행으로 이체해놓으신 분들은, 저렇게 메일받고 웹사이트 확인해보면 입금내역도 찍히는 모양이던데, 아무것도 없었다. 어휴.. 어떻게 된걸까?







# 외환은행에서 문자를 받고, 입금 확인 전화도 받았다.


외환은행에서 이런 문자 메시지가 왔다.

(빨간 동그란 네모는 위에 웹사이트에 "결제ID"와 일치. 나중에 전화로 이 번호를 불러줘야 한다.)


은행에 자동이체 되면서 5달러가 빠진걸 알 수 있었다. 



열심히 더 검색해보니,

"지점앞 송금 지급요청 바람" 이라는 단어로 검색하니 아래 게시물을 찾을 수 있었다.

http://sensekorea.com/tip/86155


며칠 있으면 자동으로 처리되는데, 바로 받고 싶으면 은행에 전화해보라는 내용이었다.

은행에 전화하니, 문자에 찍힌 코드번호를 불러서 내용을 확인했다. 통장 번호 불러달라는데; 전화하는 사이에 찾기 애매해서 머뭇거리니까, 그냥 코드번호만 불러줘도 된다고 했다.



그러고는 통장개설한 지점으로 전화를 연결해줬다.

지점에 담당자 말은 $1000이하인 경우는 문자받고 며칠 그냥 두면 자동으로 처리를 해주신다고 하는데, "그래도 직접 전화해주시면 바로 처리되고 좋죠 ^^"라고 했다.



처리됐다는 말 들은 후 통장 확인해보니까? 수령액은 $8.48이 빠진 금액이었다?!!



돈 받은 후, 몇분 안되서 은행에서 확인 전화도 왔다.




# 총 수령액은..? 


지급액 $107.18  - 자동이체 수수료 ($5) - 세금? ($8.48) = 실제 수령액은 $93.70


이렇게 된건가보다.


수수료 빠져나가는거 싫으면 "스탠다드차타드 은행"에 통장 개설해서 거기로 연결해놓으면 될거 같기도 한데($300이하면 수수료 면제), 이것 때문에 은행계좌를 더 만들기 싫어서 그냥 안 만들었다.


한화통장이었으면 지급받는 동시에 환전되서 들어왔을텐데,

난 외화통장으로 들어온거라서 며칠 뒀다가 돈을 찾을 수 있는 장점은 있었다.

그런데 첫 지급액이라 앞뒤 생각 안하고, 바로 찾았다. 다음에는 상황보고 찾아야겠다.



3월부터 시작한 애드센스 첫 지급액을 받았다 : )

뭔지.. 뿌듯했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2 Comments
  • Favicon of https://dfblog12.tistory.com BlogIcon 야간타임 2015.11.28 17:27 신고
    안녕하세요^^
    재능마켓 11퍼센트 입니다.
    12월 오픈을 앞두고 판매자들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배너광고의 경우,배너 하나에 1만원~20만원(30일 이용기준)으로 판매되기 때문에
    솔직히.. 애드센스나 네이버광고, 기타 업체에 수수료를 80% 이상 떼주는 분들이 참 안타깝습니다. ㅠㅠ

    블로그를 쭉 둘러보았는데, 블로그가 너무 이쁘고, 또 글솜씨도 엄청 뛰어나세요! 이런 재능을 그냥 묵히고만 계시는게 너무 아깝네요.. 분명 다른 분들께 큰 도움이 될꺼라고 생각해요.
    꼭 오셔서 판매자로 재능을 등록해주세요!!

