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제1부 타협하지 않는 엄마 - Daum> EBS 지식> 엄마가 달라졌어요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제1부 타협하지 않는 엄마 - Daum> EBS 지식> 엄마가 달라졌어요

소중한 하루 sound4u 2013. 8. 7. 00:29
반응형

종종 들어가서 보는 Daum의 EBS지식에서는 한번 곱씹어봄직한 동영상들이 많다.

며칠전에 본 동영상은 엄마에 대한 내용이었다. 타협을 모르는 강직한 엄마에 대한 내용이었다.

비단 이것은 엄마라는 특정 대상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대상에 폭넓게 적용될 내용일듯 하다. 새김직한 내용이었다.


나는 어떤가? 하고 돌아도 보고.


어른은 시간 지난다고 그냥 되는게 아니라, 역시 성장하고 자라야 어른이 된다는 사실을 또한번 느낀다.

깨닫는 어른, 함께 성장하는 어른이 되어야겠다.

부단히 노력하고 또 노력해야지.


본 내용 중에 일부 내용을 그대로 갈무리해본다.



http://ebs.daum.net/docuprime/episode/6074


엄마가 달라졌어요 - 제1부 타협하지 않는 엄마


전문가의 말1 >


너무 일방적으로 아이들을 바라보지 못하고

엄마 위주로 해가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 안타까운 느낌이 듭니다.



전문가의 말2 >


어머님처럼 소리 지르고

체벌이 있으신 엄마들의 경우


그 아이들이 화가 쌓이거든요.

그래서 마음 속에 굉장히 화가 쌓이다가


울분이 쌓이고 분노가 쌓이다가 말보다

행동으로 나타나는 경향들이 나타나고요.


그 다음에 이제 공격적인 아이나

충동적인 아이가 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엄마의 고백1> 


그냥 내가 다 해줬으니까 참 행복하다고 

느껴야 되는 애들이라고만 생각했는데


불쌍한 애들이었구나 내가 행복하게 해주지 못하고

불쌍하게 이렇게 했구나 고통받게 했구나



진단.

지시와 통제가 강한 양육 스타일을 가진 두 어머니


문제.

아이들이 자신감이 없고

의존심이 강해지며

성장해 가면서 반항심이 생길 수 있다.



엄마의 고백2> 


잔소리만 많이 했을때는 정말 지옥같고

아이들이 왜 이렇게 내 마음을 몰라주고


자기네들은 그랬을 것 아니에요.

엄마는 또 왜 내 마음을 몰라주고


서로 지옥 같은 생활을 했던거 같고

이렇게 상담을 받고 대화다운 대화를 나누니까


이곳이 진짜 천국 같은 느낌이 든다.

아이들도 천국 같은 느낌에서 생각하고 말하고


이러면 더 좋은 사고가 자라겠다 이 생각도 들고

너무 편안하고 좋았어요. 느낌이



미션!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가져라


가르치려 하지 말고 함께 놀면서

아이들의 감정을 공감하는 능력을 키운다.


(몸은 때론 생각보다 많은 말을 합니다)



12주 후


엄마의 고백3>


제가 또 행복해하니까 아이가 또 행복해지고

그러다보니까 집안 분위기도 좋고

그래서 좋은 여행을 한 기분?

그런 기분이 들어요.



엄마의 고백4>


내 위주였던 것 같아요 진짜. 감정이

내가 기분 나쁘면 애들도 나빠야 되고


내 기분에 어린것들을

자꾸 맞추려고 했던거 같아요.


그런데 지금은 이제 내가 애들한테

맞추려고 노력을 해요. 애들 기분에


내가 기분이 나빠도 그냥 나는

애들이 밝게 있으면 나도 즐거워지려고



아이들의 이야기>


엄마께서 예전에는 되게 사소한 일

가지고도 되게 뭐라고 하셨고


잔소리도 되게 많이 하시고 그러셨는데

요즘에는 딱히 안 그렇고


되게 잘 대해 주셔서

더 편하고 좋은 것 같아요




엄마가  화를 내지 않으니

아이들은 주눅 들어 눈치만 보지도 않고

무조건 반항하던 버릇이 없어졌다.



