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드라마 나인>.. 최대 반전 메시지는? - 현재를 열심히 잘 살자!/ 소중한 관계에 관하여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드라마 나인>.. 최대 반전 메시지는? - 현재를 열심히 잘 살자!/ 소중한 관계에 관하여

sound4u 2013. 6. 21. 00:55

이번에도 ^^.. 역시 동료가 알려줘서 <나인> 스페셜 영상을 보게 되었다.


나인 완전정복 1부는 1시간내에 20부작을 훓어보는 식이라서, 그냥그냥 보았는데,

2부는 말그대로 스페셜 영상이라서 꽤나 흥미진지하게 봤다.


김관명 기자님과 송재정 작가님이 하신 말씀이 인상적이라서, 그대로 옮겨왔다.



본인이 생각하는 나인의 메시지는?

- 김관명 기자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부)


나인이 타임슬립을 통해서 과거를 조작한다는데

저는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지금 현재를 통해서

오히려 20년 후를 조작할 수 있다는 것

이것은 신이 아니라, 타임머신이 아니어도


어느 인간도 다 할 수 있는 일이거든요.


어찌보면 평범한거지만

우리가 매일매일 놓치고 사는게 그것인거 같아요.


오늘을 열심히 살면 20년 후,

내가 내 곁의 가족과 우리 회사가 더 좋아질 수 있다는 것


이게 어떻게 보면 나인이 전해준

가장 반전 메시지가 아닐까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러게...!


오늘 내 행동과 결심이 20년 후의 나를 바꿀 수 있다!


평범하고 당연하지만, 얼마나 멋진 일인가.

누구나 알지만, 누구나 행동으로 실천하기 어려운 이 메시지를 각인시켜준거다.


행동하려면 용기가 필요하다.








나인을 통해 전하고자 한 메시지는?

- 송재정 작가


결국은 그 말을 하고 싶었던거 같아요.


'사람이 사는게 혼자 사는게 아니다'


혼자 사는 삶이 아니고, 어떤 사람의 삶이 완성될때

그건 분명히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다.


작가님이 말씀하신거처럼,

내가 아무리 힘들고, 

아무리 지치고,

왠지 버겁고 그래도 하루하루를 살아갈 수 있는건


소중한 관계, 사람들, 응원해주는 것들, 힘을 주는 든든한 무언가

그런 것들이 있어서 가능한 일이 아닌가 싶다.



누가 뭐라 그래도

꾸준히 사랑하는 것을 하면서, 소중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면

20년 후에 멋진 나와 만날 수 있지 않을까?




2013/06/21 - [[글]읽기/드라마/ TV] - 드라마 나인>.. 최대 반전 메시지는? - 현재를 열심히 잘 살자!/ 소중한 관계에 관하여


2013/06/20 - [[글]읽기/드라마 / TV] - 드라마 <나인>... 선택, 추억,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다/ 긴 여운을 남기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그래도 화분을 키우자(1) : 만천홍을 사다

갇혀지내는 삶이지만... 볕도 좋은데 뭔가 변화를 주고 싶어 화분을 들였다. 꽃 색깔이 정말 곱다. 밖에 흩날리는 벚꽃 따위와 비교도 안 될만큼 이쁘다. 게다가 꽤 오래 이쁜 모습으로 살아줄테니.. 만천홍. 그대가 최고일쎄.

창문 열고 벚꽃 구경

벚꽃 한창 좋을 때다. 다음주면 다 질 것 같아 아쉽다.

어린이집 개학 무기한 연기

세번이나 연장되었는데.. 이번엔 얼마나 연기될까? 궁금했었다. 그런데 어린이집 개학이 무기한 연기됐다. 연기되는게 맞다. 아직도 확진자가 하루 100명 넘게 나온다고 하던데.. 외국에서 입국하시는 분들 중에 확진자가 많은지,..

집콕, 밖에 나갈 수 없는 삶 한달째 : 택배기사님들! 감사합니다.

택배기사님들 덕분에 집에서 한발자국 나가지 않아도 살 수 있다. 감사드립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2) : 벚꽃과 목련과 동백꽃

미안. 엄마만 밖에 나왔어. 언른 병원에 갔다올께. 근데 바깥이 너무 추워. 올해도 어김없이 예쁜 동백꽃. 누가 처음 이 나무를 심었을까? 궁금하다. 보고 있는데 뭔가 울컥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1) : 곱게 피는 매화와 벚꽃

토요일에 아이를 아빠에게 부탁하고 병원 두군데를 다녀왔다. 대상포진에 이어 귀까지 아파서 어쩔 수 없었다. 곱게 핀 매화와 벚꽃을 볼 수 있었다. 봄이구나.

