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본문

[사진]풍경,터/집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sound4u 2017. 4. 24. 00:00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 아래층 냄새 덜겸 스트레스 풀겸 노력 중이다. 부엌 창문가에 스킨을 물꽂이 해서 키운다. 숯도 가져다 놓고, 향초도 켜놓는다. > 


주중에도 아래층은 종종 밤 12시나 새벽 1시에 토스트나 삼겹살 등 냄새 자욱한 음식을 한다.

처음엔 무작정 화부터 냈지만, 내가 화를 내봤자 어떻게 할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하고, 화밖에 못 내는 상황이 싫어서 참고 그러려니 넘기는 중이었다.

..........

그런데 주말에... 흠.
이 집 주말에도 문제다.

한 몇주는 토요일 새벽 6시반에 일어나 냄새 자욱한 국을 끓이더니, 어젠 일요일 새벽 2시(!)에 불고기를 자작자작하게 끓였다. 그냥 잘까 하다가, 집안 자욱히 퍼지는 고기냄새를 모른척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몽롱한 상태에서 집안 창문을 다 열었다.

날씨앱에 보니 미세먼지 없고 공기가 좋은 상태였다. 냉냉해서 정이 안 가던 날씨가 문득 고마웠다. 공기라도 좋으니 다행이었다.


그리고 다음날인 일요일 낮, 결국 닫은 방문 틈을 비집고 들어오는 삼겹살 냄새에 눈을 떴다. 대단한 집이다! 그 새벽에 불고기 거하게 먹고, 다음날 낮엔 삼겹살 먹고. 휴... 일요일 낮에도 다행이 냉냉한 공기여서 그런지, 미세먼지는 '보통'이었다. 시원하게 창문 열고 환기를 시킬 수 있었다.

한 30분 지나서 문을 닫을까? 했는데 이번엔 불고기 냄새가 질퍽하게 났다. 정말 대단하다!! 대단한 집이다. 부엌 환기팬을 다시 틀고, 닫으려던 창문을 다시 열고 그렇게 또 환기를 시켰다.







나처럼 아래층 아줌마도 미세먼지앱 확인하고 괜찮다 싶으니까 미뤄뒀던 요리를 신나게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아래층이 뭘 해먹는지 내가 알아야할 이유는 없는데, 무슨 집이 이렇게 얇게 지어진걸까? 어이가 없다.
어쩌면 아래층의 아래층이 나처럼 음식을 안 해먹는 집이라 음식냄새가 이렇게 고통을 준다는걸 모를 수도 있다.
아니면 알아봤자 음식을 해야하니까 그냥 하는거다. 아마 그럴꺼다. 아래집 아줌마 남편이 음식해달라고 요구를 하는걸 수도 있고.


아래층 음식냄새 나는건 항의할 수도 없고, 화낼 수도 없다. 그래서 그냥 묵묵히 참는 수밖에 없다. 앞번에 살던 아파트 우리 아래집은 어쩌다 계란후라이 아니면 어쩌다 삼겹살 먹는 정도였는데, 그때도 투덜투덜했던게 생각났다. 아.. 맞다. 그때는 화장실에서 담배냄새가 올라왔었구나. 그것도 힘들었는데.



< 2004년 11월 ~ 2005년 12월까지 살았던 텍사스 휴스턴 아파트 >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제까지 살았던 집들엔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반드시 있었던 것 같다. 원래 삶이라는게 그렇듯이 말이다.


지금은 어쩌다 신경쓰이는 윗집 소음이나 매번 골탕먹이는 아래집 음식냄새 테러 때문에 힘들지만, 다른 집들도 안 좋은 점이 다 있었다.

심지어는 저 사진 속에 근사한 휴스턴 아파트는 제일 위층인 3층이라 저녁때 너무 더웠고 밤에는 2층 사는 부부의 야한 소리 때문에 자다가 깼다. 하하... 그거 진짜 못할 일이었다. 그러고보면 미국 아파트는 나무로 지어져서 소음이 더 심한 것 같긴 했다. 그래서 바닥을 카펫으로 깔아놨던 것 같기도 하다. 카펫 바닥은 먼지도 많고 위생상 썩 좋은 바닥재가 아니다. 


미국 동부로 이사갔을 때는 아파트 집안에 출몰하는 쥐 때문에 기겁을 했고, 주말마다 친구들 초대해소 술파티를 벌여 고래고래 소리 질러대던 아래층 언니들 때문에 힘들기도 했다.

......

연이은 아래층 음식냄새 테러 덕분에 까마득한 옛날 기억까지 났다. 어디에서 살든 분명 좋은 점과 안 좋은 점이 있을테고, 좋은 점보다는 안 좋은 점 때문에 신경질 나고 화나는 일이 많을거다.

그래도 당장 앞집 언니 조용하고, 새로 이사온 윗집이 그나마 조용하니 살만하지 않나 싶다. 아래층 음식냄새는... 아마 계속 투덜투덜 대며 환기시키며 살아야하겠지만.


나도 음식을 왕창씩 해먹는 사람이면 덜 화날려나? 그냥 투덜대며 지낼거 같다.
미세먼지나 좀 가셨으면 좋겠다. 환기는 시키고 살아야 하지 않나...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