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4
Total
1,483,530
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3/23) 따뜻했던 지난주 금요일 점심 무렵 본문

[사진]로드아일랜드(2006~2012.4)/봄,여름,가을

(3/23) 따뜻했던 지난주 금요일 점심 무렵

sound4u 2012. 3. 28. 13:21
반응형

오늘 영하의 날씨에 놀라서 파카입고 나갔다. 에취..
뭐 날씨가 이 모양이래. 봄 건너 뛰고 여름인가? 싶었는데. 에구..

지난주 금요일날 날씨가 따뜻하고 좋아서, 그리고 드릴소리, 망치소리 들으며 밥먹는걸 한번쯤 건너뛰어볼까 싶어서 집근처 mall에 있는 작은 까페에 가서 밥을 먹었다. 밥이 아니라 샌드위치;;다.


사진 찍고보니까 하늘색도 그렇고 바깥 풍경도 봄 빛깔이 완연하게 느껴진다. 


느긋하게 걷는 사람들, 봄햇볕 쪼이는 사람들이 넉넉하게 보였다.


샌드위치를 먹고, 주변을 살짝 걸었다. 새삼 벚꽃들이 활짝 필 준비를 하는게 보였다. 
(근데 얘네들 이번주에 추워서 .. 흑흑. 힘들었을거 같다.)


꽃봉오리들이 활짝 다 피면 정말 예쁠거 같았다.


나뭇잎 색깔도 달라보였다. 연두색이 도드라져 보였다! 봄이었구나. (라고 쓴 이유는;; 이번주에 너무 추워서다. 아직 봄은 아닌거 같다.)


오후 2, 3시쯤에도 이렇게 볕이 좋았었다. 이게 불과 며칠전 일이라니.. 날씨가 참 미쳤구나.
사진으로나마 '잠시' 봄을 느껴본다.

반응형
Tag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