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핵 부지러너"의 2016 블로그 결산 본문

★Tistory사용하기★

"핵 부지러너"의 2016 블로그 결산

sound4u 2017.01.05 02:54

티스토리에서 제공하는 "2016 나의 블로그 결산"

: 1주도 안 빼먹고 포스팅한 '핵 부지러너' 넘나 비현실적인 것..


# 티스토리에서 "2016 나의 블로그 결산"을 제공하다!


티스토리 블로그 관리페이지에 로그인했더니 상단 알림 링크에 아래와 같은 제목의 글이 보였다.

2016년 한해 내 블로그에 대한 통계인가?



글을 클릭했더니



이렇게 티스토리와 다음 블로그 2016년도 결산 페이지가 나왔다.

1년동안 블로그들의 댓글과 게시글 수 등이 나오고, 상위 10등 안에 드는 블로그들이 보였다 : )


글에 링크 걸려있는 [ 내 블로그 결산하기 ] 버튼을 클릭했더니,

내 블로그의 2016년도 통계를 볼 수 있는 페이지로 이동했다.


이런거 볼 수 있으니까 정말 좋았다. 실은 많이 궁금하기도 했던 내용이었다.


덕분에 2016년 1년동안의 통계를 볼 수 있어 좋았다.




# '몽돌이의 글상자' 2016 블로그 결산


http://www.tistory.com/thankyou/2016/tistory/5037




6개의 배찌가 걸려 있었다.




1주도 안 빼먹고 포스팅한 '핵 부지러너' 넘나 비현실적인 것..


#상위1%부지러너 : 평균 1개씩 올렸는데, 상위 1%라니 부끄럽다.

#일상다반사 : 주로 "일상다반사" 관련 글을 썼다.

#10년차블로그 : 2006년에 오픈했으니까 10년째 티스토리에 글을 쓰고 있다.

#상위5%댓글부자 : 초대장 나눠준다고 해서, 받은 댓글들이라 사실 내 글에 달린 댓글은 아니다.

#10만+방문자 : 방문자가 10만명이나 됐는지 몰랐다 @.@

#300+포스팅 : 평균 1개씩 글을 올렸다. 며칠 빼먹은 날이 있어서 개근을 하진 못했다.




보통 하루에 한개씩 썼는데, 4월에는 무슨 일이 있어서 40개 가량의 글을 썼을까? 한번 찾아봤다.

http://sound4u.tistory.com/archive/201604


봄이라 꽃구경도 열심히 했고, [그림글]이라고 그림 그려서 글과 함께 올려놓은게 몇개 있었다.
덕분에 1년을 돌아보게 됐다.







주로 '일상다반사'와 '국내여행' 그리고 'TV'를 주제로 글을 썼구나를 알 수 있었다.

그리고 '구르미 그린 달빛'과 벚꽃/ 안양천 태그를 많이 달았던 것도 알게 됐다.

한눈으로 볼 수 있으니까 역시 좋았다!




하루 평균 400명 정도 방문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1월과 2월에는 "응답하라1988" 때문에, 4~5월에는 봄 벚꽃 피어서 글을 많이 썼고, 9월~10월에는 "구르미 그린 달빛" 덕분에 방문객이 많았나보다.


주로 검색해서 들어온 방문자일거라는 생각이 든다.




스테로이드 주사 부작용으로 고통받는 분들이 많나보다. 경험담을 쓴 글이 조회수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응답하라1988"과 "구르미 그린 달빛" 관련 글이 조회수가 높았다.


뜻밖에 "꽃검색앱" 글 조회수도 높아서 놀랐다.




티스토리 초대장 나눠드렸던 1월과 3월에 신청 댓글이 많았던거 같다.

이후로는 따로 나눔을 하지 않아서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다른 분들 블로그에 댓글 달아드리고 서로 나누고 그러면 좋은데, 그러지를 않아서 댓글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초대장 나눔 댓글을 제외하고, 글에 달린 댓글 수가 4개가 제일 많고, 그 다음은 2개라서...

내 블로그에는 댓글이 그렇게 많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어쨌든 이렇게 배찌도 옆에 걸리고 태그도 걸린거 보니까 괜히 뿌듯하고 좋았다.




이거 되게 좋은 아이디어 같아요  ^^b



http://tistory.com/thankyou/2016




4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1) : 낡은 샤시 유리창, 바깥 베란다 창문에 뽁뽁이 새로 붙이기

앞으로 몇년 더 살아야해서.. 집에 정을 붙여보기로 했다. 지저분한 곳 정리하고(테이프 자국 떼고) (뽁뽁이도) 새로 붙여보는 중이다. < 새로 붙이기 하다가 문제 봉착! > 4년간 붙여놔서 그런가? 바깥 베란다 뽁뽁이가 많..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 계약 연장하면서 집주인이 물이 새던 싱크대 수도꼭지를 바꿔줬고, 닫히지 않던 문도 고쳐주었다. > 이사갈 집을 알아보다가, 계약을 연장했다. 이런저런 불편한 점(위층 소음, 아래층 음식냄새 등) 때문에 2년도 못 살고 이..

빼빼로데이.. 미리 사놓았는데, 아침에 꺼내주지 못했다.

