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지하철, 버스 분홍 임산부 배려석 : 그래도 아직까지는 온정이 살아있는 세상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지하철, 버스 분홍 임산부 배려석 : 그래도 아직까지는 온정이 살아있는 세상

sound4u 2017.08.30 23:10

지하철, 버스 분홍 임산부 배려석 : 그래도 아직까지는 온정이 살아있는 세상



병원에서 임신 확인서를 받고 보건소에 갔을때 이 뱃지를 받았다.

그런데 그 즈음에는 배가 그렇게 나오지 않아서 잘 티가 나지 않고, 가방에 달아봤자 잘 보이지도 않고 손목에 두르고 있기도 애매해서 힘든데도 꿋꿋하게 서서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고 다녔다.


그런데 진짜 힘든때는 이 뱃지를 받기 전, 다시 말해 임신인지는 알았지만 병원에서 임신 확인서를 끊어주기 직전에 울렁거리고 어지러운 때였다. 그 시기에 멀미나서 지하철 타고 가다가 주저앉아도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다. 신경써주기를 바랬던건 아니지만, 땀 뻘뻘 흘리며 핑 도는걸 간신히 참으면서 목적지까지 가곤 했다.




배가 슬슬 나오고 중력을 이기기 힘들어지면서부터는 아기를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뱃지를 손목에 두르고 지하철이나 버스를 탔다. 북적이는 버스나 지하철에서 선한 분들을 만나 양보받아 가는 일이 많아졌다.

어떤 때는 너무 힘들어서 얼굴에 철판 깔고 앉아 계시는 분들께 고개 꾸벅 숙이며 자리에 앉을 수 있는지 물을 때도 있었다. 배가 나오니까 정말 힘들다.


이젠 누가 봐도 배불뚝이 임산부이다 보니 굳이 뱃지를 손목에 두르지 않아도, 양보 받거나 운좋게 앉거나 한다.







그런데 댓글이나 어디 블로그나 기사에서 보는 것처럼, 임산부석에 앉아 계시면서 내가 타면 빤히 쳐다보다가 자는척 하거나 모르는척하고 훅.. 고개 돌려버리는 분도 있다. 갑자기 핸드폰 삼매경에 빠지거나.. 에휴. 그러면 나도 민망하다. 내가 맡아둔 자리도 아닌데 매번 비켜달라고 할 수도 없었다.

가뜩이나 붐벼서 배가 부딪힐까봐 곤두서 있는데, 자리 원망까지는 할 수가 없는거다.


이런데도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 온정이 살아 있다는걸 느끼는 때도 있다.

그렇게 낑낑거리며 힘겹게 서서 가는데, 저기 좀 멀리서 


"거기 애기엄마 이리 와서 앉아요." 


하고 불러서 자리 양보해주시는 분들도 계신거다. 보통 점잖게 생기신 아주머니나 아저씨들인 경우가 많다.




오늘도 이런 분들을 만나 붐비는 지하철과 버스에서 운좋게 자리에 앉아서 집에 올 수 있었다. 배가 무거워 힘에 부칠 즈음이었어서 그런지 괜히 울컥했다. 그러고보니 임산부석에 앉으려다가 나를 보고는 자리 양보해준 키큰 청년과 예쁜 아가씨도 있었다. 많이 피곤해보이던데, 정말 고마웠다. 고맙다고 인사를 몇번씩 하고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배속에 아기에게 "그래도 세상엔 좋은 분들이 있다."라고 조용히 말해줬다.


그전에는 "분홍색 의자"에 대해 깊이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막상 나도 내 일이 되다보니까 전에 무신경하게 살았던 생각에 반성하게 된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빠바 따뜻한 커피 담는 종이컵이 좋다.

참 잘 만들어진 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홀더가 따로 필요없는 두툼한 두께가 맘에 들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플라스틱 컵도 좋던데. 이것도 괜찮다.

2019 생일을 지나며, 만으로 한살을 더 먹었다.

실없이... 만으로 한살 더 먹어버렸다. 그래도 생일인데. 목감기가 낫지 않아 이빈후과 갔다가 약봉지 보고 만 나이도 들어버렸음을 알게 됐다.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tvN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 이미지 출처 : tvN Youtube > 그동안 남자분들이 주 멤버였던 삼시세끼에 변화가 생겼다. 이번에는 여자분들이 주 멤버고, 남자 배우가 ..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 KBS 박은영의 FM 대행진 8월 마지막주 월요일 방송된 느닷없는 특강쇼 파리기행편을 들었다. 파리가 왜 문화의 중심지인지, 에펠탑이 왜 그 상징이 되는지 알게 됐다. ..

하늘이 너무 이쁘다.

하늘이 너무 이쁘다.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3 이스탄불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3 이스탄불 기행] : KBS 박은영 FM 대행진 느닷없는 특강쇼 세번째 시간에는 이스탄불에 관해서 이야기해주셨다. 세계사 시간에 들었던 오스만 투르크. 기억이 났다.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