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10년짜리 복리 적금 들기. 선물이 좋아서 그만...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10년짜리 복리 적금 들기. 선물이 좋아서 그만...

sound4u 2019.01.10 23:59

은행에 otp 물어보러 갔다가 그만...
예정에도 없던 10년짜리 적금을 들었다. 5년  납입 10년 만기다. 5년동안 부을 수 있어야 될텐데...

걱정이 좀 되지만, 추천해준 직원분이 선물을 듬뿍 주셔서 좋았다. 치약 선물 오랜만이다. 적금 들만 하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너의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한 것은 그 꽃을 위해 네가 공들인 시간 때문이야, <어린왕자> 중에서

너의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란 것은 그 꽃을 위해 네가 공들인 시간 때문이야. - <어린왕자> 중에서 저번에 부크크에서 책 인쇄한게 왔을때 같이 온 명함이 있다. 거기 새겨진 글귀가 좋다. <어린왕자>에 나왔던 문구이기도 하다..

엄마유 할머니유? 그러고보니 머리 염색 안해서 '할머니' 소리를 들었나보다.

"엄마유 할머니유?" 그러고보니 머리 염색 안해서 '할머니' 소리를 들었나보다. 응급실 갔다온 다음 다음날 외래 진료 받으러 대학병원에 갔다. 열이 심하지는 않았는데 발진도 있고 열감이 느껴져서 데리고 갔다. 실은 "괜찮다"는..

"사랑해요"를 "달이 참 아름답네요"라고 고백, 로맨스는 별책부록

"사랑해요"라는 말 대신 "달이 참 아름답네요"라고 했다. :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중에서 출처 : <로맨스는 별책부록> 동영상 캡쳐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달을 보며 이야기하는 부분이 있었다. 함께 보는 달을..

날씨가 참 좋았다. 미세먼지도 없고 바람도 좋고 매화꽃도 좋고.

날씨가 참 좋았다. 미세먼지도 없고 바람도 좋고 매화꽃도 좋고. 어제 비와서 그런지 공기도 좋고 바람도 좋고 햇살마저 눈부신 참 예쁜 날이었다. 활짝 핀 매화꽃도 예뻐 보였다. 역시 해가 있어야 꽃이 돋보인다. 꽃도 조명빨인..

꽃샘추위, 비 한바탕 퍼붓고 간 추운 날 하늘

꽃샘추위다. 갑자기 훅 추워졌다. 덕분에 미세먼지가 몽창 날아가버렸다. 그래서 추운게 싫지 않다. 추운 것보다 먼지가 더 싫어서다. 요란하게 비가 오더니 뚝 그치고, 하늘이 환하게 갰다. 비가 그렇게 왔다는게 거짓말처럼.....

응급실에서 만난 엄마들과의 대화

15개월 꼬마가 새벽에 열이 심하게 났다. 아이는 많이 아파하며 울었다. 전날 동네소아과에서 해열제 처방만 내려주셨다. 해열제 먹이고 잤는데도 불덩이였다. 애를 들처매고 택시를 탔다. 근방에 대학병원 응급실에 갔다. 응급실에..

미세먼지 가득한 세상에 핀 꽃이라 슬프다

봄이 온건 반갑지만, 반갑지 않은 이유는 미세먼지 때문이다. 공기가 썩어도 어떻게 이렇게 썩었을까? 싶게 안 좋다. 마스크 안 쓰면 깔깔하고, 마스크 쓰면 숨이 안 쉬어진다. 매화꽃이 짠하다. 봄이 반갑지 않다.

단맛이 싫어지다니... 입맛이 변한건가?

단맛이 싫어지다니... 입맛이 변한건가? 이날은 솔직히 좀 미친 날이었다. 유축해서라도 모유를 먹인다고 커피를 마시지 않던 시절이 있었다. 나중에 커피를 마셔도 되면 그때 꼭 다시 가봐야지. 그래서 브런치와 커피를 마셔야지 ..

육아는 아이템빨이라더니...

작년에 이유식 시작할 무렵(아기 6개월 조금 안 됐을때. 5개월 며칠) 산 이유식 밥솥을 이제서야 꺼냈다. 냄비에 저어서 만들다가 하도 안 먹어서 시판 이유식을 주문했다. 그러다가 문득 밥솥 생각이 났다. 재료를 썰어넣고 쌀..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꽃화분을 들이다 : 서양란, 꽃 핀 다육이

시장에 가서 꽃화분을 몇개 샀다. 겨우내 키우던 화분이 다 죽었다. 죽은 화분은 정리하고 새로 들인 화초로 채워넣었다. 분홍빛이 고운 서양란과 아이보리 색깔 서양란을 샀다. 꽃대가 올라온 다육이도 2개 샀다. 빈 화분이 ..

봄이 왔어요! 매화꽃이 곱게 피다.

봄이 왔어요! 매화꽃이 곱게 피다. 언제 오나? 싶었는데... 길가다가 매화꽃을 봤다. 모르는 사이 봄이 이렇게 가까이 와있었구나 했다. 건물숲 사이에 예쁜 꽃이 피었다. 반갑다!! 봄

날은 또 날이라서.. 사탕을

화이트데이 화이트데이라고 남편한테 사탕을 받았다. 원래 예쁘게 포장되어 있었는데, 아이한테 리본 준다고 포장을 풀렀더니 저렇게 너덜너덜한 모양새가 됐다. 한개만 사지 왜 두개나 샀어? 했더니 한개만 팔지는 않는단다. 그렇지 ..

