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후아유>... 프로그래머의 생활이나 모습이 그려진 영화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후아유>... 프로그래머의 생활이나 모습이 그려진 영화

sound4u 2016. 3. 26. 00:00

후아유>... 프로그래머의 생활이나 모습이 그려진 영화


2008년 3월 9일

작년부터 의사들의 생활이 그려지는 일명 '메디컬 드라마'가 속속들이 제작되고 나오는 족족 인기를 얻고 있나보다. <하얀거탑>, <봉달희>.. 그리고 요즘 한참 주가를 날리고 있는 <뉴하트>까지.. 의사들의 생활을 그린 드라마는 이렇게 많이 만들어지는데 프로그래머에 대한 드라마나 영화는 없을까? 하고 생각하다가 마침내 이 영화 <후아유>를 떠올리게 됐다.


2002년 월드컵 즈음에 이 영화 <후아유>를 보았다. 게임을 개발하는 프로그래머와 그 게임을 하는 베타 테스터가 나온다. 개발자는 베타 테스터가 누구인지 아는데, 그녀는 가끔 마주치는 그가 개발자인지 모른다.




자기가 만드는 프로그램에 모든 것을 걸고 정말 열심히 만드는 주인공 개발자. 나는 이 영화에서 사랑 이야기보다는 개발자의 삶에 무척 공감을 했다. 사진에 슬쩍 보이는 책상 모습(대부분의 개발자들 책상 위는 저렇게 지저분하다), 종이컵에 담긴 커피 한잔도, 그리고 전등도, 너저분한 모습들도 모두 늘 볼 수 있는 일상적인 모습이었다.






프로그래머에 대한 영화나 드라마가 거의 없다. 드라마에 나오는 조연 정도의 직업 중에도 개발자인 사람을 본적이 없다. 출근은 제때 할지 몰라도 퇴근도 제대로 못하고 밤샐때도 있고, 주말도 반납하고, 휴일에도 나가고. 나 없다고 하늘이 무너질 것도 아닌데 정말 모든 걸 걸고 열심히 일했던게 생각난다.

이 영화는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다. 개발자의 모습을 그렸으니까. 나의 모습이었기도 하니까.
어떤 영화를 볼때 내가 알고 있거나, 나와 관련 있거나, 공감할만한 내용이거나 하면 훨씬 몰입해서 진지하게 볼 수 있다. 그런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그냥 보기 쉽다.

저번에 <오퍼나지>를 추천해주신 분이 사회복지기관에서 일하신다는 댓글을 남겨주셨다.
그러면 이야기가 더 피부에 와닿고해서 진지하게 보셨을거 같다. 나는 그 분야를 잘 모르고 하니, 이해를 못하거나 대충 본 것이고. 무턱대고 화부터 내서 좀 죄송했다.
마치 나는 재밌다고 흥미있다고 좋아라하는 "태권V"나 "건담"이 다른 사람한테는 고철덩이, 그냥 만화, 아무 흥미없는 애들이나 좋아하는 물건 따위로 치부될 수 있는거 아닌가.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 만큼 느낀다"고..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라는 책에서 저자가 말했었다.
정말 그런 것 같다.

개발자.. 참 힘든 직업이다. 그래도 내가 하는 일이니까 기쁜 마음으로 하루하루 보람있게 일하면서 살아야지.
직업 이야기를 하려다보니 문득 <후아유>라는 영화가 생각났다.




2016년 3월 21일

영화 <후아유>에 나왔던 OST "차우차우"가 문득 생각났다.
그래서 Youtube에서 찾아 듣다가, 예전에 썼던 글을 꺼내봤다.

OST 시작되면 울려퍼지는 드럼 소리가 인상적인 <차우차우>


예전에는 이렇게 정성들여 꼼꼼하게 글을 썼었구나 싶다.

예전에 비하면, 요즘은 참 대충 성의없이 쓴다 그런 반성도 들었다. 예전엔 글 위주로 블로그를 채웠는데, 요새는 사진 위주로 흘러간다.

영화 속 프로그래머가 만드는 게임은 '아바타'를 꾸며서 채팅도 하고 그 세계를 거니는 모양인데, 2002년 또는 2003년 당시 나도 아바타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커뮤니티 사이트를 만들고 있었다. 그래서 더 공감하고 고개 끄덕이며 봤던거 같다. 한참 열심히 일할 나이였고, 열정에 불탔고, 뭔가 거대한 세상이 만들어지는 느낌에 신났던 그런 때였다.

그 후로 13년이 더 흘렀다.

게다가 글을 썼던 2008년도도 이미 8년전 과거가 되버렸다. 당시 나는 미국에 있었다.
한국을 그리며, 한국에서 있었던 순간들이 그립던 그런 시절이었다.

신기하게 오늘 잠깐, 순간만 생각하면 매일 비슷한거 같은데,
그런 미시적인 관점이 아닌, 10년 후 또는 20년 후처럼 크게 거시적인 관점에서 보니 많은 것들이 변했고 또 계속 변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시간이 흐르고 많은 것이 변하고 또 변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프로그래머로 일하고 있음에 감사드린다.

앞으로 10년 후에는 어디서 무엇을 개발하고 있을까?



영화 <후아유>하면 바로 떠오르는 조승우의 신들린 기타 연주와 노래.
별 생각없이 보고 있다가 깜짝 놀랐던 생각이 난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
9월 21일 월요일. 아파트 우리동 같은 라인에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45일만에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집에 왔다. 어린이집 원장님께 전화가 왔다. 애 열나나? "어머니 같은 동에.. 아니 같은 라인에 확진자 나왔대요. 안내 방송 들으셨죠?" "네? 아뇨. 밖에 나갔다 와서 못 들었는대요."..