전문가의 말 >


아이가 변하면 서서히 아이를

대해줘야 될게 달라지거든요.


현재 방식을 그대로 가져가시는게 아니라

그때그때 아이에 따라서 나도 다르게 반응을 해야 되는데


이 노력은 끝나는게 아니에요. 계속 현재

가장 좋은게 무엇일까를 찾아가는 작업이니까



엄마의 독백5>


달라진 것이 두가지에요.

첫번째로는 제가 행복한 것, 행복해진 것


더 바람이 있다면 아이들 표정이 아까 그것보다 

더 밝아졌으면 좋겠다 이 생각이 들어요.


두번째는 아이들이 수다스러워진 것

저는 그 결과에 정말 만족하고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지타워(넷마블 신사옥), 3층 'ㅋㅋ다방'을 구경하다

건물 앞에는 지타워몰(G-TOWER MALL)이라고 써있는데, 엘리베이터에는 지스퀘어라고 써있어서 이름이 뭐가 맞지? 했다. 처음에는 '지스퀘어'라고 했다가, '지타워'라고 이름을 바꾼 모양이다. 이름이 바뀐지 모르고, 아직도..

쓸게 없는 날이지만... (사실은 쓸게 너무 많아서 포기한거)

오늘도 그냥 쓰는 글이다. 매일 블로그에 글 한편씩 올린다. 그래야 애드센스(광고)한테 좋을거 같아서.. 라기보다는.. 사실은, 그래야 그나마도 뭐라도 (의무감에) 몇줄이라도 쓸테니. 애드센스는 좋은 핑게고 목적이 되기도 한다..

푸시팝, 생각없이 누르기 좋은 장난감

저번에 6살짜리 아이가 가지고 노는 걸 보고, 5살 딸아이가 부러워해서 푸시팝 2개를 샀다. 그렇지않아도 광고 뜨는걸 본 적이 있는데, 이게 뭔가? 하고 넘겼던 터다. 손가락으로 톡톡 누르는 장난감이다. 포장 뽁뽁이를 눌러 ..

금전수, 물꽂이해서 뿌리 내린 다음 화분에 심어주다

전에 샀던 금전수 화분에 물을 과하게 주어서 죽였다. 흐물흐물해진 부분은 잘라내고 멀쩡하게 남은 가지들을 물꽂이했다. 그런데 금전수는 물꽂이해서 뿌리내리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뿌리가 하도 안 나서 내가 뭘 잘못했나? 의심도..

다육이(십이지권) 꽃이 피다

길쭉하게만 자라서 궁금했던, 다육이 십이지권의 꽃이 드디어 폈다. 옆으로 넓게넓게 펼쳐지던 가지에 꽃이 폈다. 십이지권 꽃이 이렇게 생겼구나. 신기했다. 다육이를 계속 키우다 죽이기를 반복했지만, 집에서 키우던 다육이에서 ..

빨리 빨리 움직이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까?

늘 집안일은 쌓여 있다. 어떤 사람은 아이가 등원하면 집안일 하지말라고 한다. 최소한 일만 하고, 아이 하원하면 그때부터 하라고 한다. 최소한의 일을 하는데 1시간이면 된다고 했다. 최소한 일만 한번 해봤다. 1시간안에 할 수..

컬리 퍼플 박스를 구매하다

컬리 퍼플 박스를 샀다. 이걸 사면 1만 3천원 쿠폰을 쓸 수 있다고 해서, 잠깐 고민을 하다가 샀다. 컬리에서 장을 보면 좋은데, 종류별로 박스가 오니까 나중에 정리할 때도 손이 많이 갔는데.. 이렇게 큰 보냉팩으로 장을 ..

구로 지타워(G-TOWER, 넷마블 신사옥)를 구경가다

드디어 이 동네에 가볼만한 공원이 생겼다. 넷마블 신사옥에 갔다. 건물에는 지타워(G-TOWER)라고 써있었다. 아직 한창 건물 내부는 공사 중인 것 같은데, 건물 주변에 공원은 다 만들어진 모양이다. 1층에 폴바셋에서 비싼 ..

초여름, 나뭇잎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었다.