    재능은 블로그 리뷰나 포스팅 혹은 물건판매, 각종 서비스 판매, 블로그배너를 애드센스 대신 이미지+URL로 달아도 됩니다.
    본인은 재능이라고 생각치 않아도, 실제 많은 도움이 되는 재능들이 참 많습니다.^^

    등록하시면 분명 블로그 홍보도 더 되고, 또 재능판매로 수익을 크게 올릴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꼭 와주세요 >ㅁ<

    초기 판매자분들께는 수익률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도움(재능홍보, 수수료 감면 등)을 드리겠습니다. 11percent.net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5.11.28 20:16 신고 감사합니다 (_ _)
댓글쓰기 폼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한동안 베란다 화분을 방치했다. 그러다가 얼마전부터 다시 신경써서 키우고 있다. 사람(아이) 키우느라고 예전만큼 신경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틈틈이 물도 주고 들여다 본다. 관련글 : ..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올 여름은 선선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어가니 덥긴 덥다. 더위가 찾아왔다. 그리고 비가 자주 오는..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우연히 파일럿 에피소드를 보다가 궁금해져서 본편 10개를 찾아보게 됐다. 주인공이 웹디자이너였는데 같은 IT쪽이라 그런지 엄청 공감하면서 봤다. # 하찮아도 괜찮아 - 파..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시다

어제 밤부터 뒤숭숭했다는데,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아침에 라디오 뉴스를 듣고 알았다. 조우종의 FM 대행진을 들으며 아이에게 프룬주스를 먹이면서 들었다. 까불거리며 정신없던 DJ도 충격적인 뉴스를 전하게 됐다고 ..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송화 책상 위에 올려진 신발은 누가 준 선물일까 궁금했었는데... 뜻밖에 늘 송화에게 깨지던 치홍이 준 것이었다. 이런! 늦은 밤 야근..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올려다 본 하늘이 너무 예뻤다. 자주 볼 수 없어서 그랬을까? 애틋하고 아련하기까지 했다. 관련글 : 2020/06/18 - [[사진]풍경,터/하늘] - 붉게 물든 하늘이 멋졌던, 월요일 저녁 붉..

아이가 낮잠을 자는 평온한 오후에...

점심 먹고 노곤하니 잠이 쏟아지는 시간... 아이는 유모차에서 잠이 들었다. 평온한 시간이다. 덥긴 한데 아직까진 그늘에선 시원한 비교적 쾌적한 날씨다. 아이가 자는 틈에 누리는 평온한 짬이다. 돌아다니는 사람들의 소음이 꽤..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간만에 대청소했다. 바닥 매트 다 들어올리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물걸레로 박박 닦기를 했다. 자주 이렇게 청소해야 되는데, 5~6주에 한번 할까 ..

아파트에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

단지내 확진 환자 발생 안내 방송을 듣고 깜짝 놀랐다. 신문과 뉴스로 거의 매일 전해 듣는 코로나가 아주 가까이에 있구나 싶었다. 동선을 확인하러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갔는데, 병원에서 전염된 분이라 동선이 공개되지 않았다. ..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랑 친해졌다 - 구에디터와 작별

참 뜬금없고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와 친해졌다. 마침내 구에디터(옛날 에디터)와 작별하게 됐다. 작별한지 얼마 안 됐다. 정 들었던 구에디터를 떠나보내는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처음 새에디터를 만났을 때는 왠지 불편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6월 중순에 우연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온걸 발견했다. 신기하고 기특해서 매일매일 들여다봤다. 옆으로 기울어져 자라는 꽃대에 지지대를 대주었다. 잎도 튼튼해 보이는데 꽃대까지 올리니까 진짜 신기했다. ..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유치원 햄버거 사건 이후로 버거가 문제가 됐다. 롯데리아 지나가는데 유리창에 "버거 접습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띄였다. 덜 익힌 패티로 여러번 문제가 생겼었..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고백 아닌 고백을 한 익준이가 당황한 송화를 배려해준다. 밖에 비온다고 말해준다. ..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가 확실히 명당 자리인 모양이다. 볕도 잘 들고 바람도 좋고.. 첫번째 당근이 잘 자라서, 당근 하나를 더 키우기 시작했다. 관련글 ..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아침에 라디오 듣다가 어반자카파의 "그대 고운 내 사랑"이 나왔다. 비오는 날에 딱이다.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특별하게 다가왔던 이유는, 바로 드라마에 나왔던 환자들의 이야기..

방 정리 : 거실 책장를 방에 들여 놓았다.

거실에 있던 아이 책장을 전면책장으로 바꿨다. 그래서 원래 있던 책장을 방에 들여놨다. 방 책상 위가 지저분했는데 덕분에 깔끔하게 정리를 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