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미생 (13회~16회) 그렇게 깨지고 아프고,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미생 (13회~16회) 그렇게 깨지고 아프고,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sound4u 2014. 12. 12. 00:50

미생 (13회~16회) 그렇게 깨지고 아프고,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나의 이야기 :


돌이켜보건데, 나도

내 성격이 원래 이러지는 않았던거 같다.

훨씬 더 약하고, 훨씬 더 감정적이고, 그리고 훨씬 더 생채기나고 울퉁불퉁했던거 같다.


그런데 회사를 다니면서, 쪼이고 깨지고 긁히고 하면서

그리고 가끔은 깜짝 놀라기도 하고

조금씩 바뀌어갔던거 같다.


지난 2주간의 미생을 보면서

치열했던 순간들이 떠올랐다.


맞춰가는 것을 배웠고, 함께 가야하는걸 배웠던 시간들...



먹고 살기 위해 다니는 회사인데,

다니면서 조금씩 자랐던거 같다. 아프지만..

그런 시간들이 도움이 많이 됐던거 같다.


상처를 상처로 남겨두지 않고, 

그걸 바탕으로 성장의 기회, 또는 (쓰리지만) 사회를 더 알아가는 기회,

더 나아가서는


우리네 아버지들이 혹은 어머니들이

겪었을, 하지만 말해주지 못했던 그런 부분들을 이해하는 소중한 기회로

여길 수 있었던 것


다 큰 어른들도 실은 아프다는걸 알게됐던거 같다.

아프고 힘든데, 각자 자기만의 방법으로 이겨내고 있었음을 알게 됐던거 같다.




미생 13회 ~ 14회 : 그래도, 날아




"나를 키운건 8할이 바람이었어"가 아니고,

이겨내야할 대상 혹은 상황들이었다.

그래도 그런 어려움들이 있어, 더 노력했던 것 아닐까 싶다.





"우린 안 보일 수도 있지만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남들에게 보이는건 상관없습니다.

화려하진 않아도 필요한 일을 하는게 중요합니다.

스스로 동기 부여를 하지 않으면, 버티기 힘들겁니다."



강대리가 했던 말은, 한때 지쳐나가 떨어질때, 어느날 문득 의욕이 증발해버렸을때

스스로를 다독이며 되뇌었던 말과 비슷했다.

꼭 돋보여야만 하는건 아니다. 다른 사람들이 또는 업무들이 잘 굴러갈 수 있도록 든든하게 받쳐주는 것도 필요하고 또 중요한 일이다. 내가 내 스스로에게 부여했던 동기랑도 참 비슷하게 닮아있었다.

















"내 인프라인줄 알았는데, 잠깐 빌린거였구나."


내꺼가 아니고, 잠시 빌린 곳이었고

빌려 사용하는 물건들이었지만, 내 회사, 내 책상 위,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했던 기억이 난다.





"잊지말자. 나는 어머니의 자부심이다. 모자라고 부족한 자식이 아니다."


깨지고 부딪히면서, 차마 집에다가는 말할 수 없는 일들이 많아지면서

점점 더 어머니와 아버지께 죄송지기도 했다.


잊지말자. 그래도... 나는 어머니의 자부심이다!


열심히 살아야하는 이유를 되뇌게 되었었다.





13회 마지막에 "크리스마스 카드" 부분! 정말 감동적이었다.

영화 <포레스트 검프> 마지막 장면에 깃털 날리던 부분이 떠오르게시리, 바람에 날아가버린 크리스마스 카드는


1회~13회까지 순간순간을 한번씩 떠올리게 했는데,

이게 마지막회였어도 좋았을만큼 좋았다.




그래도 '계약직'인 그래. 

뒷말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푹 가라앉았을 그래에게 따뜻한 카드를 건네는 오차장님이 멋있어 보였다.


잠시 들떠서 걷어부쳤던 와이셔츠를 바로 하고, 옷도 제대로 입고, 옥상가서 카드를 열어본 장그래. 울컥했을게 상상이 됐다.






미생 15회 ~ 16회 : 그대여 내게 힘이 되주오






"그대여. 나에게 힘이 되주오."


넋두리라도  나눌 수 있는 선배나 동료가 있다는건, 정말 행운이다. 

그런 행운이 늘 함께 했었다.


지켜봐주는 분과 따뜻한 위로 한마디 건내줄 수 있는 분,

아니면 위로받을 수 있는 자연이나 따뜻한 차한잔, 

예쁜 자연 등등.. 행운아였다.






"장그래씨, 

나는 아직도 장그래씨의 시간과 나의 시간이 같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내일 봅시다."


시간을 나누고, 기억을 공유하면서 절대로 친할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사람과도 조금은 가까워질 수 있는

그런 일도 가끔 있었던거 같다.











"하지만 우리 중 누구도 감히 서로에게 섣부르게 충고를 건낼 수 없었다. 

회사에 들어온지 1년 5개월. 우리는 충분히 알게됐다."





포기 또는 양보, 한발작 물러나야 하는 마음.

세상이 그렇게 만만치 않고, 호락호락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뼈져리게 깨달았던 시간들.



아프지만..

그렇게 세상을 조금씩 배워나갔다.





보고있자면, 아련하게나마.. 생각이 난다.

맞다. 나도 저때 그랬지. 

하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미국 캘리포니아 한달째 산불

9월 중순쯤 언니가 사진 한장을 보내줬다. 아침 8시라는데 새벽녘 아니면 해저물 때 하늘처럼 보였다. 실제로는 더 까맣고 더 빨갛다고 했다. 하늘이 이렇게 보이는건 산불 때문이라고 했다. 산이 커서 불을 다 끄는데 시간이 걸..