미세먼지를 날려버린, 바람 불어 좋은 날 - 푸른 하늘!

미세먼지를 날려버린, 바람 불어 좋은 날 - 푸른 하늘! 미세먼지를 한방에 날려버린.. 오늘은 바람 불어 좋은 날이었다. 아침에 우중충해서 종일 흐릴려나보다 했는데 서서히 걷히더니 쨍하고 해뜬 날이 됐다. 대신 바람이 많이 ..

어린이집 등원(맞춤보육) 7일째 - 생각보다 나한테 주어진 시간이 짧다/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할듯

어린이집 등원(맞춤보육) 7일째 - 생각보다 나한테 주어진 시간이 짧다/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할듯 지난주부터 아이를 어린이집에 등원시키고 있다. 전업맘이라 맞춤 보육이라고 하던데, 9시부터 3시 40분까지 아이가 어린이..

미세먼지 물러난 어제 파란 하늘, 숨이 탁 트였다.

언젠가부턴 아주 맑은 파란 하늘도 사치다. 회색 하늘에 익숙해지는게 싫다. 어제는 맑고 탁 트인 느낌이었다. 미세먼지야! 제발 너 있던 곳으로 돌아가렴. 그냥 기분이 좋았던 초봄 어느 주말이었다. 아직은 겨울 끝자락인듯 ..

15개월 꼬마는 물건을 어디다 숨기는걸까? 아이를 키우면 집안에 (물건이 사라지는) 블랙홀이 생기나보다.

집에 자그마한 물건이 하나씩 사라지고 있다. 15개월 딸램은 고사리 같은 손으로 물건을 꼭 쥐고 도망다닌다. 그러고는 사라진다. 그런 식이다. 책에 붙이는 폭신폭신 스티커도 한두개씩 없어지더니, 이제 남은게 몇개 없다. 어디 ..

브런치북 응모한거 낙방, 당연하다

다른 사람이 좋아할만한 글을 써야 하는데, 내가 좋아하는 글을 쓰니 매번 떨어지나보다. 이번에도 낙방했다. 신춘문예 공모전 생각도 난다. 요행을 바라다니! 역시 나는 아닌가보다. 대중성은 없는걸로.. 그냥 나 좋아서 쓰는걸로...

미세먼지 아주 나쁨을 지나고.. 저녁 노을

미세먼지 아주 나쁨 상태로 거의 일주일 가까이를 보냈다. 창문 열기가 무서운 하루하루였다. 이번엔 정말로 아주 많이 나빴나보다. 밖에는 잠깐씩만 나갔는데도 목이 퉁퉁 부었다. 조금 나아졌다던데... 조심스럽게 창문을 열어봤다..

너의 장미꽃이 그토록 소중한 것은 그 꽃을 위해 네가 공들인 시간 때문이야, <어린왕자> 중에서
"사랑해요"를 "달이 참 아름답네요"라고 고백, 로맨스는 별책부록
"사랑해요"를 "달이 참 아름답네요"라고 고백, 로맨스는 별책부록
날씨가 참 좋았다. 미세먼지도 없고 바람도 좋고 매화꽃도 좋고.
날씨가 참 좋았다. 미세먼지도 없고 바람도 좋고 매화꽃도 좋고.
꽃샘추위, 비 한바탕 퍼붓고 간 추운 날 하늘
응급실에서 만난 엄마들과의 대화
미세먼지 가득한 세상에 핀 꽃이라 슬프다
단맛이 싫어지다니... 입맛이 변한건가?
단맛이 싫어지다니... 입맛이 변한건가?
육아는 아이템빨이라더니...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꽃화분을 들이다 : 서양란, 꽃 핀 다육이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꽃화분을 들이다 : 서양란, 꽃 핀 다육이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꽃화분을 들이다 : 서양란, 꽃 핀 다육이
봄이 왔어요! 매화꽃이 곱게 피다.
봄이 왔어요! 매화꽃이 곱게 피다.
봄이 왔어요! 매화꽃이 곱게 피다.
날은 또 날이라서.. 사탕을
미세먼지를 날려버린, 바람 불어 좋은 날 - 푸른 하늘!
미세먼지를 날려버린, 바람 불어 좋은 날 - 푸른 하늘!
미세먼지를 날려버린, 바람 불어 좋은 날 - 푸른 하늘!
미세먼지 물러난 어제 파란 하늘, 숨이 탁 트였다.
미세먼지 물러난 어제 파란 하늘, 숨이 탁 트였다.
미세먼지 물러난 어제 파란 하늘, 숨이 탁 트였다.
미세먼지 아주 나쁨을 지나고.. 저녁 노을
15개월 꼬마를 어린이집에 보냈다
거의 1년에 10개월 가까이 미세먼지앱을 보며 산다.
거의 1년에 10개월 가까이 미세먼지앱을 보며 산다.
귀여운 태권V 로봇 인형
로맨스는 별책부록, 차은호(이종석) 말말말 : 따뜻한 거절, 조용한 고백, 따끔한 조언/ 누나는 계절이 언제 바뀌는지 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