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sound4u 2016.08.20 00:00

영화 <부산행>과 <터널>을 관통하는 단순하지만 중요한 교훈들 - "끝까지 살아남아라"

: 어렵더라도 남을 배려해주고,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적으로 살려고 노력하자. 누가 뭐래도 올곧게 내 길을 가자!


요새 한참 많이 이야기되는 <부산행>과 <터널>을 봤다.

뜬금없는 좀비영화와 왠지 뻔할 것 같은 재난 영화였지만, 그래도 보는 시간 내내 긴장하면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하면서 봤다.





6.25 전쟁 때 피난갔던 '부산'을 떠올리게 하는 <부산행>을 보면서, "좀비" 또는 "좀비화"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드라큘라나 귀신 영화 등 공포영화류에 등장하는 물리면 나도 그런 괴물이 된다는 좀비물이 은근 무섭긴 했다.

보고 있는데 헉.. 하고 놀라게 되고, 죽어라 도망치는 사람들을 응원하면서 빨리 도망가서 물리지 않았으면, 그래서 살아남았으면 좋겠다며 조마조마하게 됐다.


좀비한테 꽉 물려서 결국 흉물스러운 공포의 좀비가 되는 사람들을 보며, 꼭 좀비가 되진 않더라도

내가 왠지 좀비들 속에 살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나도 일부 좀비스러운 모습으로 사는건 아닐까 싶기도 했다.


그전에는 잘 몰랐었는데, 한국에서 쭉 살다가 7년반 외국 살다가 다시 돌아와서 사람들을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속에 '분노'가 많은 것 같았다. 화도 많고. 삶이 치열하다보니, 악으로 버티게 되고. 그러다보니 저도 모르게 그렇게 된거 같기도 했다.

한참 복닥거리는 지하철을 타보면 참 여러 형태의 악에 받친 사람들을 보게 된다.


'대체 왜 저래?'


하며 이해할 수 없는 분노를 표출하는 사람들을 향해 혀를 끌끌 차고 속으로 욕도 했었는데,

어느 순간에 나도 화를 확 내며 분노하고 있는 모습일때가 있었다. 그 순간에  내 스스로도 놀라며


'이러는거 아닌데, 나 왜 이 순간에 이렇게 화를 내고 있지?'


하고 뒤늦게 후회할 때가 있었다.

욕하면서 나도 악 받쳐 툭툭 행동할때가 있었던거다.


좀비가 되기 싫은데, 악에 받쳐 행동하기 싫은데, 싫으면서도 상황이 어쩔 수 없어서 그렇게 행동하게 되고 후회도 하게 되고 그런거 같다.

뭐가 중요한지 깊은 생각할 겨를도 없이 쳇바퀴 굴러가듯 하루하루 마감하는 머리는 텅 비고 빈 껍데기 같은 삶을 살때도 있다.


꼭 물려야 좀비인가. 이게 좀비지.

분노는 전염된다던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니 좀 슬프긴 했다.




수안이 연기 정말 잘하던데, 이렇게 보니 정말 부녀지간처럼 보인다.


헛점이나 모자란 점을 비판하는 소리도 있지만, CG처리도 잘하고 해서 그럴싸하게 잘 만든 영화였다.

울집아저씨 말마따나, 결국에는 '배려하는 사람'이 살아남게 된다. 그것도 어렵게...

나와 비슷한 또래 아빠 또는 직장인의 헛헛한 모습에도 공감이 갔다.






재난 영화라고 하니까, 좀 어려운 일이 있겠지만 결국 주인공은 살아남겠네. 라고 결말을 단정지을 수 있었던 영화.

선입견은 그랬다.


선입견대로 결국 최악의 상황을 맞이한, 엄청난 고난을 이겨내고 결국에는 구조된다.

그래서 이 영화는 '어떻게?'가 중요했다.


어떻게 살아남게 됐는가.


주인공은 위기의 순간마다 놀라고 분노하고 잠시 좌절하지만, 금방 잊고 잘 적응을 하게 된다.

보니까 꽤 긍정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운좋게 살아남게 된게 아니라, 긍정적인 사람이어서 끝내는 살아남게 된 것 같다.

힘든데 물도 나눠주고, 핸드폰도 공유하고, 먹을 것도 공유하고.


주유소에서 실수한 할아버지에게 화를 내지 않았고, 그래서 생명같은 물을 받게 됐다. 뭐.. 사람인데 실수할 수도 있지. 그런 식으로 일이 생길때마다 기분좋게 넘기게 된다.



살다보면 좋은 일 보다는 기분 나쁜 일, 불쾌한 일, 힘든 일, 짜증나는 일 등.. 그렇지 않은 일이 훨씬 더 많다.

그걸 어떻게 잘 넘길 수 있을까.

<부산행>이나 <터널> 포스터에 나온 글귀들처럼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까가 중요한 일인 것 같다.



비록 숨이 안 쉬어지게 어이없거나, 힘든 일을 마주하게 되더라도

그래도 다 놓아버리지 말고, 기운을 차리고 이겨볼려고 노력해야겠다.



