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7/8)워싱턴DC 여행기12 - 필라델피아: Liberty Bell센터/ Independence Visitor Center 본문

[사진]여행기(2004~)/워싱턴DC,필라델피아, PA

(7/8)워싱턴DC 여행기12 - 필라델피아: Liberty Bell센터/ Independence Visitor Center

sound4u 2011. 8. 4. 22:49

01

이번 여행할때 '필라델피아'를 경유할 생각은 없었는데, 그냥 돌아오기 아쉬워서 무작정 들르게 되었다. 사전 정보 없이 막무가내 갔다가 길을 헤맸다. 역시 여행할때는 정보를 찾아보고, 하다못해 지도라도 들여다보고 가야 덜 고생하는 법이다.

01

(조각에 콜롬부스..라고 적혀있었다)

미국 정부 건물은 초창기에는 필라델피아에 있었는데, 워싱턴DC쪽으로 이주하게 된거라고 한다. 그래서 '미국 최초'라는 수식어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을꺼라고..했다. (미리 공부를 하고 온 울아저씨에 의하면..)
미국 역사는 따로 공부하거나 유심히 볼 일이 없어서, 구체적으로 모르겠다.


필라델피아를 구경하려면 먼저 Visitor Center에 들러서 이런 신문을 받아보면 좋아요


Visitor 센터에 가면 이런 신문(Gazette)를 나눠주는데, 여행하는데 도움이 될거 같다.
 
몇시간만 있을 경우 어디를 보면 좋고, 하루 여행할 경우는 어디어디가 좋으며, 며칠 볼 경우에는 어디를 보라고 상세하게 나와있었다.
 
건물도 오래되고, 길도 울퉁불퉁하지만 이렇게 반듯하게 바둑판으로 되어 있어서 돌아다니다보니 길을 찾을 수 있었다.
 

길거리에서..


프랭클린 얼굴 조형물. 인상이 순하게, 좋아보이게 만든거 같다.
 
공원 근처에 주차를 했다. 차는 동전넣고 길거리 parking할 수 있는데 최대한 2시간 할 수 있다.
 
길거리 안내도인거 같은데, 봐도 잘 모르겠다.

건물들이 오래된 것 같고, 도로 역시 좁고 썩 좋지는 않았다. 아무래도 오래되다 보니까 그렇겠지. 관광객에 치여서 그런지 동네 인심도 그리 좋은거 같지는 않았다. 길 헤매다가 '빵빵' 울리는 소리에 깜짝 깜짝 놀랐다. 험하게 운전하면서 손가락으로 욕하는 사람도 봤다. 호의적이지는 않구나 싶었다.
 
오래된 도시 느낌이 났다.


 Liberty Bell센터


종이나 보고 가자! 하고 왔는데, 기다리는 줄이 너무 길어서 엄두가 나지 않았다. 생각에 줄서서 기다리는 것만 2시간 넘게 걸릴거 같았다. 종은 그렇게 큰거 같지 않았는데, 그 작은 종 하나 보겠다고 몇시간씩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의 열정이 존경스러웠다.
 
여기까지 왔는데 사진이라도 잘 찍어봅시다~
 


012

저멀리에 있는 건물 역시 보수공사 중이었다. 시청건물이던가?


Independence Visitor Center

01

Visitor center 건물. 나름 볼거리들도 많고, 좋았다.


수놓는 것을 시범으로 보여주고 있는 여자분. 오른쪽은 수놓아진 작품.

영국에서 건너왔을때 당시 옷을 입은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악기 연주하는 할아버지. 베트 미들러의 'Rose"를 연주해주셨는데, 소리가 참 특이했다.
 
오른손 들고 뭔가를 선서하는 아이들. 뒤에서 흐뭇하게 웃는 엄마, 아빠의 미소가 좋았다.
 
종모양 안내판도 특이했다.

초기 정착민들이 사용하던 그릇 등을 전시해놓은 모습.

홀로그램 종. 잘 안 보인다.

유리창에 종! 이건 잘 보였다.

012

설명이 잘 나와있었다. 극영화 상영해주는 곳도 있었다. 
미국 역사를 잘 알면 재미있는 곳이었을듯..

01

워싱턴씨랑 한컷.

012

모자도 한번 써보고... (역시 내 머리가 더 크다. 하하. 머리통이 훨씬 더 큰듯)

기념품 작은 종. 연필깍이다. 들고올까 말까 망설이다 그냥 사진만 찍었다.

밖으로 나왔더니 엄청난 습기가 확 느껴졌다. 워싱턴DC도 그리고 필라델피아도 한국 날씨와 비슷하다. 덥고 습했다. 헥헥..

 
밖에는 이렇게 옛날 옷 입고 사진도 찍어주는 사람들이 있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카카오헤어샵앱 예약시 4천원 할인 받는 방법 (2만원 이상 결제시)

아래 내용은 카카오프렌즈 카드를 갖고 있으며, 카카오헤어샵앱에서 2만원 이상 결제할 때만 가능하다. 1. 카카오맵에서 미용실을 검색해서 쿠폰 다운 받기 (2천원 할인) 2. 카카오헤어샵앱에서 카카오프렌즈 카드로 예약 (2천원..

권하는 미장원에 낚이다 : 후회하는 중..(이지만 3개월은 더 가야한다)

자주 가던 커피집이 없어지고 그 자리에 미장원이 새로 들어왔다. 원래 좋은 자리라고 생각했었는데 미장원이 될 줄이야. 오픈 이벤트로 20% 할인해준단다. 안 갈 이유가 없다. 구경삼아 갔다. 가서 머리도 자르고... ㅋㅋㅇ헤..