오뎅볶음과 가지나물 : 책 보고 만들다

반찬을 만들었다. 아이 먹으라고 만들었지만, 실상은 내가 먹는다. 아이가 먹는 양이 적어서 그냥 두면 결국 상해서 버리게 된다. 책 보고 만들었는데.. 생각보다는 어렵다. 간 맞추고 그런게 잘 안 된다. 넣으라는 간장보다 더..

꼬막비빔밥과 만두국 : 꾸물거리는 날엔 따뜻한 식사를 해요.

비가 솔솔 뿌리던 날.. 배달앱에서 주문해서 맛있게 먹었던 점심밥. 꼬막비빔밥은 반은 먹고 반은 냉동실에 쟁여놓았다.

나에게 간식을 선물하다 : 오리온 모두의 간식

달달한게 먹고 싶어서 나한테 간식을 선물했다. 상자를 여는 순간 와! 했다. 당이 필요했는데.. 행복해졌다.

예쁜 잔에 담긴 커피

커피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예쁜 잔에 담아서 마시면 더 맛깔나 보인다. 이래서 예쁜 잔을 사나보다. 근사하게 한잔 마셨다.

청춘기록 v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조금은 답답해 보이는 주인공들에게 끌렸다. 음악과 함께..

시간 내서 보고 싶은 드라마가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다. 둘다 월화 드라마다. 두개 다 볼 수는 없고 뭘 보지? 고민이 됐다. 우선 1회를 보기로 했다. # 청춘기록 (tvN) 오랜만에 박보검이 드라마에 나온다. 말이 필요없다..

아아 한잔의 여유

오픈 기념 1천원 짜리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사들고 집에 오는데 정말 행복했다. 커피를 싸게 한잔 사서 좋았고, 땅을 딛고 걸어다니는게 행복했다. 행복이 참 별거 없는데.. 이 별거 아닌게 쉽지 않으니.. 야속하다.

동네 커피집 오픈 : 이젠 어딜 가나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아주 목 좋은 자리에 커피집이 생겼다. 딱 커피집 자리다. 오픈 기념으로 50% 할인행사를 한다고 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큰거 하나가 1천원이었다. 이젠 빵집을 가든 커피집을 가든..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역학조사..

사진으로 남은 수박 한통

사진으로 남긴 수박 한통을 갈무리해본다. 7월 중순에 어른 머리 하나만한 수박 한통을 사서 열심히 분해를 했다. 5개의 그릇에 꽉꽉 채울 수 있었다. 이래서 수박을 사먹지 않게 된다. 2020년 여름엔 그래도 수박 한통을..

볕이 좋다.
볕이 좋다. 2020.09.11

아직 여름 느낌이 더 많이 나지만.. 그래도 가을이 오나보다. 볕이 따스하다.

이번엔 면두부
이번엔 면두부 2020.09.10

신기한게 참 많다. 면두부를 잘게 썰어놓은 느낌이다.

바퀴벌레에 관하여 : 소독해주시는 분이 알려주신 집바퀴와 바깥바퀴 구별법/ 집에 바퀴벌레 덜 생기게 하는 방법

토요일 오전에 소독을 하는 아주머니가 오셨다. 소독해주시면서 두어가지를 이야기해 주셨다. 듣고 마음이 놓였다. 꿀팁도 주고 가셨다. 01. 집바퀴벌레와 바깥바퀴 벌레 구별법 2개는 색깔로 구별한다. 집바퀴벌레는 갈색이고, 바깥..

방에 바퀴벌레가 돌아 다닌다.

한달동안 집안에서 바퀴벌레를 여러번 보았다. 내 눈에 띄여서 죽은건 딱 한번이다. 33개월 아이 눈에는 여러번 보였다. 자다가 2번이나 목격하고 소리를 지르며 울었다. 얼마나 무서웠을까? 전에 미국 살때 집안을 휘젓고 다니..

생일날(9.3) 밤 9시에 축하파티

9월 3일에 방송의 날 기념이라고 라디오에서 좋은 음악을 많이 틀어줘서 기분이 좋았다. 아는 노래도 따라 부르며 밥도 먹고 꽤 괜찮았다. 밤 9시에 남편이 음료수와 초콜렛을 사와서 잘 먹었다. 선물 없다더니.. 좀 그랬나보다.

카톡 업데이트 되면서 생일 노출이 됐다. 흠..

원래 생일 노출 안 되게 해놨는데, 생일 아침에 카톡 플필 보고 놀랐다. 헉.. 생일이 노출 됐어. 카톡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생일 노출이 디폴트 옵션으로 바뀐 모양이다. 어떻게 하지 고민하다가 그냥 놔뒀다. 큰 비밀도 아닌데..

생일(9.3) : 집콕 생활 중에 맞는 생일, 거기다 태풍까지 온..

올해도 생일에 태풍이 지나갔다. 해마다 9월초는 늘 그랬다. 특별히 집콕 생활 중에 맞은 생일이라 더 마음이 그랬다. 어쨌든 생일은 생일이다. 점심에 밥 대신 옥수수를 쪘다. 이제 옥수수도 끝물이라 안 나올거 같아 부랴부랴..

쌈두부, 신기하다

온라인으로 장을 보다보니 쌈처럼 싸먹는 두부가 있었다. 신기해서 사봤다. 두부를 압축해서 얇게 썰은 느낌이었다. 면두부도 있었는데, 품절이라 사지 못했다.

편의점도 집합제한 조치

음식점 9시에 닫으니까 편의점에서 먹고 마신다고 라디오에서 계속 사연으로 올라와서 걱정이 됐다. 며칠만 참지.. 사람들이 너무하네. 했는데.. 편의점에서도 먹으면 안 되게 집합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다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