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후아유>... 프로그래머의 생활이나 모습이 그려진 영화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후아유>... 프로그래머의 생활이나 모습이 그려진 영화

sound4u 2016. 3. 26. 00:00

후아유>... 프로그래머의 생활이나 모습이 그려진 영화


2008년 3월 9일

작년부터 의사들의 생활이 그려지는 일명 '메디컬 드라마'가 속속들이 제작되고 나오는 족족 인기를 얻고 있나보다. <하얀거탑>, <봉달희>.. 그리고 요즘 한참 주가를 날리고 있는 <뉴하트>까지.. 의사들의 생활을 그린 드라마는 이렇게 많이 만들어지는데 프로그래머에 대한 드라마나 영화는 없을까? 하고 생각하다가 마침내 이 영화 <후아유>를 떠올리게 됐다.


2002년 월드컵 즈음에 이 영화 <후아유>를 보았다. 게임을 개발하는 프로그래머와 그 게임을 하는 베타 테스터가 나온다. 개발자는 베타 테스터가 누구인지 아는데, 그녀는 가끔 마주치는 그가 개발자인지 모른다.




자기가 만드는 프로그램에 모든 것을 걸고 정말 열심히 만드는 주인공 개발자. 나는 이 영화에서 사랑 이야기보다는 개발자의 삶에 무척 공감을 했다. 사진에 슬쩍 보이는 책상 모습(대부분의 개발자들 책상 위는 저렇게 지저분하다), 종이컵에 담긴 커피 한잔도, 그리고 전등도, 너저분한 모습들도 모두 늘 볼 수 있는 일상적인 모습이었다.






프로그래머에 대한 영화나 드라마가 거의 없다. 드라마에 나오는 조연 정도의 직업 중에도 개발자인 사람을 본적이 없다. 출근은 제때 할지 몰라도 퇴근도 제대로 못하고 밤샐때도 있고, 주말도 반납하고, 휴일에도 나가고. 나 없다고 하늘이 무너질 것도 아닌데 정말 모든 걸 걸고 열심히 일했던게 생각난다.

이 영화는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다. 개발자의 모습을 그렸으니까. 나의 모습이었기도 하니까.
어떤 영화를 볼때 내가 알고 있거나, 나와 관련 있거나, 공감할만한 내용이거나 하면 훨씬 몰입해서 진지하게 볼 수 있다. 그런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그냥 보기 쉽다.

저번에 <오퍼나지>를 추천해주신 분이 사회복지기관에서 일하신다는 댓글을 남겨주셨다.
그러면 이야기가 더 피부에 와닿고해서 진지하게 보셨을거 같다. 나는 그 분야를 잘 모르고 하니, 이해를 못하거나 대충 본 것이고. 무턱대고 화부터 내서 좀 죄송했다.
마치 나는 재밌다고 흥미있다고 좋아라하는 "태권V"나 "건담"이 다른 사람한테는 고철덩이, 그냥 만화, 아무 흥미없는 애들이나 좋아하는 물건 따위로 치부될 수 있는거 아닌가.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느낀다"고..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라는 책에서 저자가 말했었다.
정말 그런 것 같다.

개발자.. 참 힘든 직업이다. 그래도 내가 하는 일이니까 기쁜 마음으로 하루하루 보람있게 일하면서 살아야지.
직업 이야기를 하려다보니 문득 <후아유>라는 영화가 생각났다.




2016년 3월 21일

영화 <후아유>에 나왔던 OST "차우차우"가 문득 생각났다.
그래서 Youtube에서 찾아 듣다가, 예전에 썼던 글을 꺼내봤다.

OST 시작되면 울려퍼지는 드럼 소리가 인상적인 <차우차우>


예전에는 이렇게 정성들여 꼼꼼하게 글을 썼었구나 싶다.

예전에 비하면, 요즘은 참 대충 성의없이 쓴다 그런 반성도 들었다. 예전엔 글 위주로 블로그를 채웠는데, 요새는 사진 위주로 흘러간다.

영화 속 프로그래머가 만드는 게임은 '아바타'를 꾸며서 채팅도 하고 그 세계를 거니는 모양인데, 2002년 또는 2003년 당시 나도 아바타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커뮤니티 사이트를 만들고 있었다. 그래서 더 공감하고 고개 끄덕이며 봤던거 같다. 한참 열심히 일할 나이였고, 열정에 불탔고, 뭔가 거대한 세상이 만들어지는 느낌에 신났던 그런 때였다.

그 후로 13년이 더 흘렀다.

게다가 글을 썼던 2008년도도 이미 8년전 과거가 되버렸다. 당시 나는 미국에 있었다.
한국을 그리며, 한국에서 있었던 순간들이 그립던 그런 시절이었다.

신기하게 오늘 잠깐, 순간만 생각하면 매일 비슷한거 같은데,
그런 미시적인 관점이 아닌, 10년 후 또는 20년 후처럼 크게 거시적인 관점에서 보니 많은 것들이 변했고 또 계속 변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시간이 흐르고 많은 것이 변하고 또 변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프로그래머로 일하고 있음에 감사드린다.

앞으로 10년 후에는 어디서 무엇을 개발하고 있을까?



영화 <후아유>하면 바로 떠오르는 조승우의 신들린 기타 연주와 노래.
별 생각없이 보고 있다가 깜짝 놀랐던 생각이 난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

900원짜리 커피
900원짜리 커피 2020.10.07

900원짜리 커피가 눈에 띄였다. 샌드위치 가게인데 커피를 곁들여 파는 모양이었다. 무인주문 기계에서 한잔 주문했다. 맛이 괜찮았다. 직장인이 많은 동네라서 이런게 가능한가보다.

가을이 깊어간다. 10월

서서히 추워지지 않고, 훅 추워졌다. 정신 차려보니 10월이다. 휴.. 2020년은 코로나 때문에 뭔가 정체된채 이상하게 하루하루가 흘러가는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