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아래층 음식냄새 폭격,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는 중 본문

[글]쓰기/생각나는대로

아래층 음식냄새 폭격,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는 중

sound4u 2017. 2. 14. 00:00

아래층 음식냄새 폭격,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는 중

: 이번에도 잘 참아내기를 기원한다.


속상할땐 역시 써야 한다.

그래서 식식대지 않고 글로 써보려고 한다. 그러면 좀 낫겠지 싶어서..




무척 시끄럽던 위층이 마침내 이사를 갔다.


그렇게 속을 박박 썩이던 위층이 이사를 간지, 어느덧 3개월이 지나고 있다. (2016년 11월말에 이사감)


새로 이사온 집도 간혹 시끄럽긴 하지만, 워낙 앞번에 살던 가족이 유난스러워서 거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지경이다.


움직임이 잦고, 간혹 심하게 걷는 소리가 들리긴 한다.

그리고 어린 꼬마가 부모와 심하게 다투어서, 물건 부서지거나 큰 고함 소리가 아주 드물게 날때도 있지만.

그런 때 빼고는 양호한 편이다.




문제는! 아래층 음식냄새다.


위층 좀 조용해지나 싶었는데, 이번엔 아래층이 문제다.

아래층의 문제는 다름 아닌 바로 "음식냄새".


희안한게 아래층에서 음식을 하면 냄새가 고스란히 우리집으로 올라온다.

끓이지도 않은 김치 찌게 냄새며, 삼겹살 기름 냄새, 굽지도 않은 생선 냄새로 자욱하다. 



아래집에는 애들이 세명이 있어서, 음식해야 하는 상황은 이해가 간다.

두 식구 사는 우리집에선 내가 요리를 별로 하지 않으니, 주말에 고작 끓이는 찌게나 국이 전부다.


그런데 문제는 밤 11시에도 음식을 하고, 어떤 때는 새벽 1시에도 기름 잔뜩 쩌는 토스트나 전을 부쳐댄다.

12시 넘어서 라면 끓이는 일도 있고.

아침 7시도 안 되서 생선 굽는 냄새가 자욱한 경우도 몇번 있었다.

저녁에 삼겹살을 먹나? 싶어 우리집 창문 다 열어서 환기를 시켰는데, 9신가? 10시에 또 삼겹살을 굽고. 좀 있다 자정 넘어서 또 굽는 때도 있었다. 


하루는 아침에 삼겹살 냄새로 시작해서, 저녁에도 밤에도, 그리고 다음 날도 삼겹살 냄새가 내내 난 적도 있다. 아예 삼겹살로 이틀 연짱 드신 것 같다.



부엌에서만 요리하는게 아니라, 어떤 때는 앞 베란다에서도 음식을 하셔서.

한번은 냄새 고약한걸 앞 베란다에서 하셔서 일주일동안 베란다를 아예 사용하지 못한 적도 있다.







아이들이 셋이고, 아마 바깥 양반이 밤에 들어와서 국에다 밥, 그리고 고기를 자셔야 하는 분일 수도 있다.

라고도 생각해보고,

이렇게 층간이 얇아 소음으로 힘든데, 냄새 따위도 넘나드는구나. 하고 이해해볼려고도 하고.

내가 한 요리 냄새가 우리 윗집에도 이 정도 나겠구나.


생각도 해보려고 했는데.

그래도 집에 딱 들어왔을때 거실이며 부엌에 음식냄새로 가득하면 폭발하고 만다.



그래서 요즘처럼 추운 날에도 어김없이 냄새 폭격이 시작되면, 문을 활짝 열어젖혀야 한다.

춥지만 공기가 맑으니 그나마 감사하다.

미세먼지 빨강 또는 노랑 주의보 뜬 날 기름 냄새 자욱하게 올라오면, 정말 울고 싶다. 창문도 못 열고. 시끄러운 환기팬이나 틀고 투덜투덜 댄다.



내가 아무리 쫌스러워도 음식 냄새 때문에 뭐라고 할 수는 없다. 그래서 화가 난다.


먹는거 가지고 뭐라고 하면 정말 치사하다.

층간소음 때문에 괴로운 것도 아니고.