주말에 미리 사놓았던 빼빼로. 이렇게 찬장에 쟁여놓고 아침에 남편한테 꺼내주지 못했다. 엄마가 되면 정신이 없나보다. 아휴.. 미안하다.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며칠전부터 공지가 떴던 던킨 100원짜리 커피를 사서 마셨다. 진짜 100원이었다. 0시부터 살 수 있다고 해서 품절됐을까 걱정했는데, 아침 10시에도 살 수 있었다. 100원..

입동 추위를 지나...

갑자기 추웠던 금요일은 입동이었다고 한다. 추위에 접어드는 날.. 가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바삭바삭 말라버린, 나뭇잎 색이 곱다.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구절초라는 이름의 꽃. 산책하다가 보고 예뻐서 찍어봤다. 꽃검색앱이 없었으면 그냥 "국화 종류"구나 했을텐데.. 사진으로는 큼직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손가락 한마디도 안 된다. 2016/06/..

겨울 딸기와 노지귤

드디어 딸기가 나타났다. 23개월 딸아이가 그렇게 먹고 싶다던 딸기였다. 언제부턴가 딸기는 겨울에 나오는 과일이 됐다. 사라지기 전에 노지귤도 열심히 먹어야겠다.

브런치북 공모전 기간이지만..

브런치북 공모전 기간이지만.. 11월 17일까지 제7회 브런치북 프로젝트 응모 기간이다. 하지만 새로운 책을 준비 하지 못했다. 기존에 떨어졌던 책을 다시 제출했다. 신춘문예만큼 허망하다. 공보전이라는게. https://bru..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미국 사는 언니가 친구들에게 나눠줄 선물 산다며 아래 목록들을 보내줬다. 쿠*과 지*켓에서 보고..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3주 전에 찍었던 가을 풍경이다. 낙옆이 다 떨어져 사라지기 전에 갈무리해본다. 3주 전에는 아직 푸른 기운이 더 많았었다. 사진으로 찍어보면 실제 눈으로 보는 ..

비비고 찰보리 감자만두

비비고 찰보리 감자만두 만두피가 감자와 찰보리라고 해서 맛있을거 같아 샀다. 감사하게도 1 + 1이었다. 봉지 뒷면에 나온 조리방법대로 했다. 내맘대로 쪄도 괜찮을 것 같았지만, 라면과 마찬가지로 봉지 뒷면에 나온대로 하는..

빨간 열매 나무 -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빨간 열매 나무 -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빨간 열매 나무가 눈에 확 들어오는 요즘이다. 꽃이름을 알 수 있는 꽃검색앱으로 검색하려면 꽃이 있어야 하는데.. 열매만 있으니 알 수가 없다. 어쨌든 10월~11월 사이에..

조림용 감자 3천원어치와 작은 귤 2천원어치

< 10월 중순에 찍었던 사진 > 시장에 갔다가 5천원어치 장을 보았다. 조림용 감자 3천원어치와 작은 귤 2천원어치를 샀다. 감자와 귤 모두 작다. 특히 귤이 너무 귀여웠다. 푸르스름한 기운이 아직 남아 있는 귤이었다.

도자기 부엉이도 아크릴케이스에 넣었다.

도자기 부엉이도 아크릴케이스에 넣었다. 선물받은 도자기 부엉이에도 먼지가 자꾸 쌓이길래 아크릴케이스를 사서 넣게 됐다. 딱 맞는 케이스를 찾기가 어려웠다. 조립품이 적당한게 있으면 좋으련만.. 찾아헤매다가 사이즈에 맞게 제작..

요즘 즐겨 마시는 액상스틱커피

요즘 즐겨 마시는 액상스틱커피 요새는 액상스틱커피를 냉장고에 쟁여놓고 마신다. 작은 비닐 봉지(스틱 형태)에 진한 원두가 들어있는 형태다. 컵에 액상원두커피 봉지를 하나 붓고, 끓인 물을 부어서 마신다. 왠만한 커피집 커피만..

미세먼지가 심했던 29일, 겨울이 걱정된다.

미세먼지가 심했던 29일, 겨울이 걱정된다. 새까만 경고창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빨간색 경고창을 29일 오전내내 봤다. 황사가 몰려온거라던데... 분명 맑아 보였는데 먼지가 날아든 모양이다. 공기청정기를 틀고서 공기가 꽤 안 ..

새벽배송, 아이스박스가 아니라 두꺼운 특수 비닐이나 종이박스에 담겨서 오는구나

예전에 쿠* 로켓프레시로 김치를 주문했을때, 아이스박스에 담겨서 배달됐다. 재활용 쓰레기 버릴때 하나 더 버리면 되는건데, 왠지 부담이 됐다. 그래서 주문 안하게 됐다. .... 마켓*리앱을 호기심으로 깔고 몇번 주문해 봤다..

혼밥이지만 잘 챙겨 먹은 날

작정하고 찾아간 식당에서 영양밥 세트를 주문했다. 반찬도 푸짐하고 맛있었다. 비록 혼밥이지만... 혼자 먹으니까 더 잘 먹어야한다. 반찬 남기지 않고 최대한 많이 먹었다. 주변 눈치 보지 않고 잘 먹고 잘 살기로 했다.

집에
집에
집에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빼빼로데이.. 미리 사놓았는데, 아침에 꺼내주지 못했다.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입동 추위를 지나...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겨울 딸기와 노지귤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비비고 찰보리 감자만두
비비고 찰보리 감자만두
빨간 열매 나무 -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빨간 열매 나무 -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