<부산행>과 <터널>

연관성이 별로 없어보이는, 뜬금없는(W에 나오는대로 하자면 '맥락없는') 좀비영화와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하는 재난영화는 다른듯 닮아보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핸드폰에 담아둔 배롱나무 꽃 사진을 갈무리한다. 흐린 날에도 돋보이던 분홍꽃. 날이 서늘해지니..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이 꽃빛도 흐려지겠구나 싶다. 예쁜 여름 보여줘서 늘 고맙다.

꿈이라도 좋은 꿈을 꾼거겠지

8월 23일까지 브런치에 밥상 관련 글을 쓰려고 마음 먹었다. 마감일까지 겨우 제목 한줄 써놓고 생각만 하다가... 아이 재우고 그만 같이 잠이 들었다. 글 마감날인데.. 비록 글은 못 썼지만, 아주 좋은 꿈을 꿨다. 꾼 후에..

어제 하늘, 구름이 예뻤던 날

어제 낮, 뜨거운 햇살을 피하며 걷다가 하늘이 너무 좋아서 찍어본 사진이다. 처서라고 하더니. 가을이 다가오나보다. 하늘 좋다.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 낯선 용어가 어렵고 헛갈렸다구요! 나중에 도서관 사서님께 들은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면, 웹페이지에서 책을 예약할 수 없다고 한다. 책 예약은 ..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빠*의 플라스틱 커피컵이 신선해서 찍었던 사진. 빨대 없이 마시기 편하게 되어 있었다. (빨대 꽂아 먹던 버릇이 있어서) 빨대와 완전히 이별하긴 어려울듯. 스*의 종이빨대가 역시 신선해서 찍었던 사진. 종이빨대도 나쁘지 않..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 빵 다 먹은 다음 뒤늦게 사진 찍어서 지저분 하다 > 어제 디큐브시티 교보문고 바로드림에서 책을 찾을 수 있게 주..

10일만에 등원.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병이 나아서 다행이다.

수족구 발병 10일만에 등원했다. 아이가 오랫만에 등원해서 어색해 하지 않을까 했는데, 의외로 "밖에 나왔어!"를 외치며 자기 교실로 뛰어들어갔다. 격리시켜야 한다고 해서 집에만 있었더니 답답했던 모양이다. 등원시키고 늘어져..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20개월 딸이 어린이집에서 생일인 친구들을 여럿 보아서인지 케이크와 촛불끄기에 관심이 많아졌다. 그래서. 케이크책 장난감을 사줬다. 책 포장지를 뜯자마자 엄청 관심을 보이더니 내리 이틀간 이것만 가지고 놀았다. 그동안 사준 ..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요즘 이틀에 한번꼴로 데워먹는 냉동밥 시리즈를 갈무리해본다. 혼밥하기 좋다. 맛이 있고 내용물도 충실하다. 매운걸 잘 못 먹는 나는, 호박이나 연두부, 감자 등을 더 넣어서 먹는데 정말 꿀맛이다. 김가루도 추가한다. < 차돌..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오랜만에 회색구름이 걷히고 짜잔~! 해가 떴다. 파란하늘이 너무 좋아서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었다. 진짜 푸른 여름 하늘이었다.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지난달에 선물 받았던 과일과 야채들이다. 직접 농사 지은거라서 더 귀하게 느껴졌다. 자두와 살구는 특히 색깔이 예뻤다. 실은 살구를 처음 먹어봤다. 크기가 모두 작았는데 그래서 더 진짜처럼 느껴졌다. 말린 사과는 냉동실에..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맴맴매.. 매미 소리가 아주 가까이 들리길래 올려다봤더니, 바로 머리 위에 있었다. 고목나무에 매미. 그런건가. 가로수에 매미가 딱 붙어 있었다. 자세히 보아야 보이겠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 포스터 출처 : 씨네21 > 어떤 영화를 보러 갈때 선택하는 이유가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이 영화는 라디오에서..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15개월부터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한, 20개월 딸래미는.. 이번에는 수족구에 걸렸다. 수족구는 무서운 병이었다. 어린이집 다니면서 앓기 시작한 여러종류의 감기는 '준비운동'에 ..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세바시]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 사진 출처 : 세바시 Youtube 동영상 > 이 동영상은 Youtube에서 우연히 찾아..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삼복 더위에 그만 감기에 걸렸다. 에어컨 때문이다. 민소매를 입은 20개월 딸래미가 자면서 땀을 뻘뻘 흘리며 소리를 지르길래, 에어컨 온도를 낮췄다. 낮추고 다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 :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KBS 쿨FM, 저녁 6~8시) 방송에서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화요일 저녁(8월 6일)에 방송된 <사랑하기 좋은..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정은지의 가요광장 : KBS 쿨 FM (오후 12시 ~ 2시) : 장기용 출연 (영화 '나쁜 녀석들 the movie' 홍보)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장기용 배우가 출연했..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어제 하늘, 구름이 예뻤던 날
어제 하늘, 구름이 예뻤던 날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10일만에 등원.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병이 나아서 다행이다.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1 아테네] (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