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미생 (13회~16회) 그렇게 깨지고 아프고,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미생 (13회~16회) 그렇게 깨지고 아프고,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sound4u 2014.12.12 00:50

미생 (13회~16회) 그렇게 깨지고 아프고,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나의 이야기 :


돌이켜보건데, 나도

내 성격이 원래 이러지는 않았던거 같다.

훨씬 더 약하고, 훨씬 더 감정적이고, 그리고 훨씬 더 생채기나고 울퉁불퉁했던거 같다.


그런데 회사를 다니면서, 쪼이고 깨지고 긁히고 하면서

그리고 가끔은 깜짝 놀라기도 하고

조금씩 바뀌어갔던거 같다.


지난 2주간의 미생을 보면서

치열했던 순간들이 떠올랐다.


맞춰가는 것을 배웠고, 함께 가야하는걸 배웠던 시간들...



먹고 살기 위해 다니는 회사인데,

다니면서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아프지만..

그런 시간들이 도움이 많이 됐던거 같다.


상처를 상처로 남겨두지 않고, 

그걸 바탕으로 성장의 기회, 또는 (쓰리지만) 사회를 더 알아가는 기회,

더 나아가서는


우리네 아버지들이 혹은 어머니들이

겪었을, 하지만 말해주지 못했던 그런 부분들을 이해하는 소중한 기회로

여길 수 있었던 것


다 큰 어른들도 실은 아프다는걸 알게됐던거 같다.

아프고 힘든데, 각자 자기만의 방법으로 이겨내고 있었음을 알게 됐던거 같다.




미생 13회 ~ 14회 : 그래도, 날아




"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었어"가 아니고,

이겨내야할 대상 혹은 상황들이었다.

그래도 그런 어려움들이 있어, 더 노력했던 것 아닐까 싶다.





"우린 안 보일 수도 있지만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남들에게 보이는건 상관없습니다.

화려하진 않아도 필요한 일을 하는게 중요합니다.

스스로 동기 부여를 하지 않으면, 버티기 힘들겁니다."



강대리가 했던 말은, 한때 지쳐나가 떨어질때, 어느날 문득 의욕이 증발해버렸을때

스스로를 다독이며 되뇌었던 말과 비슷했다.

꼭 돋보여야만 하는건 아니다. 다른 사람들이 또는 업무들이 잘 굴러갈 수 있도록 든든하게 받쳐주는 것도 필요하고 또 중요한 일이다. 내가 내 스스로에게 부여했던 동기랑도 참 비슷하게 닮아있었다.

















"내 인프라인줄 알았는데, 잠깐 빌린거였구나."


내꺼가 아니고, 잠시 빌린 곳이었고

빌려 사용하는 물건들이었지만, 내 회사, 내 책상 위,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했던 기억이 난다.





"잊지말자. 나는 어머니의 자부심이다. 모자라고 부족한 자식이 아니다."


깨지고 부딪히면서, 차마 집에다가는 말할 수 없는 일들이 많아지면서

점점 더 어머니와 아버지께 죄송지기도 했다.


잊지말자. 그래도... 나는 어머니의 자부심이다!


열심히 살아야하는 이유를 되뇌게 되었었다.





13회 마지막에 "크리스마스 카드" 부분! 정말 감동적이었다.

영화 <포레스트 검프> 마지막 장면에 깃털 날리던 부분이 떠오르게시리, 바람에 날아가버린 크리스마스 카드는


1회~13회까지 순간순간을 한번씩 떠올리게 했는데,

이게 마지막회였어도 좋았을만큼 좋았다.




그래도 '계약직'인 그래. 

뒷말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푹 가라앉았을 그래에게 따뜻한 카드를 건네는 오차장님이 멋있어 보였다.


잠시 들떠서 걷어부쳤던 와이셔츠를 바로 하고, 옷도 제대로 입고, 옥상가서 카드를 열어본 장그래. 울컥했을게 상상이 됐다.






미생 15회 ~ 16회 : 그대여 내게 힘이 되주오






"그대여. 나에게 힘이 되주오."


넋두리라도  나눌 수 있는 선배나 동료가 있다는건, 정말 행운이다. 

그런 행운이 늘 함께 했었다.


지켜봐주는 분과 따뜻한 위로 한마디 건내줄 수 있는 분,

아니면 위로받을 수 있는 자연이나 따뜻한 차한잔, 

예쁜 자연 등등.. 행운아였다.






"장그래씨, 

나는 아직도 장그래씨의 시간과 나의 시간이 같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내일 봅시다."


시간을 나누고, 기억을 공유하면서 절대로 친할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사람과도 조금은 가까워질 수 있는

그런 일도 가끔 있었던거 같다.











"하지만 우리 중 누구도 감히 서로에게 섣부르게 충고를 건낼 수 없었다. 

회사에 들어온지 1년 5개월. 우리는 충분히 알게됐다."





포기 또는 양보, 한발작 물러나야 하는 마음.

세상이 그렇게 만만치 않고, 호락호락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뼈져리게 깨달았던 시간들.



아프지만..

그렇게 세상을 조금씩 배워나갔다.





보고있자면, 아련하게나마.. 생각이 난다.

맞다. 나도 저때 그랬지. 

하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볕이 한참 뜨거웠던 8월말, 지나가다가 우연히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다. 마치 까만 머리에서 새치를 발견하듯 푸른 나뭇잎 사이에 노란 잎을 발견했다. 그나저나 볕이 참 좋았던..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 파노라마 모드로 찍어본 사진 - PC에서 보는 경우 사진 클릭하면 크게 확대됨 >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해안 도로변에서 멈춰서 바다를 조금 더 구경했다. 그림 ..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 송정해변, 밤바다 구경을 갔다. < 송정해변 - 멋진 조형물 > 숙소와는 조금 떨어져 있는 곳이었지만, 21개월 딸아이에게 밤바다를 보여줄겸 송정해변으로 갔다. 역시 여..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 이동 중에 본 하늘 비가 온다던 토요일 낮. 이동 중에 차에서 하늘을 보고 깜짝 놀랐다. # 바닷가 하늘 여기 한국 맞아? 하늘이 왤케 파래..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집안일, 볼일 다 보고 나면 빠듯하게 1시간이 남는다. 2시간이 남는 날은 횡재한 날이다. 3시 40분에 아이 하원시간이 되기 전.. 2시 30분 ~ 3시 30분까지 황금 ..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밤에 쏠비치리조트 옥상 산토리니 가든 구경을 갔다. 숙소 옥상이 이렇게 잘 꾸며져 있어서 좋았다. 밤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다. 분수도 예쁜데,..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영화 <엑시트>을 900만명 이상이 보았나보다. Youtube에서 조정석과 임윤아가 900만이 넘으면 추겠다고 한 춤을 봤다. 영상에 보니 조정석은 춤을 참 잘 췄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저널리즘토크쇼J>는 본격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는데,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것 같다. 몇편밖에 보지 않았는데도 볼때마다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할 수..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