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신의 땅, 길의 섬 Rhode Island..그곳에 머물다 본문

♣♧♣♧♣♧♣

신의 땅, 길의 섬 Rhode Island..그곳에 머물다

sound4u 2007. 3. 14. 12:33
한 석달만에 글을 썼다;; 그냥 블로그에 쓰는 생각나는대로 쓰는 '막글'은 진짜 쓰기 쉬운데 막상 교회분들이 읽을꺼라 생각이 되니 부담이 되었다. 처음엔 별생각없이 쓰기 시작했던게 그렇게 그렇게 부담이 되어갔다.

글쓰면서 감사하고 다시 읽어보면서 생각하게 되고. 글쓰는 행위가 기도의 다른 모습이 될 수 있으니..
밑에 글은 써야겠다고 생각한지 무려 세달만에 쓰게 됐다. 갈수록 쓰는게 더 어려워지는데.. 그래도 잘 써봐야지.

번호 121 날짜 2007년 03월 12일 07시 20분
이름 이현주 조회수 X
제목 신의 땅, 길의 섬 Rhode Island..그곳에 머물다

“로드아일랜드? 로드아일랜드는 대체 어디있는 곳일까?”

1여년전 새로 transfer할 회사를 찾던 중 이곳 로드아일랜드에 있는 회사에서 연락이 왔을때, 처음 들어보는 주명을 보고서 고개를 갸우뚱갸우뚱 했었습니다. 처음에는 Island라는 글자만 얼풋 보고는 그만 ‘영국’(?)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다가 구글에서 검색을 해보고는 보스턴 근교에 있는 작은 주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로드아일랜드, 로드아일랜드..하고 되뇌이다가 비행기표를 끊으려니 갑자기 스펠링이 가물거리는거였습니다. Road Island였던가? Lord Island였던가? 거참.. 그러다가 R옆에 h가 있는 Rhode Island임을 알았지요. 특이한 지명이구나..하는 것이 ‘로드 아일랜드’에 대한 첫 느낌이었고, 지도에 거의 점으로 표시되는 모양새를 보고는 내가 정말 작은 곳으로 가는구나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Rhode Island는 섬일까/ 아닐까’

라는 질문은 어느 영어공부하는 책에 소개될 정도 특이한 질문인가봅니다. 아시다시피 Rhode Island는 섬이 아닙니다. 게다가 주명(State name)도 ‘로드아일랜드’가 아니랍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로드아일랜드의 공식 주명(State name)은 ‘The State of Rhode Island and Providence Plantations’으 로 미국에서 가장 긴 공식 이름으로도 유명하고, 실제로 미국에서 가장 작은 주랍니다. 주 이름에 나오는 ‘Rhode섬’은 ‘나라간셋만’ 옆에 있는 작은 섬이름이라고 합니다. 또한 주 이름에 나오는 ‘Providence’는-저는 그냥 어느 곳 이름인줄 알았는데- ‘신의 섭리’라는 뜻이 있었습니다.

이곳에 온지 1여년이 지나면서, 작년에 어느 곳에 사는 것이 좋을지(한국/미국) 심각하게 고민할 즈음에, 처음 Road인지 Lord인지 헛갈렸던 생각이 났습니다. 우습게도 착각을 한 것이었지만 어쩌면 이곳은 ‘신의 땅’이 될 수도, 그리고 ‘길의 땅’ 될 수도 있겠구나 싶었습니다.

왜 여기 오게 되었을까, 대체 난 어디로 가는가.. 이런 문제들에 집착하지 말고, ‘이 땅에 살게하신 하나님의 뜻(신의 섭리)은 과연 어디에 있는가’ 생각해보아야겠구나 싶었습니다.

어떤 존재든 ‘그냥’ 있는 것은 없다고 하지 않은가요. 거기에 있는 분명한 ‘이유’가 있을겁니다. 다만 그 ‘존재 이유’를 아는지, 아니면 모르는지 그 차이가 있을테고요. 추운 오후 내리쬐는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그리고 가끔 너무나도 드라마틱하게 바뀌는 날씨를 보며, 희미하게나마 ‘신의 섭리’를 느낄때가 있습니다.
전에 듣기로는 ‘로저 윌리암스’라는 청년이 이곳 로드 아일랜드에서 ‘침례교’를 처음 열었다고 들었습니다. 춥고 또 작은 그렇지만 아름다운 이곳에서 그는 어떤 ‘신의 뜻’을 느꼈을까요.


이름에 나오듯 ‘신의 섭리’은 어떤 것일지, 분명 무슨 이유가 있어서 이곳에 머물텐데요. 무엇보다도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겠구나 싶습니다. 검색하다보니 KBS인지 MBC인지 방송국에서 ‘로드 아일랜드’를 이렇게 표현했음을 보았습니다.

“로드 아일랜드 - 미국의 작은 거인”

 출처: 로드아일랜드 생명의 길 장로교회 > 칼럼모음
2 Comments
  • jooyoung 2007.03.15 05:57 kbs 무슨 여행 프로에서 로드아일랜드 해줘서 봤었어요. 그래도 오래 살았다고 자부했는데 모르는게 더 많더라고요. 로드아일랜드 모르는 사람 넘 많아요...특히 뉴욕이나 뉴저지에 있는 한국 사람들...로드아일랜드라고 하면 "어디요??" 라고 한번 더 물어보는.....그래서 설명하기도 짜증난다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07.03.15 12:01 신고 히히.. 나도 오기전엔 몰랐는데.
    지도에서 보믄 진짜 작게 보이기는 해요 : )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한달반 간격으로 전체 염색 또는 뿌리 염색을 했다) 낼모레 설이고 해서 고민하다가, 염..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