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1
Total
1,349,211
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sound4u 2016. 8. 20. 00:00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 "끝까지 살아남아라"

: 어렵더라도 남을 배려해주고,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하자. 누가 뭐래도 올곧게 내 길을 가자!


요새 한참 많이 이야기되는 <부산행>과 <터널>을 봤다.

뜬금없는 좀비영화와 왠지 뻔할 것 같은 재난 영화였지만, 그래도 보는 시간 내내 긴장하면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하면서 봤다.





6.25 전쟁 때 피난갔던 '부산'을 떠올리게 하는 <부산행>을 보면서, "좀비" 또는 "좀비화"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드라큘라나 귀신 영화 등 공포영화류에 등장하는 물리면 나도 그런 괴물이 된다는 좀비물이 은근 무섭긴 했다.

보고 있는데 헉.. 하고 놀라게 되고, 죽어라 도망치는 사람들을 응원하면서 빨리 도망가서 물리지 않았으면, 그래서 살아남았으면 좋겠다며 조마조마하게 됐다.


좀비한테 꽉 물려서 결국 흉물스러운 공포의 좀비가 되는 사람들을 보며, 꼭 좀비가 되진 않더라도

내가 왠지 좀비들 속에 살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나도 일부 좀비스러운 모습으로 사는건 아닐까 싶기도 했다.


그전에는 잘 몰랐었는데, 한국에서 쭉 살다가 7년반 외국 살다가 다시 돌아와서 사람들을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속에 '분노'가 많은 것 같았다. 화도 많고. 삶이 치열하다보니, 악으로 버티게 되고. 그러다보니 저도 모르게 그렇게 된거 같기도 했다.

한참 복닥거리는 지하철을 타보면 참 여러 형태의 악에 받친 사람들을 보게 된다.


'대체 왜 저래?'


하며 이해할 수 없는 분노를 표출하는 사람들을 향해 혀를 끌끌 차고 속으로 욕도 했었는데,

어느 순간에 나도 화를 확 내며 분노하고 있는 모습일때가 있었다. 그 순간에  내 스스로도 놀라며


'이러는거 아닌데, 나 왜 이 순간에 이렇게 화를 내고 있지?'


하고 뒤늦게 후회할 때가 있었다.

욕하면서 나도 악 받쳐 툭툭 행동할때가 있었던거다.


좀비가 되기 싫은데, 악에 받쳐 행동하기 싫은데, 싫으면서도 상황이 어쩔 수 없어서 그렇게 행동하게 되고 후회도 하게 되고 그런거 같다.

뭐가 중요한지 깊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쳇바퀴 굴러가듯 하루하루 마감하는 머리는 텅 비고 빈 껍데기 같은 삶을 살때도 있다.


꼭 물려야 좀비인가. 이게 좀비지.

분노는 전염된다던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니 좀 슬프긴 했다.




수안이 연기 정말 잘하던데, 이렇게 보니 정말 부녀지간처럼 보인다.


헛점이나 모자란 점을 비판하는 소리도 있지만, CG처리도 잘하고 해서 그럴싸하게 잘 만든 영화였다.

울집아저씨 말마따나, 결국에는 '배려하는 사람'이 살아남게 된다. 그것도 어렵게...

나와 비슷한 또래 아빠 또는 직장인의 헛헛한 모습에도 공감이 갔다.






재난 영화라고 하니까, 좀 어려운 일이 있겠지만 결국 주인공은 살아남겠네. 라고 결말을 단정지을 수 있었던 영화.

선입견은 그랬다.


선입견대로 결국 최악의 상황을 맞이한, 엄청난 고난을 이겨내고 결국에는 구조된다.

그래서 이 영화는 '어떻게?'가 중요했다.


어떻게 살아남게 됐는가.


주인공은 위기의 순간마다 놀라고 분노하고 잠시 좌절하지만, 금방 잊고 잘 적응을 하게 된다.

