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Cars>...인생이란 목적지가 아닌, 여행하는 과정 그 자체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Cars>...인생이란 목적지가 아닌, 여행하는 과정 그 자체

sound4u 2007. 6. 2. 23: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06-29 (Thu) 12:40
오며가며 이 영화 포스터 보구 처음 든 생각은 역시 "귀엽군 ^^" 이었다. 참고로 개인적으로 귀여운거 너무 좋아한다. 별 생각 안하고 보러갔는데 보고 나오면서 그리고 한동안 참 많은 생각을 했다. 흑..애들 영화치고는 알아듣기가 어려웠다. 서부쪽의 그..스페니쉬 비스므레 하면서 흑인들 말하는 슬랭 비스므레한 요새 애들이 하는 영어식으로 말하니 알아듣기가 어려웠다. 그래도 그림 보면서 내용 유추해가면서 봤다.

주인공은 예전에 내가 그랬듯이 "성공"이 인생의 목표이었다. 성공하기 위해 약간은 비열할 정도로(보면 살짝 재수가 없다. ..자슥이 자기가 잘나서 잘된 줄 안다. 사실 자기를 위해 애써주는 에이전시나 묵묵하게 타이어를 갈아주는 쬐그만 자동차, 기름 제때제때 넣어주는 자동차, 그리고 수송차 등..자기를 도와주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예전에 잘나가는 회사에 입사해서 일 열심히 해서 인정받고 승진하고 승승장구하면 그러면 만사 장땡이라고 생각했었다. 그게 이 미국오기전까지 그랬다. 어리석게도. 주인공 자동차처럼 그렇게 못난 짓도 아마 했을꺼다. 그래서 몸이 아프든 말든, 무리해서 일해가면서 아둥바둥 살았던거 같다. 비전공자여서 무시당하고, 여자라서 무시당하고, 그동안 힘들게 일해서 경력쌓은거 억울하고, (참 억울하고 분한 것두 많다. 정말..)

다 보상받고 싶었다. 그게 목표였다니. ==> 이 부분은 저 자동차하고 다르네. 주인공 자동차는 원래 생기기도 잘 생겼고 원래 잘난 놈이었다.

그러다가 그만 수송차의 실수로 듣도보도 못한 시골에 가게 된다. 가서 동네 도로 망가뜨린거 복구하는 아주 무료하고 단순한 일을 하면서 맨날 도망갈 궁리를 한다. 이것도 비슷하다. 진짜 잘나가고 싶어서 미국에 왔는데. 푸후후..이런 시골로 와버렸네. 미국이 다 같은 미국이 아니에요.

하긴 전에 큰 도시 휴스턴도 따지고보면 시골스러웠다. 어떤 면에선. 그리고 내가 생각도 못한 어려움이 닥치자 내가?!?! 왜 이런??? 이럴 수가??!!! 맨날 벗어날 궁리만 하게 됐다..... 여기까지 비슷하다.

주인공 자동차는 그 시골에서 여러 다른 자동차들을 만나면서 인생의 목표란 대체 무엇인가..
그런걸 생각하게 되며 돌아보게 된다. (이것도 비슷하군. 이래저래 외롭고 쓸쓸하고 그러니
참 생각 많이 하게 된다.) 그래서 그동안 죽어라 앞만 보고 돌진!!하라. 하던 내 인생을 한번 돌아보게 됐다. 과연 인생에서 중요한게 뭘까. 하고. 난 그동안 잘 살았나? 등등. 잠시라도 이런저런 생각들을 해보라고 그래서 미국에 오게 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러면서 조금씩 조바심병이나 울화병이 나았다. 그냥 좀 덤덤해졌다. 평온한 시골동네에 와있다보니 그런지. 뭐. 물론 나는 길을 고쳐야 할 벌을 받은건 아닌데, 나름 다른 걸로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위에 제목의 저 말 그래서 내겐 참 의미심장하게 느껴졌다.
(씨네21에서 가져온 말인데 http://www.cine21.com/Movies/Mov_Movie/movie_detail.php?id=9798)

인생이란 목적지가 아닌, 여행하는 과정 그 자체이며
명성과 스폰서, 트로피 뒤에 가려진 소중한 가치를 깨닫게 되는데...