하지만 아래층 음식냄새 폭격도 층간소음만큼 힘들다.




그래도 좋게 한번 생각해보자.


  • 덕분에 가끔 창문 활짝 열고 집안 환기를 시키게 된다.

  • 아이들 많은 집에 요리하는 엄마의 고충을 헤아려본다.

  • 우리집이 만드는 생활 소음을 참아내고 있을 아래층의 마음도 한번쯤 생각해본다.

  • 잠버릇이 고약한 우리 부부가 만들어내는, 알 수 없는 소음을 인내하고 있음도 생각해본다.

  • 생각보다 "음식냄새"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음에 공감 100만표를 보낸다. 왜 이렇게 집을 허술하게들 지었을까에 대해 분노한다.


아래집 음식폭격 때무에 열불이 뻗치는 날 위에 5가지를 곱씹으며 좋은 쪽으로 생각해보기로 했다.

그래도 아래층 아줌마가 요리하실때 시끄럽다고 환기팬 틀지 않고 요리하는건지 궁금하긴 하다. 환기팬 따위가 소용 없는건지??? 이런 때는 대체 누구한테 화를 내야 하는건가. 그리고 해결책은 있는지? 모르겠다.


이유있는 분노지만, 해결되기 어려운 문제다.

그래서 화가 난다.




제목 : 윗집에서 음식냄새가 올라온다고 난리인데 어쩌라구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num=159223



제목 : 아랫집 음식냄새때문에 힘드네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num=1588732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미국에 kf94 마스크 보낼 때 주의사항 : 고객센터에서 들은 이야기/ 우체국 직원분이 한 이야기 토대로

우체국에서 미국에 kf94 마스크 보낼 때 주의할 부분이 있는 것 같다. 마스크 부치는 박스에는 마스크만 넣어라 - 이건 예전부터 생겼던 규칙 - 신분 확인 폐지된 이후(2020년 11월에도), 직원분이 확인 질문한 내용 : ..

회색빛 겨울이 되다

회색빛 겨울이 되다 이제 진짜 회색빛 겨울이 됐다. 겨울답게 춥고.. 긴 겨울이 시작됐다.

겨울을 재촉하는, 가을비가 왔다

이상 고온으로 며칠 덥더니.. 비오고서 기온이 훅 떨어졌다. 11월은 원래 추웠는데, 그동안이 이상했던거다. 미세먼지가 꽉 막아서 그런지 알 수 없지만.. 비와 바람이 같이 와서 나뭇잎이 우수수 떨어졌다. 비 그치고나면 앙상..

부엌 창가에 개운죽을 하나 더 놓다

35개월 딸이 어린이집 다닌지 한달 조금 넘었을 때(16개월), 만든 개운죽 화분이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잎사귀도 다 죽어가고.. 고민하다가 개운죽을 하나 더 샀다. 부디 잘 살아가길.. 원래 있던 개운죽은 대나무가 썩..

계단 더 올라가기, 5층 더 올라가기 (시작)

아니다. 코로나19 터지면서부터, 혼자 움직일 때는 계단을 애용하게 됐다. 올라올 때는 무조건 계단이다. 내려갈 때는 무릎 나간다고 해서, 엘리베이터를 탄다. .... 미세먼지로 공기가 정말 안 좋다. 운동하기도 뭐하고.. ..

예쁜 가을이 간다

너무 예쁜 가을이.. 간다. 비오고 나면 다 떨어질텐데. 왠지 뭔가를 많이 빼앗긴 것 같은 2020년. 그래서 가을이 가는 것도 억울하다. 어쨌든... 안녕. 2020 가을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팩 모양이 바뀌었다 : 납작해지면서 빨대 꽂을 때 우유가 새어나오지 않는다

이번에 배달된 상하목장 우유 팩 모양이 달라져서 당황했다. 처음엔 당황했다. 나 이거 안 시켰는데.. 그러다가 모양이 바뀐건가? 했다. 딱 맞는 홀더가 없어서 고민하다가, 비슷하게 맞을만한 것으로 샀다. 우유팩이 넓적해지..

