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이 몸에 소망 무엔가 본문

♣♧♣♧♣♧♣

이 몸에 소망 무엔가

sound4u 2008. 1. 28. 10:51
번호 163 날짜 2008년 01월 28일 10시 37분
이름 이현주 조회수 x
제목 이 몸에 소망 무엔가

오늘은 점심을 빨리 먹고 잠깐 산책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길을 가만히 걷다가 문득 엉뚱한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갑자기 발앞에 또르르 ‘요술램프’가 하나 굴러옵니다. 어라? 이게 뭐지? 하고 물끄러미 들여다보는 순간 펑.. 하는 소리가 나고, 자욱하게 연기가 나면서 거대한 몸집에 램프의 요정이 떡하니 나타납니다. 그리고는 팔짱을 낀채로 거만하게 말합니다.

“네 소원이 무엇이냐? 3가지를 말해보아라. 말한대로 다 들어줄께.”

그렇게 뜻밖에 찾아든 행운이더라도 막상 3가지를 꼽으라고 한다면 잠시 고민을 하게될 것 같습니다. 3개씩이나 말해야 하는걸 고민할지, 아니면 겨우 3개만 말해야 하는 상황을 고민할지는 모르겠지만요.

바로 그 절대절명의 순간 3가지 소원을 말해서 소원을 모두 이루는 이야기 속 주인공들이 별로 없습니다. 심지어는 엉뚱한걸 처음 말하고 그 다음엔 더 한심한걸 이야기했다가 나중에 앞에 두개를 겨우 수습하는 단계에서 마무리하는 이야기들이 여러형태로 존재하는걸 보면 평소 소원이나 소망을 품고 다니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은가봅니다.

밤하늘에 갑자기 쓰윽 떨어지는 별동별을 보는, 바로 그 순간 말하는 소원이 이뤄진다는 말은 아마 그래서 있나봅니다. 순간 떠오를 정도의 소원이라면 평소부터 소망하던 무엇이었을 것이니, 바로 그 순간 탁..하고 나올 수 있을테지요.

전에 어떤 분이 그런 말씀을 하시는 걸 들었습니다. 해가 바뀌면 적어보던 기도제목 카드를 어느날 다시 보게 되었다. 그런데 바로 그 당시나 몇개월 사이엔 이뤄진게 하나도 없었던거 같은데 몇년이 지난 시점인 지금 보니까 그 기도제목들이 어느새 모두 이뤄진 것을 알게 되었다고. 그래서 하나님께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고요.

내가 소망하는 바, 그리고 기도하는 바가 지금 당장 이뤄질꺼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간절히 바라고 또 꾸준히 기도하고 또 소망해본다면 언젠가는 이뤄질 것임을 믿습니다. 나의 간절한 마음, 기도, 소망 하나님은 아실 것입니다.

찬바람이 부는 길을 조금 더 걸으면서 생각해보았습니다. 어제나 오늘이나 내일이나 모레나 달라질 것 없는 하루라고 자포자기 상태로 다 포기하고 아무 희망이나 소망도 없이 사는 삶이란 얼마나 건조하고 황폐한 삶인가. 소망하고 기도하고 또 희망을 갖자. 소망하는 바가 혹시 ‘새옹지마’처럼 엉뚱하게 이뤄진다고 해도 그래도 기도해야겠다고, 그렇게 생각해보았습니다.

ps. 아직 음력으로는 2007년입니다. 음력설이 2월초라고 하니까요. 새해에는 이런 것들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품어보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 잊지않고 꾸준히 기도하고 또 감사드리는 멋진 2008년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로드아일랜드 생명의 길 장로교회 > 칼럼모음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강남따숨소, 유리 출입문 있는 버스 기다리는 곳

병원갔다가 버스 타러 정류장에 갔다. 정류소에 이런 유리박스(?) 대기소(?) .. 버스 기다리는 공간이 있어서 특이했다. 유리문도 있어서 들어가서 문 닫고 앉아있었다. 강남은 역시.. 좋네. 이런 곳도 있고. 버스안내판에..

이제, 병원 자동기계에서 측정해도 정상 혈압이다.

건강검진때 자궁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해서 검사받으러 왔다. 병원만 오면 혈압 측정해야되서 떨렸다. 집이나 주민센터에서 재면 정상인 혈압은 병원에만 오면 널을 뛰는거였다. 떨리는 마음으로 혈압을 쟀다. 3번 쟀는데, 이렇게..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