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나의 침묵.. 나의 대답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나의 침묵.. 나의 대답

sound4u 2015.01.18 23:50

말하기 싫어하는 나 :


원래 알고 있었으나, 요새 들어 더 깨닫게 되는 사실 하나는..


내가 말하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거다.

전화하기도 정말 싫어하고...


조용한 환경과 상황을 좋아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말하는걸 싫어해서, 그래서 글쓰기나 메일쓰기 등으로 대신하는 것을 좋아하나보다.

그냥 드문드문 답해줘도 되는 메일이나 낙서같은 글쓰기 그런게 더 좋은거 같다.




한때 카카오톡이 너무 무서웠던 나 :


다같은 쓰기더라도 바로바로 대답을 해야할 것만 같은 메신저는 꺼려하는걸 알게 됐다.

쓰는 행위로 치자면, 카톡도 일종의 쓰기니까,

그것도 좋아야 하는데..


카톡 역시도 "글자로 하는 전화"나 다름없게 느껴져서 그런지 그것도 별로 안 좋아하는거다.

한때는 너무 많이, 자주 오는 카톡에; 힘들었던 적도 있다. 



마음이 없는 답변(영혼이 없다고; 하기도 한)이나, 내 딴에는 열심히 쓴다고 썼는데;; 왠지 상대방에게 민폐가 되는거 아닐까? 의구심이 들었던 카톡, 진정성이 없이 건성이군이 느껴지는 대화 등등.. 


안부만 살짝 물어야 하는데; 계속 대화가 이어져서 마치 전화할때 언제 끊어야 할지 시점을 놓쳐버렸을때의 당황스러움을 느끼거나,

괜히 말 시켰나; 머리를 쥐어뜯게 만드는 상황 등

난감함을 겪게 되면서, 정말로 하고 싶은 말이 아니면 조심스럽게 건네야 하는게

바로 이런 류의 메신저구나 하고 후회에 후회를 거듭하게 됐다.



그러면서 마음이 뜬 것인지도 모르겠다.

진짜 할말 있으면 전화를 하든가(그렇게 싫어하는!!!!), 메일로 잘 정리해서 보내면 될 것을!!

하는 생각이 들게 됐다.

아니면 문자메시지를 보내든가 말이야.




페이스북이나 카카오스토리를 접어버린 나 :


한때 잠시나마 사용했던 페이스북도 

페이스북 안에 메신저(쪽지 식으로 사용) 대용으로 사용하고


블로그 글 링크 업데이트용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페북 친구들이 좋아요!를 누르거나 댓글을 남겨서 올라오게 된 컨텐츠들을 보는 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처음에 잘 사용하던 카카오스토리도 접다시피한지 오래됐다.

sns가 별로 안 좋은건가도 싶다.


어쩌다가 보긴 보더라도, 댓글을 남기는 경우는 없다.

진짜 할 이야기가 있을 경우, 쪽지를 남기게 된다.


처음부터 이랬던건 아닌데,

여러가지 이유로 해서 마음에 생채기가 나거나, 스스로의 깨달음이 있었던 터다.




기록용으로 하는 블로그를 쓰는 나 :


블로그는 거의 기록용으로 그야말로 log로 사용하고 있다.


아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내 블로그 말고 다른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는 일도 그만둔지 정말 오래됐다. 

말하자면;; 답방 같은게 없는, 조금은 까칠한 블로거처럼 되버렸다.



여러가지 이유로 해서, 

이러나저러나 글쓰기가 내 삶에 주가 됐다.


울집 아저씨는 이런 나를 보고 '오타쿠'(마니아)스럽다! 고 한탄하곤 하는데,

원래 성향이 이렇게 생겨먹은걸 어떻게 하나.


전화도 잘 안해서

가끔 욕도 먹고, 바로 욕도 먹고, 한 다리 걸쳐들어 욕먹는 신세지만

그래도 별 반응을 안하게 된다.



욕먹는 상황만 보지 말고,

이러저런 상황 속에 도대체 나는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가, 그리고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하게 되었다.




계속 지켜보는 사람들은 대충 그런가보다 하고 알 수도 있지만,

어떤거는 내가 그렇다고 설명을 따로이 해야 하는게 있는거 같다.

누가 뭐라 한 것도 아닌데, 오늘은 왠지 침묵에 대한 답을 해야할 것만 같다. 왜 그런 날 있지 않은가? 누가 뭐라고 하지 않았는데도, 스스로 마음 한구석에 찔림이 있는 그런 날.


오늘이 그런 날이다.


날씨 탓에 며칠째 꿀꿀하고 멍멍한 날이 계속 되고 있다.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환하게 비추기를 바라면서, 일요일을 마감한다 : )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미생> 페이스북


덧붙이자면,


그래도 내 상태가 이렇고, 예전에 이랬다고 속시원하게 털어놓을 수 있게된건..

한켠에 쌓아두었던 묵은 감정이(상처라고까지 하기에는 모호한)

이제 많이 희미해져서이기도 하다.


sns나 메신저로 받게 되는 생채기들은

생각보다 오래가고 아팠던거 같다. 어떤때는 가슴 한구석이 쌔한 느낌도 들었다.


정말 할말이 있으면 길게 쓰거나

어쩌면 만나서 얼굴보고 하면 오히려 나을 것을.. 싶기도 하고.


많은 때에, 

내가 생각한 것을 말로 다 표현하거나 설명하지 못하는 성격때문에

어쩌면 글쓰는걸 더 좋아하게 됐는지도 모르겠다.


"잊을 수 있는건 더이상 상처가 아니다."




헛! 그러고보니 벌써 2015년이 아닌가!!!!


이 블로그도 2006년부터 썼으니까, 거의 9년째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내 블로그 글쓰기도

2010년을 기점으로 그 이전 (2006년 ~ 2010년)과 

이후로 (2010년 이후) 크게 나눌 수 있을만큼, 당시 힘들었다. 이제는 꽤 오래전 지나간 이야기가 되어버렸지만...



0 Comments
댓글쓰기 폼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 송정해변, 밤바다 구경을 갔다. < 송정해변 - 멋진 조형물 > 숙소와는 조금 떨어져 있는 곳이었지만, 21개월 딸아이에게 밤바다를 보여줄겸 송정해변으로 갔다. 역시 여..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 이동 중에 본 하늘 비가 온다던 토요일 낮. 이동 중에 차에서 하늘을 보고 깜짝 놀랐다. # 바닷가 하늘 여기 한국 맞아? 하늘이 왤케 파래..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집안일, 볼일 다 보고 나면 빠듯하게 1시간이 남는다. 2시간이 남는 날은 횡재한 날이다. 3시 40분에 아이 하원시간이 되기 전.. 2시 30분 ~ 3시 30분까지 황금 ..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밤에 쏠비치리조트 옥상 산토리니 가든 구경을 갔다. 숙소 옥상이 이렇게 잘 꾸며져 있어서 좋았다. 밤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다. 분수도 예쁜데,..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영화 <엑시트>을 900만명 이상이 보았나보다. Youtube에서 조정석과 임윤아가 900만이 넘으면 추겠다고 한 춤을 봤다. 영상에 보니 조정석은 춤을 참 잘 췄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저널리즘토크쇼J>는 본격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는데,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것 같다. 몇편밖에 보지 않았는데도 볼때마다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할 수..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