식탁의자 쿵 방지(한다고 했지만)

35개월 딸아이가 의자에 서서 자꾸 흔들흔들하며, 의자로 전자렌지 보관함을 쿵쿵 쳤다. 소리 나니까 재밌나보다. 하지 말라는 소리만 계속 하다가.. 모서리 보호대 짜투리를 붙였다. 그러면 소리 안 나겠지. ... 는 내 착각..

처음학교로(웹사이트, PC용) : 회원가입할때 크롬-IE 브라우저에서 '본인확인' 오류, 팝업창이 사라지지 않는 오류/ 로그인 오류

처음학교로(웹사이트, PC용) : 유치원 지원하려고 접속 - 모바일앱은 없음 - 회원가입할때 크롬-IE 브라우저에서 '본인확인' 후 팝업창이 사라지지 않는 오류 - 로그인 오류 유치원 입학 지원하려면 '처음학교로'라는 웹사이..

동네 빵집에서 파는 곰돌이 과자

자주 가는 동네 빵집에 얼마전부터 과자를 팔기 시작했다. 점원 말로는 틀을 샀다는거다. 달지 않고 맛있다. 그래서 그만... 35개월 우리 딸은 곰돌이 과자에 마음을 뺏겨버렸다.

드라마 산후조리원 : 우리가 불행을 인정한 순간, 우린 비로소 행복을 느끼게 된다.

드라마 산후조리원 : 우리가 불행을 인정한 순간, 우린 비로소 행복을 느끼게 된다. 내 이야기이기도 해서 그런지 공감이 많이 된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이후에 드라마를 보지 않다가 뒤늦게 몇분짜리 짤로 드라마 <산후조리원..

낡은 소파에 가죽보수패치를 붙이다 : 가죽이 부서지고 있다.

거실에 오래된 소파가 있다. 몇년 된건지 가늠이 되지 않는다. 우리가 6년전에 살 때도 꽤 낡은 상태였으니까... 앞으로 3년을 더 같이 살아야 되는데.. 문제는 등을 대고 앉는 부분이 낡아서 부서진다는 점이다. 전에 여기..

아이가 머리 쿵 찧어서 : 문손잡이에 모서리 보호대를 덧댔다

35개월 아이가 키가 크면서 문손잡이에 머리를 쿵쿵 찧었다. 다행이 울지는 않는데 아플 것 같다. 아프지 않아? 하고 물으니 아프단다. 모서리 보호대 남은걸 문손잡이에 붙였다.

소소한 집안 보수할게 있어서, 내 자유시간을 다 써버리다

기본적인 집안일 하고 아이 데리러 가기 전까지 1시간 ~ 1시간반 정도가 남는다. 내 자유시간이다. 어제는 공기청정기 겸 가습기 분해하고 청소하느라.. 오늘은 소파에 패치 붙이고, 거실 창문 방한 고민하고, 방에 벽지 시트지 ..

역시 입동 지나서 추운거구나

갑자기 영하권 추위가 찾아왔다. 라디오에서 들으니 입동이 지났다고 한다. 그러고보면 아닌 것 같아도, 절기가 참 정직하게 지켜진다.

그래도 이번엔 망하지 않은, 4번째(3번째였던가?) 브런치북 공모전 : 좋아요 4개 받았다. 감사합니다.

마음 조려 가며, 시간 쫓겨가며... 준비했던 4번째 브런치북 공모전이 끝났다. https://brunch.co.kr/brunchbook/another-start [브런치북] 실패는 마침표가 아니라 쉼표다 살면서 제일 많이 ..

부엌 싱크대와 서랍 (부분 리폼): 시트지를 붙이다

부엌 싱크대와 서랍 (부분 리폼) : 포인트 시트지를 붙이다 # (1)싱크대 : 붙이기 전 싱크대 밑에 부분이 물 때문에 우둘두둘하게 올라온게 보인다. 그렇다. 앞번 사람도 버텼던거다. 6년.. # (1)싱크대 : 붙인 후..

중앙난방 아파트 : 난방공급 시간이 따로 있다

지금 아파트는 중앙난방이다. 난방이 나오는 시간이 정해져 있다. 그래서 안 나오는 시간에는 춥다. 앞으로 3년 더 잘 버티며 살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