보니까 꽤 긍정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운좋게 살아남게 된게 아니라, 긍정적인 사람이어서 끝내는 살아남게 된 것 같다.

힘든데 물도 나눠주고, 핸드폰도 공유하고, 먹을 것도 공유하고.


주유소에서 실수한 할아버지에게 화를 내지 않았고, 그래서 생명같은 물을 받게 됐다. 뭐.. 사람인데 실수할 수도 있지. 그런 식으로 일이 생길때마다 기분좋게 넘기게 된다.



살다보면 좋은 일 보다는 기분 나쁜 일, 불쾌한 일, 힘든 일, 짜증나는 일 등.. 그렇지 않은 일이 훨씬 더 많다.

그걸 어떻게 잘 넘길 수 있을까.

<부산행>이나 <터널> 포스터에 나온 글귀들처럼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까가 중요한 일인 것 같다.



비록 숨이 안 쉬어지게 어이없거나, 힘든 일을 마주하게 되더라도

그래도 다 놓아버리지 말고, 기운을 차리고 이겨볼려고 노력해야겠다.



<부산행>과 <터널>

연관성이 별로 없어보이는, 뜬금없는(W에 나오는대로 하자면 '맥락없는') 좀비영화와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재난영화는 다른듯 닮아보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여유로운 커피 한잔

열잔의 라떼가 부럽지 않은... 커피는 역시 믹스커피다. 얼음 잔뜩 넣고 녹여가며 마시면 별미다.

해를 보다, 며칠만에 해를 본건지..

너무 반가웠다. 해 뜬거 며칠만에 본건지 기억도 안 난다. 해 뜬게 뭐라고.. 이게 뭐라고 문득 기분이 좋아졌다. 열어둔 창문 너머로 매미 합창 소리가 들린다.

10일만에 온수 공사 완료 : 녹물이 펑펑 나오다

10일만에 아파트 온수 공사가 끝났다. 어제부터 온수 나온다고 안내 방송 나오길래 틀었더니... 나오라는 따뜻한 물은 안 나오고 녹물이 콸콸 나왔다. 녹물 좀 나온다더니 조금이 아니라 콸콸 나왔다. 순간 필터가 시꺼멓게 변했..

쿠팡이츠앱 사용 : 배송 빠르고, 실시간 확인 가능해서 편리(첫결제 7천원 쿠폰 사용)

요즘 한참 광고 중인 쿠팡이츠앱을 깔아봤다. 실은 7천원 첫결제 쿠폰을 사용해보고 싶었다. 주문한지 27분만에 온다고 했다. 진짜? 그런데 정말로 25분 안에 도착했다. 정말 빨리 왔다. ※ 제 돈 내고 결제해서 먹었습니..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2

비 진짜 오랫동안 온다. 기억하는 한에 이렇게 비가 오랫동안 온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한달이 더 넘은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다. 게다가 비가 오면 한꺼번에 퍼붓는다. 문제는 이게 시작이라는 사실. 본격적인 장마가 ..

베란다 하수구 냄새 : 이 아파트는 여기저기 냄새 때문에 문제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냄새 때문에 문제다. 앞베란다 하수구에서 별별 냄새가 다 올라온다. 요즘 날씨가 이래서 락스를 심하게 부어 빨래를 하는 집이 있나보다. 새벽에 락스냄새가 훅 들어온다.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는 나프탈렌..

가족양육수당 아동 마스크 35개씩 지원 : 주민센터 방문

지역신문에서 가정양육수당을 받는 가정(어린이집 안 보내고 집에서 돌보는 가정)은 아동 1인당 35매씩 마스크를 지원해준다는 기사를 봤다. 처음에는 아동수당으로 착각해서, 주민센터 빨리 가봐야지 했는데.. 동생한테 보내주니, ..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

일기예보앱 화면을 보니 우울하다. 앞으로 10일간 비가 계속 온다고 나온다. 장마 시작된지 꽤 된거 같은데.. 심하다.

