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본문

[사진]풍경,터/집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sound4u 2017.04.24 00:00

아래층 음식냄새에 대한 투덜투덜


< 아래층 냄새 덜겸 스트레스 풀겸 노력 중이다. 부엌 창문가에 스킨을 물꽂이 해서 키운다. 숯도 가져다 놓고, 향초도 켜놓는다. > 


주중에도 아래층은 종종 밤 12시나 새벽 1시에 토스트나 삼겹살 등 냄새 자욱한 음식을 한다.

처음엔 무작정 화부터 냈지만, 내가 화를 내봤자 어떻게 할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하고, 화밖에 못 내는 상황이 싫어서 참고 그러려니 넘기는 중이었다.

..........

그런데 주말에... 흠.
이 집 주말에도 문제다.

한 몇주는 토요일 새벽 6시반에 일어나 냄새 자욱한 국을 끓이더니, 어젠 일요일 새벽 2시(!)에 불고기를 자작자작하게 끓였다. 그냥 잘까 하다가, 집안 자욱히 퍼지는 고기냄새를 모른척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몽롱한 상태에서 집안 창문을 다 열었다.

날씨앱에 보니 미세먼지 없고 공기가 좋은 상태였다. 냉냉해서 정이 안 가던 날씨가 문득 고마웠다. 공기라도 좋으니 다행이었다.


그리고 다음날인 일요일 낮, 결국 닫은 방문 틈을 비집고 들어오는 삼겹살 냄새에 눈을 떴다. 대단한 집이다! 그 새벽에 불고기 거하게 먹고, 다음날 낮엔 삼겹살 먹고. 휴... 일요일 낮에도 다행이 냉냉한 공기여서 그런지, 미세먼지는 '보통'이었다. 시원하게 창문 열고 환기를 시킬 수 있었다.

한 30분 지나서 문을 닫을까? 했는데 이번엔 불고기 냄새가 질퍽하게 났다. 정말 대단하다!! 대단한 집이다. 부엌 환기팬을 다시 틀고, 닫으려던 창문을 다시 열고 그렇게 또 환기를 시켰다.







나처럼 아래층 아줌마도 미세먼지앱 확인하고 괜찮다 싶으니까 미뤄뒀던 요리를 신나게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아래층이 뭘 해먹는지 내가 알아야할 이유는 없는데, 무슨 집이 이렇게 얇게 지어진걸까? 어이가 없다.
어쩌면 아래층의 아래층이 나처럼 음식을 안 해먹는 집이라 음식냄새가 이렇게 고통을 준다는걸 모를 수도 있다.
아니면 알아봤자 음식을 해야하니까 그냥 하는거다. 아마 그럴꺼다. 아래집 아줌마 남편이 음식해달라고 요구를 하는걸 수도 있고.


아래층 음식냄새 나는건 항의할 수도 없고, 화낼 수도 없다. 그래서 그냥 묵묵히 참는 수밖에 없다. 앞번에 살던 아파트 우리 아래집은 어쩌다 계란후라이 아니면 어쩌다 삼겹살 먹는 정도였는데, 그때도 투덜투덜했던게 생각났다. 아.. 맞다. 그때는 화장실에서 담배냄새가 올라왔었구나. 그것도 힘들었는데.



< 2004년 11월 ~ 2005년 12월까지 살았던 텍사스 휴스턴 아파트 >

곰곰히 생각해보니, 이제까지 살았던 집들엔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반드시 있었던 것 같다. 원래 삶이라는게 그렇듯이 말이다.


지금은 어쩌다 신경쓰이는 윗집 소음이나 매번 골탕먹이는 아래집 음식냄새 테러 때문에 힘들지만, 다른 집들도 안 좋은 점이 다 있었다.

심지어는 저 사진 속에 근사한 휴스턴 아파트는 제일 위층인 3층이라 저녁때 너무 더웠고 밤에는 2층 사는 부부의 야한 소리 때문에 자다가 깼다. 하하... 그거 진짜 못할 일이었다. 그러고보면 미국 아파트는 나무로 지어져서 소음이 더 심한 것 같긴 했다. 그래서 바닥을 카펫으로 깔아놨던 것 같기도 하다. 카펫 바닥은 먼지도 많고 위생상 썩 좋은 바닥재가 아니다. 


미국 동부로 이사갔을 때는 아파트 집안에 출몰하는 쥐 때문에 기겁을 했고, 주말마다 친구들 초대해소 술파티를 벌여 고래고래 소리 질러대던 아래층 언니들 때문에 힘들기도 했다.

......

연이은 아래층 음식냄새 테러 덕분에 까마득한 옛날 기억까지 났다. 어디에서 살든 분명 좋은 점과 안 좋은 점이 있을테고, 좋은 점보다는 안 좋은 점 때문에 신경질 나고 화나는 일이 많을거다.

그래도 당장 앞집 언니 조용하고, 새로 이사온 윗집이 그나마 조용하니 살만하지 않나 싶다. 아래층 음식냄새는... 아마 계속 투덜투덜 대며 환기시키며 살아야하겠지만.


나도 음식을 왕창씩 해먹는 사람이면 덜 화날려나? 그냥 투덜대며 지낼거 같다.
미세먼지나 좀 가셨으면 좋겠다. 환기는 시키고 살아야 하지 않나...