마스크 쓴 라이언, 요즘 카카오톡 스플레시 화면 : 귀엽다.

며칠 전부터 카카오톡 시작하면 뭔가 훅.. 평소와 다른게 떴다. 뭐지? 궁금해서 화면 캡쳐해보니, 마스크 쓴 라이언이었다. 귀엽다. 힘내라! 대한민국. 코로나19 이겨냅시다.

4월은 잔인한 달.. 어김없이 봄은 오고 꽃도 피고

코로나바이러스 세상이지만.. 봄은 봄인가보다. 환기시키느라고 창문을 여니 목련꽃 냄새가 훅 올라온다. 벚꽃도 꽃망울을 터뜨릴 기세다. 이번주, 다음주 외출음 최대한 자제해야 하는 때라. 하필.. 꽃은 창문 열어 구경하는 것으..

티스토리앱 사진 업로드 오류,  '모든 사진' 클릭하면 아무것도 안 보여요

이 오류 생긴지 며칠 됐는데 수정을 안해주셔서 글로 남겨요. 티스토리앱에서 사진 첨부하기 버튼 클릭 -> 모든 사진이 다 보임 -> 특정 폴더에 사진을 찾아서 올릴려고 '모든 사진' 클릭 하면 화면이 하얗게 되요. 그런데다가 ..

아이와 작년에 함께 만들었던 개운죽 화분(?), 대나무에서 잎을 분리하다

부엌 창가에 개운죽 화분이 있다. 울집 꼬마가 16개월이었던 작년, 어린이집에서 처음으로 부모 참여 수업이라는데를 가서 만든 화분이다. 화분이라 그래야 하나? 화분컵이라고 해야 하나? 적당한 단어가 생각이 안나서.. 암튼 그..

2주간의 멈춤, 잘 지켜져야 할텐데...

2주간의 멈춤이 잘 지켜졌으면 좋겠다. 하필 날씨도 좋아지고, 봄 기운이 완연하다.

3월 보육료 결제에 대한 질문과 답변 : 한번도 등원시키지 않았는데 보육료 결제하라네요.

보육료 결제한 것이 답답한게 아니라, 등원 한번 시키지 않고 가정 보육한 내가 속상해서 질문을 올렸다. 답변은 정답이었다.

나비난에 꽃대가 올라오다.

6년전인가? 7년전인가? 추석에 큰형수님이 주신 화분을 이름도 모른채 키웠다. 난인듯 난이 아닌듯? 모르겠다 그러면서 열심히 키웠는데, 오늘 드디어 이름을 알았다. 나비난이라고 했다. 이름을 알게 된 날, 참 우연히 꽃대가 ..

다시 일주일만에 맞이한 바깥 세상, 목련과 산수유

일주일만에 약을 받으러 나갔다. 꽃샘 추위도 한창이었는데, 볕이 좋아서였는지 목련이랑 산수유가 활짝 피어 있었다. 갈수록 길거리에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볕은 점점 더 좋아질테고, 그러면 주말에 돌아다니고 싶은 사람들..

갇혀지내는 사람 따로 막 다녀도 되는 사람 따로?! 너무하다.

우리집 27개월 꼬마는 2월 27일부터 집에서 한 발자국도 못 나갔다. 원래 25일부터 나가지 말았어야 하는데, 대상포진 걸린 어미가 대학병원에 진찰을 받아야 되서 25일과 27일 두번 어린이집을 가야했다. 2월 27일 이후 ..

3번 연기된 방학, 4월 6일엔 정말 개학을 할 수 있을까?

2월부터 계속 방학인거다. 점점 길어져서 그렇지. 그런데 이번에 진짜 개학할 수 있는걸까? 세번이나 연기되고 보니.. 그렇다. 코로나19는 언제까지 계속 퍼질까?

어린이집 개학 연기 : 3월 23일에서 4월 6일까지로

아직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참 퍼지고 있나보다. 예상했던대로 어린이집 개학이 연기됐다. 앞으로 3주 가까이를 더 데리고 있어야 한다. 2월 25일부터 동네병원에 약 타러 2번이나 나갔다 왔는데.. 울집 27개월 꼬마는 한번도 ..

요즘 자주 받는, 안전 안내  문자

딱히 연락하고 지내는 사람도 없는 내가 요새 자주 받는 문자는 바로 안전 안내 문자다. 나중에 코로나19와 함께 자주 오던 안내 문자도 기억이 같이 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