며칠 비만 주구장창, 수건에서 냄새난다

며칠내내 비만 오니까 수건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 플라스틱 큰통에 표백제 가루비누를 물에 풀었다. 거기다가 수건을 다 넣었다. 한 20분 담궜다가 빨래를 하니 그나마 낫다. 식초 들어간 섬유유연제도 소용이 없다. 비가 좋기..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한달 넘게 비가 와도 종종 이렇게 노을도 볼 수 있다. 장마라고 주구장창 비만 오는건 아니다. 어제 저녁 밥 먹고 창문 열고 환기하는데 새빨간 노을을 봤다. 상황이 나쁘지만..

온수 중단 첫날, 물 끓이고 바가지로 부어서 목욕시키다

태어나서 얼마전까지 계속 큰 물통 2개에 물 받아 씻겼다. 얼마전부터 목욕하기 힘들어하고 많이 울어서 목욕하는 방식을 바꿨다. 욕조 안에서 놀 수 있게 장난감이랑 작은 대야랑 장난감 바가지랑 띄워줬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아..

10일 온수 중단 : 열흘동안 냉수마찰하게 생겼다.

라디오에서 5일 온수 중단되서 힘들다는 사연이 나왔다. 헐.. 겨우 5일. 우리 아파트는 10일동안 온수 중단된다. 매년 한여름 이러지만.. 힘들다. 한여름에도 따뜻한 물이 필요해. 덧. 어제 온수중단 안내방송 듣다가 남편왈..

블루투스 스피커 라디오

블루투스 스피커 라디오 한동안 살까말까 며칠을 고민하다가 블루투스 스피커 겸 라디오를 샀다. 오.. 근데 막상 사고 보니까 정말 잘 샀다는 생각이 든다. 라디오도 나오고, 핸드폰으로 듣던 유튜브 방송을 라디오 통해서 들을 수..

(구글로고) 2020.5월 어버이날

(구글로고) 2020.5월 어버이날 카네이션이 귀엽고 예뻐서 갈무리해두었던 로고. 핸드폰에 쟁여놓고 잊어버리고 있다가 꺼내어 본다. 관련글 : 2020/04/16 - [특별한 날의 Google Logo] - (구글로고) 20..

(집에서 키우던) 호접란에 꽃이 피다 : 계속 죽이기만 하고, 새로 사온 화분 꽃만 보다가...

(집에서 키우던) 호접란에 꽃이 피다 : 계속 죽이기만 하고, 새로 사온 화분 꽃만 보다가... 와.. 신기하고 기특하다. 호접란에 꽃이 피었다. 처음부터 꽃이 달린 화분을 산 경우는 많은데, 이렇게 집에서 키우다가 꽃을 보..

미국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보내기(7월 13일 업데이트) : 분기별(3개월)에 90개 이하/ 일반 박스 사용 가능(주의)

미국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보내기(7월 13일 업데이트) : 분기별(3개월) 90개 이하/ 일반 박스 사용 가능(주의) 언니한테 KF94마스크를 보낸지 한달이 지나서 마스크를 부쳐야할 때가 됐다. 5월 18일 이후 바..

별게 아닌게 아닌, 집안일 : 금방 2시가 된다

사실 집안일이 별게 없긴 하다. 한번 나열해보자. - 설겆이 - 빨래 돌리고 - 빨래 널고 - 빨래 개고 - 청소기 돌리고 - 쓰레기 치우고 - 쓰레기 묶어서 내다 버리고 - 지저분한 것 치우고 - 재활용쓰레기 분리하고 - 고..

영화 <반도> : 좀비보다 무서운게 사람/ 엄마가 되고서 보니 더 아픈 영화

영화 <반도> : 좀비보다 무서운게 사람/ 엄마가 되고서 보니 더 아픈 영화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월요일 아침, 남편에게 전화가 왔다. 회사에서 '워킹 홀리데이' 이벤트에 당첨됐다는 것이다. 출근 도장만 꾹 찍고 바로 퇴근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