몇살까지 살지 모르겠는데 앞으로 살아가야 할 날도 꽤 남았지 않은가. 지금이 전환점이라 생각하고 인생을 넉넉하게, 그리고 마치 여행을 하는듯 느긋하게 그렇게 가보자. 그래서 이 애니메이션은 나한테 애들이나 보는 그런 애들 영화 그 이상이었다. 이제 난 어떻게 해야겠다.
무조건 성공하고 말테다. 이런 생각은 버리기로 했다.

그냥 물흐르는대로 살아볼려고 한다. 사실 당장 어떻게 될지도 모르겠다. 두렵고 걱정도 많이 된다. 맨날 아침에 운전대 잡을때, 긴장이 되서 손에서 땀이 다 나듯이... 가면서도 걱정이 된다. 이거 잘 가고 있는건가?? 하면서. 하긴 누가 인생을 장담할 수 있겠는가. 내일 어떻게 될지는 사실 아무도 모르는거 아닌가? 나를 죽여가면서(?)까지 그렇게 힘들게 살지 말자. 상황이 닥치면, 이겨내거나 흘려버리거나 그러자. 인생은 목적이 아니라, 과정이 중요한거라잖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6월 2일 comment) 며칠전에 포르쉐 사진 찍으면서 문득 이 애니메이션이 생각났다. 작년에 영화평 써놓은걸 옮겨오자는 생각이 들어서 작년에 쓴 평을 보았는데, 문득 작년에 이 애니메이션 볼즈음이 생각나서 울컥...했다. 인생은..목적도 중요하고 과정도 중요하다. 참 괜찮은 애니메이션 중에 하나였다. 그러고보니 1년전에 봤었구나.
4 Comments
댓글쓰기 폼
식물도 영양 보충이 필요해..

베란다 화분 식물들이 시들시들해 보였다. 물을 주고도 뭔가 부족해 보여서, 영양제를 꽂아주었다. 추위와 싸우느라 고생 많았을 식물들.. 식물들도 영양 보충이 필요하다.

동네 겨울 야경

크리스마스 지나고 해가 바뀌니 전구 인테리어 많이 정리했던데, 여긴 아직 정리 안했다. 치우기 전에 사진 찍었다. 사람 키만큼 큰 눈사람이 있었다.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살면서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라는 당연한 말이 감동적으로 들린다. 진심에서 우러난 말이어서 그..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전에 슈가맨에서 양준일이 이야기한 "20대의 나에게"가 인상적이었는데, 기자회견에서도 이 말에 대한 질문이 나왔..

딸내미 갖다주라고.. 병원과 약국에서 비타민 주셨다. (내꺼 아님)

(내가 아파서 간) 병원과 약국에서 아이에게 주라며 비타민을 주셨다. 딸내미가 며칠 아프고 나서... 감기가 나한테 왔나보다. 며칠째 골골한다. 병원에서 진료비 계산하는데 비타민을 2개 주셨다. 딸 갖다주라고 하셨다. 감사합..

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500원짜리 커피(포인트 1천원 사용)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포인트가 1천점이 있길래, 아메리카노를 사러 갔다. 포인트 1천점 쓰고, 500원 더 결제했다. 500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어린이집을 다니는 25개월 딸아이가 경로당 가서 세배하고 세배돈을 받아왔다. 2천원을 받았다고 한다. 할아버지랑 할머니한테 받았다고 했다. "아휴.. 예쁘다." 말투를 흉내냈다. 제 ..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1월 16일 11시에 jtbc에서 하는 슈가맨 특집 방송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를 봤다. 양준일이 슈가맨 방송 이후 팬미팅을 ..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