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권하는 미장원에 낚이다 : 후회하는 중..(이지만 3개월은 더 가야한다) 본문

[사진]시간/나

권하는 미장원에 낚이다 : 후회하는 중..(이지만 3개월은 더 가야한다)

sound4u 2020. 8. 13. 00:00
반응형
드라이를 잘하면 괜찮아 보이는 내 곱슬머리. 집에 오니 드라이빨이 사라졌다. 게다가 장마철이니...

자주 가던 커피집이 없어지고 그 자리에 미장원이 새로 들어왔다. 원래 좋은 자리라고 생각했었는데 미장원이 될 줄이야.

오픈 이벤트로 20% 할인해준단다.
안 갈 이유가 없다.

구경삼아 갔다. 가서 머리도 자르고...

ㅋㅋㅇ헤어앱에서 쿠폰도 적용하고 카드 할인도 받아 싼 가격에 잘랐는데, 미리 결제하면 그 가격에 3번 더 자를 수 있게 해준다고 했다. 약간 고민을 하다가, 결제를 했다.

휴...
잘한걸까? 하는 후회가 밀려왔다.
지금 여기저기 한번씩 가보는 중인데, 여기 4번이나 가야 되는거다.

미용사분이 장사를 잘한거겠지.
낚인건가?

원래 다녔던 미용실에 그만 둔 언니가 그리웠다. 뭘하라고 권하지도 않고 마음 편하게 해줬다. 마음 편하게 잘해주는게 제일 아닌가? 머리 자르는건 왠만하면 다 비슷한 것 같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