0 Comments
댓글쓰기 폼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20개월 딸이 어린이집에서 생일인 친구들을 여럿 보아서인지 케이크와 촛불끄기에 관심이 많아졌다. 그래서. 케이크책 장난감을 사줬다. 책 포장지를 뜯자마자 엄청 관심을 보이더니 내리 이틀간 이것만 가지고 놀았다. 그동안 사준 ..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요즘 이틀에 한번꼴로 데워먹는 냉동밥 시리즈를 갈무리해본다. 혼밥하기 좋다. 맛이 있고 내용물도 충실하다. 매운걸 잘 못 먹는 나는, 호박이나 연두부, 감자 등을 더 넣어서 먹는데 정말 꿀맛이다. 김가루도 추가한다. < 차돌..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오랜만에 회색구름이 걷히고 짜잔~! 해가 떴다. 파란하늘이 너무 좋아서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었다. 진짜 푸른 여름 하늘이었다.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지난달에 선물 받았던 과일과 야채들이다. 직접 농사 지은거라서 더 귀하게 느껴졌다. 자두와 살구는 특히 색깔이 예뻤다. 실은 살구를 처음 먹어봤다. 크기가 모두 작았는데 그래서 더 진짜처럼 느껴졌다. 말린 사과는 냉동실에..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맴맴매.. 매미 소리가 아주 가까이 들리길래 올려다봤더니, 바로 머리 위에 있었다. 고목나무에 매미. 그런건가. 가로수에 매미가 딱 붙어 있었다. 자세히 보아야 보이겠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 포스터 출처 : 씨네21 > 어떤 영화를 보러 갈때 선택하는 이유가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이 영화는 라디오에서..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15개월부터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한, 20개월 딸래미는.. 이번에는 수족구에 걸렸다. 수족구는 무서운 병이었다. 어린이집 다니면서 앓기 시작한 여러종류의 감기는 '준비운동'에 ..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세바시]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 사진 출처 : 세바시 Youtube 동영상 > 이 동영상은 Youtube에서 우연히 찾아..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삼복 더위에 그만 감기에 걸렸다. 에어컨 때문이다. 민소매를 입은 20개월 딸래미가 자면서 땀을 뻘뻘 흘리며 소리를 지르길래, 에어컨 온도를 낮췄다. 낮추고 다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 :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KBS 쿨FM, 저녁 6~8시) 방송에서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화요일 저녁(8월 6일)에 방송된 <사랑하기 좋은..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정은지의 가요광장 : KBS 쿨 FM (오후 12시 ~ 2시) : 장기용 출연 (영화 '나쁜 녀석들 the movie' 홍보)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장기용 배우가 출연했..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 유시민 작가님(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KBS 쿨FM. 아침 7시 ~ 9시) : 유시민 작가님의 느닷없는 특강 - 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어제 박은영의 FM대행진에 유시민 작가님이..

오늘은 37도 : 정말 덥다!

오늘은 37도 : 정말 덥다! 드디어 37도 찍는걸 봤다. 오늘 낮 3시쯤에 정말로 37도였다. 와... 심하게 덥더니만 37도구나. 어제 36도였을때도 참 덥다 싶었는데, 오늘은 그냥 더운 정도가 아니었다. 그나저나 일기..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피었다. 우와... 여름이다. 더워도 너무너무 더운 한여름이다. 너를 보니 진짜 여름이구나 싶다. 배롱나무야. 분홍꽃아.. 100일간 곱게 머물다가 바람 따라 가을과 함께 가렴. 2019/08/0..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 언더씨킹덤에 가다/ 3 ~ 4층 은평구 롯데몰에 있는 키즈까페에 다녀왔다. 사람이 엄청 많다는 얘기를 듣고 아침 일찍 서둘..

35도를 찍다, 장마 끝 무더위 시작

낮에 엄청 덥더니 35도였다. 내일은 예상 최고 기온이 37도던데... 어떻게 하지. 장마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나보다. 광복절 지나면 보통 한풀 꺽이던데... 앞으로 열흘간 푹푹 찔 일만 남았나보다. 오늘도 많이 ..

어린이집 이번주 방학 : 독박육아, 한달 같은 일주일이 끝나간다.

이번주 일주일 어린이집이 방학을 했다. 며칠만 하는 곳도 많은 것 같던데, 여긴 일주일 내내 방학이다. 겨우 일주일. 그래 그냥 일주일. 뭐 까짓꺼! 했지만.. 그렇게 만만치가 않았다. 잊고 지내던 24시간 육아의 기억이 떠..

뿌리염색 후 비듬, 못 살겠다

지난주에 뿌리 염색을 했다. 6월 하순에 염색 후 한달 열흘만에 미장원에 간거였다. 약을 바르는데 심하게 아팠다. 눈도 따끔거리고. 원래 염색이 이런거였던가? 모르겠다. 싶었는데.. 집에 와서도 머리 감을때 며칠 더 아팠다...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 유시민 작가님(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어린이집 이번주 방학 : 독박육아, 한달 같은 일주일이 끝나간다.
뿌리염색 후 비듬, 못 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