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Rhode Island에 관한 글 - 후기 본문

♣♧♣♧♣♧♣

Rhode Island에 관한 글 - 후기

sound4u 2007. 4. 1. 13:59
예전에 학교다닐때 어찌어찌하여 "한국 지명의 유래"라는 글을 교정해준 적이 있다. 원래는 오타만 봐주기로 했었는데 공과계통 사람이 쓴 글인지 내용은 참 좋은데 앞뒤 문맥이 이상한게 한두개가 아니었다. 그래서 오타만 고쳐주기로 했던게 어쩌다보니 아예 문맥을 바꿔버리고 심지어는 조금 바꾸어 쓰는 식이 되어버렸다. 예상했던 시간보다 훨씬 더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그래도 덕분에 한국에 유명한(근데 주로 서울) 지명의 유래에 대해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그 이후에 어떤 지명을 보게 되면 여긴 왜 이런 이름이 붙었을까? 하는 궁금증을 가지게 되었다. (김춘수 시인의 "꽃"이라는 시처럼 이름은 그리고 이름이 지닌 의미는 중요한 것 같다.)

내 이름 그냥 붙여진게 아닌거처럼. 그 지방 이름도 실은 다 유래가 있는 것이다.
Rhode Island 지명 유래에 대해 쓰고난 후, 조금 더 알게된 내용을 후기로 썼다.



번호 124 날짜 2007년 04월 01일 13시 41분
이름 이현주 조회수 X
제목 Rhode Island에 관한 글 - 후기



3주전에 Rhode Island에 관한 글을 썼을때 몇 분이 알고계신 Rhode Island 이름에 관한 유래를 이야기해주셨습니다. (검색해보면 여러가지 설이 있다고 하지요.) 그중 박재훈 집사님이 얘기해주신 Rhode Island 지명의 유래가 기억에 남습니다.

실제로 지중해 쪽에 가면 Rhode Island라는 섬이 있다고 합니다.
(Rhode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림프의 요정'이라고 합니다.)

누군가 이곳에 왔을때 자기가 보던 Rhode섬과 비슷한 섬이 있길래, 그 섬 이름을 Rhode Island라고 붙였답니다. 바로 그 섬이 나라간셋만(Narragansett Bay) 근처에 있다는 Rhode섬입니다.

이번 성경퀴즈의 범위였던 "사도행전"에 보면 지중해 근방에 '로드섬'이 나옵니다. (기억나시는 분이 계시지요?)


로드 아일랜드, Providence에 대한 지명 유래... 인터넷에서 찾은 내용을 잠깐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Rhode Island
1776년 5월 4일, 로드 아일랜드는 13개의 식민지 중에서 가장 먼저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했던 주(州)이다.

그러나, 1790년 5월 29일에 있었던 미연방 헌법에는 13개의 주 가운데서 가장 늦게 비준했던 주(州)이기도 하다. 연방에서는 크기가 가장 작은 로드 아일랜드는 뉴저지 다음으로 두 번째로 가장 인구 밀도가 높고 가장 산업화가 되어 있는 주(州)들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대부분의 미국 지도들에 나와있는 로드 아일랜드는 너무 작아서 알아보기도 힘들다. 그렇지만 그곳의 영향력은 조그마하게 보여지는 것보다 크게 느껴진다.

프로비던스는 로드 아일랜드의 주도이며 로드 아일랜드에서 가장 큰 도시이다.


Rhode Island's capital, Providence
프로비던스는 1636년, 종교적인 믿음 때문에 메사추세츠로부터 추방된 로저 윌리암스에 의해 건설되었다. 프로비던스라는 이름은 '곤궁에 처한 나에게로 하나님의 자비로운 섭리에 대해 감사한다'는 뜻에서 지어졌다고 한다.


.... 밑줄 쳐져 있는 말이 어렵게 되어 있는데요. 조금 의역(?)해서 풀어보자면,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던 나를 구해주신, 자비로운 하나님의 섭리에 감사한다.
->(요약해서) 신의 섭리
-> Providence


라고 풀어볼 수 있습니다. 이름의 유래를 알고보니 왠지 내가 은혜로운 땅에 있구나. 하는 마음도 들고... 조금 숙연해지기도 합니다.

로저 윌리암스가 이 Rhode Island에 공헌한 바가 크다고 알고 있는데, 왜 주요 도시 이름을 그 사람의 이름을 따지 않고 Providence라고 했을까? 처음에 이곳으로 왔을때 궁금했던 부분이었습니다.

그는 자기가 은혜를 받았던 이 땅을 '신의 섭리'라 이름짓고 싶었었나봅니다.
(전에 살았던 Houston은 Texas를 탈환했던 Sam Houston 장군의 이름을 따서 붙여진 이름이었다는데..)
그리고 이후 사람들이 그가 지은대로 그대로 두었나봅니다.

출처: 로드아일랜드 생명의 길 장로교회 > 칼럼모음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