오락가락 변덕이 죽 끓듯한 날씨 속에 어느덧 여름이다. 한 것도 없이 반년이 뚝딱 가버렸다. 나뭇잎이 만들어준 그늘에서 잠시 앉았다. 하고 싶은 일은 많고, 해야할 일도 많은데.. 난 늘 도망다닌다. 너무 많은게 쌓여버리니 ..

귀국 후 핸드폰 개통/ skt를 선택한 이유 : 티모바일(t-mobile) 대신 버라이존(verizon)을 선택한 이유와 같다.

한국에서 핸드폰 개통은, 대리점이나 핸드폰 판매점에서 핸드폰 구입과 함께 개통 가능하다. 대리점이나 핸드폰 판매점은 길에 많이 보인다. 테크*마트 등 큰 디지털판매점에서 사기도 하는데, 호객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조금 힘들다..

호접란 꽃대, 새로 올라온 꽃대를 고정시키다.

날씨가 호접란하고 잘 맞아서인지.. 호접란 화분 2개 동시에 꽃대가 새로 올라왔다. 꽃대가 길죽하게 아무렇게나 뻗어나왔다. 그래서 쇠막대기로 고정시켜줬다. 더워질려고 해서 힘들고 짜증도 났는데, 꽃대가 예쁘게 올라온 것을 보..

며칠 비오다가, 다시 더위가 찾아오다

며칠 비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나 했는데.. 6월이라 더위가 찾아왔다. 어제부터 무지 덥던데.. 오늘도 그런 것 같다. 집안에서도 덥다. 집에서 입는 옷도 반바지에 반팔로 갈아입었다. 이제 슬슬 더위에 익숙해져야겠다. 여름이..

코로나19 예방접종 2차, 엄마를 따라가다

친정어머니가 코로나19 예방접종 1차를 맞고 정확하게 3주 후에 2차를 맞으셨다. 같이 따라가면 구박덩어리가 되는 것을 알고 있지만, 같이 가드렸다. 주사 맞는 환자분들은 존중되지만, 보호자는 접종센터에 들어가면 의자에 앉으면..

내 옆모습 셀카(2021.05.31) : 망한 머리 복구 기념 (늙어가는 내 모습도 인정하고 받아들이기)

지난번에 머리를 잘못 잘라서, 머리가 한마디로 망했다. 옆에 넘기기도 힘들 정도로 망한 머리였다. 쓰다보니 망한 것도 기념으로 남겨둘걸 그랬단 생각이 든다. 어쨌든.. 이번에도 새로운 미용실을 갔다. 집앞 5분거리에 있는 미용..

포장해온 꼬마김밥을 먹으며, 30년후를 잠깐 생각해보다

얼마전 생긴 꼬마김밥집에서 김밥 6줄을 주문했다. 6줄에 3천원이었다. 점심시간엔 행복하다. 블루투스 스피커로 라디오를 듣거나 유튜브를 본다. 1989년에는 고1 때였는데.. 그때는 상싱도 못했을만큼 먼 2021년을 살고 ..

이번주도 끝..
이번주도 끝.. 2021.05.30

하원 맞춰 나가기 전 10분이 남았다. 나에게 남은 10분이 참 소중하다. 평소에 게으르고 굼떠서 띄엄띄엄 움직이다가 하원시간이 가까워오면 엄청 빨리 움직이게 된다. 그러면서 후회가 든다. 아까 놀지 말고 빨리빨리 할껄.. 매..

천냥금 열매를 심다

지난번 체리씨를 심은데 이어.. 오늘은 천냥금 열매를 잘라 화분에 심었다. 천냥금 열매가 꽤 오래 가는 모양이다. 것이 열렸다. 두고봐야 알듯.. 천냥금이 좋은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하던데.. 이렇게 잘 자라니 좋다. 많..

체리씨를 심었다.

마트앱을 켜고 열심히 장을 보다가, 드디어 체리를 봤다. 비싸긴한데.. 이때 아니면 언제 먹어봐 하면서 샀다. 칼로 반을 쪼갰다. 씨 없는 쪽은 5살 딸 주고, 씨가 붙어있는 쪽은 내가 먹었다. 열심히 씨를 뱉어내는 나를 보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