하남이마트 근처 공원

지난 사진을 갈무리하다 보면.. (어렵긴해도) 돌아다닐 수 있을 때 (조심조심, 최대한 조심) 다니는게 좋았구나 싶다. 이젠 많이 떨어지고 보기 힘든 배롱나무꽃도 봤다. 한적하니 좋았는데 공원 이름을 모르겠다.

동해나들이(5) : 해돋이 (6시 7분 ~ 6시 51분)

운좋게 일출을 볼 수 있었다. 돌아오는 날 새벽이었다.

동해나들이(4) : 숙소에서 바라본 바다(먹구름 드리운 바다와 맑은 날 바다)

이번에도 운 좋게 바다가 보이는 숙소에 묵었다. 여러모로 감사드린다. # 먹구름 드리운 바다 탁 트인 바다다. # 맑은 날 바다 같은 바다인데 하늘색 따라 달리 보인다. # 숙소에서 바라본 풍경 머무는 동안은 그렇게 ..

동해나들이(3)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설악산 입구만 잠깐 갔다 왔다. 잠깐이나마 해를 보기도 했다. #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작년에 처음 먹어보고 맛있어서 또 갔다. 막국수는 비빔국수 형태로 나오는데, 동치미 국물을 넣어서 국물을..

동해나들이(2) : 킹스턴 스타 호텔 설악 (식사 가성비 훌륭)

밥 먹으러 킹스턴 스타 설악 호텔에 갔다. 오래된 호텔인 모양이다. 1층 로비에 다녀간 연예인들 사진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신애라, 채시라 등이 젊은 시절에 다녀갔나보다. # 식당 식당 내부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오래된 건..

동해나들이(1) : 씨마크 호텔 커피와 식사 (많이 비싸요)

가는 날은 괜찮았는데, 다음날 그 다음날은 비가 부슬부슬 와서 주로 숙소에 있었다. 밥을 먹거나 마실을 갈 때만 잠깐씩 밖에 나갔다. 둘째날 비오는데 밥도 먹고 주변 구경도 할겸 호텔을 찾아갔다. # 커피 장마 때처럼 비가 ..

석류가 익는 계절

지나가다가 석류 나무를 보았다. 석류 맞겠지. 하하.. 색이 곱길래 열심히 봤다.

커피 마시며 푸른 하늘을 보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일주일만에 커피를 사러 새로 오픈한 커피집에 갔다. 더 이상 방명록을 쓰지 않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한달째 산불

9월 중순쯤 언니가 사진 한장을 보내줬다. 아침 8시라는데 새벽녘 아니면 해저물 때 하늘처럼 보였다. 실제로는 더 까맣고 더 빨갛다고 했다. 하늘이 이렇게 보이는건 산불 때문이라고 했다. 산이 커서 불을 다 끄는데 시간이 걸..

오뎅볶음과 가지나물 : 책 보고 만들다

반찬을 만들었다. 아이 먹으라고 만들었지만, 실상은 내가 먹는다. 아이가 먹는 양이 적어서 그냥 두면 결국 상해서 버리게 된다. 책 보고 만들었는데.. 생각보다는 어렵다. 간 맞추고 그런게 잘 안 된다. 넣으라는 간장보다 더..

꼬막비빔밥과 만두국 : 꾸물거리는 날엔 따뜻한 식사를 해요.

비가 솔솔 뿌리던 날.. 배달앱에서 주문해서 맛있게 먹었던 점심밥. 꼬막비빔밥은 반은 먹고 반은 냉동실에 쟁여놓았다.

나에게 간식을 선물하다 : 오리온 모두의 간식

달달한게 먹고 싶어서 나한테 간식을 선물했다. 상자를 여는 순간 와! 했다. 당이 필요했는데.. 행복해졌다.

예쁜 잔에 담긴 커피

커피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예쁜 잔에 담아서 마시면 더 맛깔나 보인다. 이래서 예쁜 잔을 사나보다. 근사하게 한잔 마셨다.

청춘기록 v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조금은 답답해 보이는 주인공들에게 끌렸다. 음악과 함께..

시간 내서 보고 싶은 드라마가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다. 둘다 월화 드라마다. 두개 다 볼 수는 없고 뭘 보지? 고민이 됐다. 우선 1회를 보기로 했다. # 청춘기록 (tvN) 오랜만에 박보검이 드라마에 나온다. 말이 필요없다..

아아 한잔의 여유

오픈 기념 1천원 짜리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사들고 집에 오는데 정말 행복했다. 커피를 싸게 한잔 사서 좋았고, 땅을 딛고 걸어다니는게 행복했다. 행복이 참 별거 없는데.. 이 별거 아닌게 쉽지 않으니.. 야속하다.

동네 커피집 오픈 : 이젠 어딜 가나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아주 목 좋은 자리에 커피집이 생겼다. 딱 커피집 자리다. 오픈 기념으로 50% 할인행사를 한다고 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큰거 하나가 1천원이었다. 이젠 빵집을 가든 커피집을 가든..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역학조사..

사진으로 남은 수박 한통

사진으로 남긴 수박 한통을 갈무리해본다. 7월 중순에 어른 머리 하나만한 수박 한통을 사서 열심히 분해를 했다. 5개의 그릇에 꽉꽉 채울 수 있었다. 이래서 수박을 사먹지 않게 된다. 2020년 여름엔 그래도 수박 한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