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울컥했던 1화와 울어버린 2화, 문득 공감해버린 <응답하라1988>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울컥했던 1화와 울어버린 2화, 문득 공감해버린 <응답하라1988>

sound4u 2015. 11. 13. 00:30

울컥했던 1화와 울어버린 2화, 문득 공감해버린 <응답하라1988>



사실 뭔가에 편견이나 선입견을 갖으면 안되는데, 이 드라마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

우선 3번째 시리즈인데다가, 보아하니 '남편찾기'를 할거 같고

게다가 주인공이, 그것도 홍일점이라고 볼 수 있는 여주인공이 그렇게 믿음직해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1화2화를 보고는 생각이 달라졌다.

1는 등장인물들이 많다보니 소개하느라 바빴는데, 하필이면 2남 1녀 중에 가운데 낀 "둘째딸"이 너무 실감나서 울컥해버렸다. 

"중간에 낀 둘째"라는게 이야기가 많은 캐릭터 아닌가.

자랄 땐 서럽고 서운한게 많았던 둘째.



지나고보니 얻은 것도 많고, 배운 것도 많은게 둘째긴 하다.

양보하는 법도, 참는 법도 배웠어야 하고. 할말 많은 둘째, 잊고 있던 시절 생각도 다시금 났다.

서러움에 복받쳐 우는 주인공 보면서 맞어맞어. 공감했다.



삼남매 중에 둘째딸, 위에 언니 있고 밑에 남동생 있는 집의 하필 중간에 낀 둘째딸은 서럽다.

서러움이 폭발한 덕선이 보고 울컥했다.

왜왜왜?? 하필 '나'냐고!!!



큰딸 보라와 작은딸 덕선이는 중고등학교 학생이니까(언니는 대학생이지만 덕선이는 아직 고등학생) 죽일듯이 때리고 싸우지만, 조금 더 나이를 먹고 시간이 지나면 그보다 더 좋은 친구가 없을 것 같은 자매가 될거란 생각이 든다.


어렸을땐 꼭 그렇게 물리적으로 싸우지 않아도 신경전도 벌이고 그렇기는 한데, 나이 들면 친구가 되는 것 같다 : )








1988년에 중학교 3학년이었던 나는, 당시 고2였던 주인공과 거의 같은 세대를 살았던 셈이다.

당연히 올림픽도 생각났지만, 자잘한 소품들이나 환경들을 보니 유년시절을 보냈던 1970년이 생각났다.
연탄, 쓰레기통, 바가지로 물퍼서 쪼그리고 앉아서 세수대야에서 세수하던 것, 켜켜이 이어지는 시멘트 계단들, 동네 아주머니들 나와서 이야기꽃 피우던 골목길 앞 평상, 동전 오락실 등등.


아예 작정이라도 하듯 국민학교, 중학교 시절 생각이 났다.


책에 관심이 없어 가까이 하지 않던 일명 빨간책 "하이틴로맨스"에 푹 빠진 주인공 보니,

당시 그 책들 보면서 열을 내던 반 친구들 생각도 났다.




1980년대 한참 인기 있었던 '아기공룡 둘리' 작가가 쌍문동을 배경으로 둘리를 그렸다고 하던데,

마침 드라마 배경도 쌍문동이라 그런지 겸사겸사 '아기공룡 둘리'에 관한 용어나 노래도 나와서 반가웠다.


'둘리 슈퍼', '고길동 아저씨', '깐다삐야~" 등등.


그렇게 먼 것 같지 않은 80년대가 30년전이었다니 세월이 정말 빠른거 같다.




2화에서 할머니 돌아가셨다는 전화받고 우는 주인공 보면서,

중학교 2학년때 아버지 돌아가셨을때가 생각나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정말 눈물 흘렸던 부분은 계속 괜찮은 척 하고 있던 주인공의 아버지(집안에서는 둘째, 하지만 큰형이 미국 가있어서 실제로는 맏이 역할을 했어야했던)가 미국서 급하게 돌아온 형을 보고 서럽게 우는 장면이었다.


미국에서 힘들게 살며 어머니를 그리워했을 큰형의 상황

둘째지만 형이 없어 맏이 역할을 우직하게 담당했을 작은 아들인 아버지의 상황에 눈물이 펑펑 났다.





어른은 강철이 아니다. 힘들고 무섭고 답답해도 묵묵히 자신의 일을 감당하고 있는거다.

가족과 가족의 무게를 생각해보게 되는 1화와 2화였다.





앞으로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모르겠는데, 보면서 옛날 생각들을 떠올려볼 것 같다.



본 글과 댓글이 흥미로운 '닥터콜'님의 응답하라 리뷰가 시작됐다.

http://doctorcall.tistory.com/2142




# 응답하라 그 장면 : 출처 tvN <응답하라1988> 홈페이지

















2016/02/16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1988 - 후일담


2016/02/15 - [[글]읽기/드라마/ TV] - 당신은 최선을 다했다, 응답하라1988 (19화, 20화)


2016/02/05 - [[글]읽기/드라마/ TV] - 함께함이 좋아보였던 그들/ 헤어짐과 만남, 응답하라1988 (17화, 18화)


2016/02/02 - [가져온 이미지 / 동영상] - 재밌는 광고 - 올레olleh 광고, 대답하라1988 (정봉이네 가족 광고) 1~4편까지


2016/01/07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1988 속 사랑 : 택이, 선우와 보라, 정봉


2015/12/29 - [[글]읽기/드라마/ TV] - 아이러니한 인생, 응답하라1988 (15화, 16화)


2015/12/26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1988 잡지표지(1~5호)와 이모티콘(전체화면) : 소년동룡, 선데이쌍문, 하이틴, 영브라더, 남학생


2015/12/24 - [[글]읽기/드라마/ TV] -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걸, 응답하라1988 (13화, 14화)


2015/12/15 - [[글]읽기/드라마/ TV]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건, 응답하라1988 (11화, 12화)


2015/12/11 - [[글]읽기/드라마/ TV] - 드라마 배경음악으로 다시 만나게 된 "NEXT - 아버지와 나 Part I" (응답하라1988, 7화 중에서)


2015/12/10 - [[글]읽기/드라마/ TV] - 설레었던 '기억'에 관하여, 응답하라1988 (9화, 10화)


2015/12/04 - [[글]읽기/드라마/ TV] - 가족, 사랑과 우정 그리고 얼굴 : 응답하라1988 (7화, 8화)


2015/11/26 - [[글]읽기/드라마/ TV] - 생각만으로도 눈물나는 이름 - 엄마, 아빠/ 낭만적인 비오는 날, 첫눈 오는 날 생긴 일 : 응답하라1988 (5~6화)


2015/11/20 - [[글]읽기/드라마/ TV] - 우정, 동기애, 영원한 나의 사랑아 : 응답하라1988 (3~4화)


2015/11/13 - [[글]읽기/드라마/ TV] - 울컥했던 1화와 울어버린 2화, 문득 공감해버린 <응답하라1988>


2013/12/19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 1994>... 내가 학교 다니던, 바로 그 시절의 이야기


2012/09/14 - [[글]쓰기/나의 이야기] - 기억하라 1996 & 1997 - 처음/시작을 잊지 않고, 기억하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한달반 간격으로 전체 염색 또는 뿌리 염색을 했다) 낼모레 설이고 해서 고민하다가, 염..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