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7
Total
1,484,461
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행복했던 목요일,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끝났다 : (미도와 파라솔) 너에게 난, 나에게 넌 MV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행복했던 목요일,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끝났다 : (미도와 파라솔) 너에게 난, 나에게 넌 MV

sound4u 2020. 6. 2. 00:00
반응형
행복했던 목요일,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끝났다 : (미도와 파라솔) 너에게 난, 나에게 넌 MV

"엄마 꼭 안아주세요." 소리가 들리지 않는 아이에게 글씨를 써서 알려주는 이익준(조정석) 선생님. 마음이 참 따뜻한 의사였다.

 

석달 가까이 매주 목요일를 기다리게 했던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끝났다.


병원내 음모나 배신과 모략 등등 사내 정치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고, 뚜렷한 악인 캐릭터(의학 드라마에 늘 등장할만한)가 없었던 것도 신선했다. 물론 나쁜 의사가 있기는 했다.

여러 환자들의 이야기, 삶과 죽음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다섯명의 의대 동기들의 우정이 보기 좋았다.

하하.. 그리고 빠질 수 없는 러브라인도 흥미로웠다.

아무려면 <미생>처럼 아예 러브라인 하나 없을까. 역시 드라마에서는 러브라인이 있어야지.

 





 

듣기로는 시즌3까지 계획 중이라고 하는데..

아무튼 기대가 된다.

 

행복했던 목요일 감사!

일주일에 한번만 해도 이렇게 기대가 되고 좋을 수가 있다니!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