내 30분과 바꾼 호박전

냉장고에 있는 호박이 신경쓰여 고민하다가, 호박전을 부치기로 했다. 오늘은, 집안일 다 하고 남은 30분의 여유를 호박전 부치는데 다 써버렸다.

오늘도 (잠시) 해가 떴다.

비록 2시간도 못 가서 다시 비가 내렸지만.. 오늘도 잠깐 해가 났다. 해가 그립다.

되게 인간적인 아파트에 살고 있다

에어컨 틀지 않아도 견딜만한 날씨라 창문을 열어놓는다. 창문을 열어놓아봐야 뭐 딱히 볼게 없다. 앞동에 다다다닥 유리창만 보인다. 앞베란다도, 뒷베란다도 마찬가지다. 창문 열어놔서 좋은가 싶다가도, 훅 치고 들어오는 음식냄새..

비가 멈췄을 때(혹은 부슬비 올 때) 언른 산책을...

한달 가까이 비가 내리다가 멈췄다. 오전에 비가 안 오거나 부슬비 정도로 온다는 일기예보를 듣고, 언른 밖으로 나갔다. 바로 지금이야. 걸어야 되. 무조건 걸어야 된다구.

여유로운 커피 한잔

열잔의 라떼가 부럽지 않은... 커피는 역시 믹스커피다. 얼음 잔뜩 넣고 녹여가며 마시면 별미다.

해를 보다, 며칠만에 해를 본건지..

너무 반가웠다. 해 뜬거 며칠만에 본건지 기억도 안 난다. 해 뜬게 뭐라고.. 이게 뭐라고 문득 기분이 좋아졌다. 열어둔 창문 너머로 매미 합창 소리가 들린다.

10일만에 온수 공사 완료 : 녹물이 펑펑 나오다

10일만에 아파트 온수 공사가 끝났다. 어제부터 온수 나온다고 안내 방송 나오길래 틀었더니... 나오라는 따뜻한 물은 안 나오고 녹물이 콸콸 나왔다. 녹물 좀 나온다더니 조금이 아니라 콸콸 나왔다. 순간 필터가 시꺼멓게 변했..

쿠팡이츠앱 사용 : 배송 빠르고, 실시간 확인 가능해서 편리(첫결제 7천원 쿠폰 사용)

요즘 한참 광고 중인 쿠팡이츠앱을 깔아봤다. 실은 7천원 첫결제 쿠폰을 사용해보고 싶었다. 주문한지 27분만에 온다고 했다. 진짜? 그런데 정말로 25분 안에 도착했다. 정말 빨리 왔다. ※ 제 돈 내고 결제해서 먹었습니..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2

비 진짜 오랫동안 온다. 기억하는 한에 이렇게 비가 오랫동안 온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한달이 더 넘은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다. 게다가 비가 오면 한꺼번에 퍼붓는다. 문제는 이게 시작이라는 사실. 본격적인 장마가 ..

베란다 하수구 냄새 : 이 아파트는 여기저기 냄새 때문에 문제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냄새 때문에 문제다. 앞베란다 하수구에서 별별 냄새가 다 올라온다. 요즘 날씨가 이래서 락스를 심하게 부어 빨래를 하는 집이 있나보다. 새벽에 락스냄새가 훅 들어온다.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는 나프탈렌..

가족양육수당 아동 마스크 35개씩 지원 : 주민센터 방문

지역신문에서 가정양육수당을 받는 가정(어린이집 안 보내고 집에서 돌보는 가정)은 아동 1인당 35매씩 마스크를 지원해준다는 기사를 봤다. 처음에는 아동수당으로 착각해서, 주민센터 빨리 가봐야지 했는데.. 동생한테 보내주니, ..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

일기예보앱 화면을 보니 우울하다. 앞으로 10일간 비가 계속 온다고 나온다. 장마 시작된지 꽤 된거 같은데.. 심하다.

며칠 비만 주구장창, 수건에서 냄새난다

며칠내내 비만 오니까 수건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 플라스틱 큰통에 표백제 가루비누를 물에 풀었다. 거기다가 수건을 다 넣었다. 한 20분 담궜다가 빨래를 하니 그나마 낫다. 식초 들어간 섬유유연제도 소용이 없다. 비가 좋기..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한달 넘게 비가 와도 종종 이렇게 노을도 볼 수 있다. 장마라고 주구장창 비만 오는건 아니다. 어제 저녁 밥 먹고 창문 열고 환기하는데 새빨간 노을을 봤다. 상황이 나쁘지만..

온수 중단 첫날, 물 끓이고 바가지로 부어서 목욕시키다

태어나서 얼마전까지 계속 큰 물통 2개에 물 받아 씻겼다. 얼마전부터 목욕하기 힘들어하고 많이 울어서 목욕하는 방식을 바꿨다. 욕조 안에서 놀 수 있게 장난감이랑 작은 대야랑 장난감 바가지랑 띄워줬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아..

10일 온수 중단 : 열흘동안 냉수마찰하게 생겼다.

라디오에서 5일 온수 중단되서 힘들다는 사연이 나왔다. 헐.. 겨우 5일. 우리 아파트는 10일동안 온수 중단된다. 매년 한여름 이러지만.. 힘들다. 한여름에도 따뜻한 물이 필요해. 덧. 어제 온수중단 안내방송 듣다가 남편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