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본문

[사진]풍경,터/집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sound4u 2017. 4. 24. 00:00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 아래층 냄새 덜겸 스트레스 풀겸 노력 중이다. 부엌 창문가에 스킨을 물꽂이 해서 키운다. 숯도 가져다 놓고, 향초도 켜놓는다. > 


주중에도 아래층은 종종 밤 12시나 새벽 1시에 토스트나 삼겹살 등 냄새 자욱한 음식을 한다.

처음엔 무작정 화부터 냈지만, 내가 화를 내봤자 어떻게 할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하고, 화밖에 못 내는 상황이 싫어서 참고 그러려니 넘기는 중이었다.

..........

그런데 주말에... 흠.
이 집 주말에도 문제다.

한 몇주는 토요일 새벽 6시반에 일어나 냄새 자욱한 국을 끓이더니, 어젠 일요일 새벽 2시(!)에 불고기를 자작자작하게 끓였다. 그냥 잘까 하다가, 집안 자욱히 퍼지는 고기냄새를 모른척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몽롱한 상태에서 집안 창문을 다 열었다.

날씨앱에 보니 미세먼지 없고 공기가 좋은 상태였다. 냉냉해서 정이 안 가던 날씨가 문득 고마웠다. 공기라도 좋으니 다행이었다.


그리고 다음날인 일요일 낮, 결국 닫은 방문 틈을 비집고 들어오는 삼겹살 냄새에 눈을 떴다. 대단한 집이다! 그 새벽에 불고기 거하게 먹고, 다음날 낮엔 삼겹살 먹고. 휴... 일요일 낮에도 다행이 냉냉한 공기여서 그런지, 미세먼지는 '보통'이었다. 시원하게 창문 열고 환기를 시킬 수 있었다.

한 30분 지나서 문을 닫을까? 했는데 이번엔 불고기 냄새가 질퍽하게 났다. 정말 대단하다!! 대단한 집이다. 부엌 환기팬을 다시 틀고, 닫으려던 창문을 다시 열고 그렇게 또 환기를 시켰다.







나처럼 아래층 아줌마도 미세먼지앱 확인하고 괜찮다 싶으니까 미뤄뒀던 요리를 신나게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아래층이 뭘 해먹는지 내가 알아야할 이유는 없는데, 무슨 집이 이렇게 얇게 지어진걸까? 어이가 없다.
어쩌면 아래층의 아래층이 나처럼 음식을 안 해먹는 집이라 음식냄새가 이렇게 고통을 준다는걸 모를 수도 있다.
아니면 알아봤자 음식을 해야하니까 그냥 하는거다. 아마 그럴꺼다. 아래집 아줌마 남편이 음식해달라고 요구를 하는걸 수도 있고.


아래층 음식냄새 나는건 항의할 수도 없고, 화낼 수도 없다. 그래서 그냥 묵묵히 참는 수밖에 없다. 앞번에 살던 아파트 우리 아래집은 어쩌다 계란후라이 아니면 어쩌다 삼겹살 먹는 정도였는데, 그때도 투덜투덜했던게 생각났다. 아.. 맞다. 그때는 화장실에서 담배냄새가 올라왔었구나. 그것도 힘들었는데.



< 2004년 11월 ~ 2005년 12월까지 살았던 텍사스 휴스턴 아파트 >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제까지 살았던 집들엔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반드시 있었던 것 같다. 원래 삶이라는게 그렇듯이 말이다.


지금은 어쩌다 신경쓰이는 윗집 소음이나 매번 골탕먹이는 아래집 음식냄새 테러 때문에 힘들지만, 다른 집들도 안 좋은 점이 다 있었다.

심지어는 저 사진 속에 근사한 휴스턴 아파트는 제일 위층인 3층이라 저녁때 너무 더웠고 밤에는 2층 사는 부부의 야한 소리 때문에 자다가 깼다. 하하... 그거 진짜 못할 일이었다. 그러고보면 미국 아파트는 나무로 지어져서 소음이 더 심한 것 같긴 했다. 그래서 바닥을 카펫으로 깔아놨던 것 같기도 하다. 카펫 바닥은 먼지도 많고 위생상 썩 좋은 바닥재가 아니다. 


미국 동부로 이사갔을 때는 아파트 집안에 출몰하는 쥐 때문에 기겁을 했고, 주말마다 친구들 초대해소 술파티를 벌여 고래고래 소리 질러대던 아래층 언니들 때문에 힘들기도 했다.

......

연이은 아래층 음식냄새 테러 덕분에 까마득한 옛날 기억까지 났다. 어디에서 살든 분명 좋은 점과 안 좋은 점이 있을테고, 좋은 점보다는 안 좋은 점 때문에 신경질 나고 화나는 일이 많을거다.

그래도 당장 앞집 언니 조용하고, 새로 이사온 윗집이 그나마 조용하니 살만하지 않나 싶다. 아래층 음식냄새는... 아마 계속 투덜투덜 대며 환기시키며 살아야하겠지만.


나도 음식을 왕창씩 해먹는 사람이면 덜 화날려나? 그냥 투덜대며 지낼거 같다.
미세먼지나 좀 가셨으면 좋겠다. 환기는 시키고 살아야 하지 않나...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한달반 간격으로 전체 염색 또는 뿌리 염색을 했다) 낼모레 설이고 해서 고민하다가, 염..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25개월 딸내미가 색연필로 부엌벽에 그림을 그려놓았다. 딴에 잘 칠해지니까 굉장히 신나하기까지 했다. 아이가 신나하는 소리 듣고 나와서 사태를 파악하고는 헉....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