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sound4u 2016. 8. 20. 00:00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 "끝까지 살아남아라"

: 어렵더라도 남을 배려해주고,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하자. 누가 뭐래도 올곧게 내 길을 가자!


요새 한참 많이 이야기되는 <부산행>과 <터널>을 봤다.

뜬금없는 좀비영화와 왠지 뻔할 것 같은 재난 영화였지만, 그래도 보는 시간 내내 긴장하면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하면서 봤다.





6.25 전쟁 때 피난갔던 '부산'을 떠올리게 하는 <부산행>을 보면서, "좀비" 또는 "좀비화"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드라큘라나 귀신 영화 등 공포영화류에 등장하는 물리면 나도 그런 괴물이 된다는 좀비물이 은근 무섭긴 했다.

보고 있는데 헉.. 하고 놀라게 되고, 죽어라 도망치는 사람들을 응원하면서 빨리 도망가서 물리지 않았으면, 그래서 살아남았으면 좋겠다며 조마조마하게 됐다.


좀비한테 꽉 물려서 결국 흉물스러운 공포의 좀비가 되는 사람들을 보며, 꼭 좀비가 되진 않더라도

내가 왠지 좀비들 속에 살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나도 일부 좀비스러운 모습으로 사는건 아닐까 싶기도 했다.


그전에는 잘 몰랐었는데, 한국에서 쭉 살다가 7년반 외국 살다가 다시 돌아와서 사람들을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속에 '분노'가 많은 것 같았다. 화도 많고. 삶이 치열하다보니, 악으로 버티게 되고. 그러다보니 저도 모르게 그렇게 된거 같기도 했다.

한참 복닥거리는 지하철을 타보면 참 여러 형태의 악에 받친 사람들을 보게 된다.


'대체 왜 저래?'


하며 이해할 수 없는 분노를 표출하는 사람들을 향해 혀를 끌끌 차고 속으로 욕도 했었는데,

어느 순간에 나도 화를 확 내며 분노하고 있는 모습일때가 있었다. 그 순간에  내 스스로도 놀라며


'이러는거 아닌데, 나 왜 이 순간에 이렇게 화를 내고 있지?'


하고 뒤늦게 후회할 때가 있었다.

욕하면서 나도 악 받쳐 툭툭 행동할때가 있었던거다.


좀비가 되기 싫은데, 악에 받쳐 행동하기 싫은데, 싫으면서도 상황이 어쩔 수 없어서 그렇게 행동하게 되고 후회도 하게 되고 그런거 같다.

뭐가 중요한지 깊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쳇바퀴 굴러가듯 하루하루 마감하는 머리는 텅 비고 빈 껍데기 같은 삶을 살때도 있다.


꼭 물려야 좀비인가. 이게 좀비지.

분노는 전염된다던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니 좀 슬프긴 했다.




수안이 연기 정말 잘하던데, 이렇게 보니 정말 부녀지간처럼 보인다.


헛점이나 모자란 점을 비판하는 소리도 있지만, CG처리도 잘하고 해서 그럴싸하게 잘 만든 영화였다.

울집아저씨 말마따나, 결국에는 '배려하는 사람'이 살아남게 된다. 그것도 어렵게...

나와 비슷한 또래 아빠 또는 직장인의 헛헛한 모습에도 공감이 갔다.






재난 영화라고 하니까, 좀 어려운 일이 있겠지만 결국 주인공은 살아남겠네. 라고 결말을 단정지을 수 있었던 영화.

선입견은 그랬다.


선입견대로 결국 최악의 상황을 맞이한, 엄청난 고난을 이겨내고 결국에는 구조된다.

그래서 이 영화는 '어떻게?'가 중요했다.


어떻게 살아남게 됐는가.


주인공은 위기의 순간마다 놀라고 분노하고 잠시 좌절하지만, 금방 잊고 잘 적응을 하게 된다.

보니까 꽤 긍정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운좋게 살아남게 된게 아니라, 긍정적인 사람이어서 끝내는 살아남게 된 것 같다.

힘든데 물도 나눠주고, 핸드폰도 공유하고, 먹을 것도 공유하고.


주유소에서 실수한 할아버지에게 화를 내지 않았고, 그래서 생명같은 물을 받게 됐다. 뭐.. 사람인데 실수할 수도 있지. 그런 식으로 일이 생길때마다 기분좋게 넘기게 된다.



살다보면 좋은 일 보다는 기분 나쁜 일, 불쾌한 일, 힘든 일, 짜증나는 일 등.. 그렇지 않은 일이 훨씬 더 많다.

그걸 어떻게 잘 넘길 수 있을까.

<부산행>이나 <터널> 포스터에 나온 글귀들처럼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까가 중요한 일인 것 같다.



비록 숨이 안 쉬어지게 어이없거나, 힘든 일을 마주하게 되더라도

그래도 다 놓아버리지 말고, 기운을 차리고 이겨볼려고 노력해야겠다.



<부산행>과 <터널>

연관성이 별로 없어보이는, 뜬금없는(W에 나오는대로 하자면 '맥락없는') 좀비영화와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재난영화는 다른듯 닮아보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