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과정도 결과만큼 중요하다 - <무현, 두 도시 이야기>와 <야근 대신 뜨개질>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과정도 결과만큼 중요하다 - <무현, 두 도시 이야기>와 <야근 대신 뜨개질>

sound4u 2016. 12. 4. 00:00

과정도 결과만큼 중요하다 - <무현, 두 도시 이야기>와 <야근 대신 뜨개질>


<무현, 두 도시 이야기>와 <야근 대신 뜨개질>


비슷한 시기에 2편의 영화를 보게 됐다.

대기업에서 제작한 블록버스터 영화가 아니어서, 상영하는 영화관도 몇개 없고, 상영하는 시간도 많지 않아서 어렵사리 볼 수 있었다.



<무현, 두 도시 이야기>는 '무현'이라는 같은 이름을 갖은 두 사람이 국회의원 후보로 선거 운동을 하고 선거를 치루는 과정을 씨줄과 날줄처럼 교차해서 차례로 보여준다. 역사가 스포라고... 이미 결론을 알고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산 국회의원 출마에 대한 이야기와 백무현 후보의 이야기였다. 백무현 후보에 대한 이야기는 영화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


당연하고 상식적인 이야기를 하는데, 그게 왜 그렇게 절절하게 와닿고.

그런 이야기를 하던 사람이 그리운건지 모르겠다.


영화는 입소문을 타고 역주행해서 흥행 4위까지 올랐다고 한다.

그래서 궁금해서 보러간 사람들도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비록 선거 결과는 낙선이었지만(위에서 말한 것처럼 '역사가 스포'), 그래도 열심해 했던 과정을 지켜보며 고개가 끄덕여졌다.









<야근 대신 뜨개질>이라는 재밌는 제목에 끌려서 보게 됐는데, 이 영화는 정말 정말 상영하는 곳이 없어서 좀 당황스러웠다.


직장 생활 3년이 넘어가는 사람들이라면 공감할만한 내용이었다.

보면서 "맞아 맞아" 했다. 성별과 상관없이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을 것 같다.


굉장히 열심히 했는데, 나의 생각과 달리 업무나 회사는 다르게 돌아가게 되고, 회의감이 몰려오며 포기할 것은 포기하고 그래도 결심할 것은 결심하는 때가 다가온다.


"야근 대신 모여서 뜨개질하는걸로 도시를 테러할꺼야!"


라고 즐겁게 웃으면서 함께 하던 3명은, 비록 일에 치여 다시 야근 모드에 돌입하게 되지만, 돈독한 동료지간이 되어 고민과 걱정을 함께 나누며 성장해 가게 된다. 


이 영화도 해피엔딩은 아니고, 약간 열린 결말처럼 마무리가 된다.

하지만 회사다니면서 한번쯤 고민해봄직한 문제를 뜨개질하는 과정에 빗대어 재미있게 풀어낸 것이 재밌었다.


결과론적으로 볼때 여러가지 시도들이 다 실패한 것처럼 보이지만, 어떤 일을 진행하는 과정도 중요하기 때문에, 이들이 함께 했던 시간과 과정이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소중한 과정들이 쌓여서 생각지도 못한 큰 결과가 되기도 할테니까 말이다.




맨날 판에 박힌 영화들만 보다가, 간만에 특이하고 의미있는 영화를 두편이나 보게 돼서 좋았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이쁜 10월이 이렇게 가네

너무 이쁜 가을이 이렇게 간다. 아쉽다.

물꽂이 하던 스킨을 화분에 심어주었다.

물꽂이하던 스킨을 흙이 있는 화분에 심어줬다. 슬슬 추워지니 아무래도 물 보다는 흙에 있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