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걸, 응답하라1988 (13화, 14화)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걸, 응답하라1988 (13화, 14화)

sound4u 2015. 12. 24. 00:00
  • 아빠들의 이야기/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걸/ 
  • 소품/ OST : 함께, Right here waiting/ 응답하라 그 장면 : 응답하라1988 (13화, 14화)


# 아빠들의 이야기


퓨즈 갈고 자신감을 얻은 정환아부지는 다리미에 도전했다가 실패한다.


그런데 저 전선 너덜너덜해진 부분 자르고, 코드 꼽는(으.. 이름이 생각이 안 난다) 아무튼 그걸 다시 끼워넣는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다. 옛날엔 만듦새가 약해서 그런지, 코드도 잘 끊어지고, 전선도 잘 끊어지고 했던 것 같다.




택이 걱정 때문에 열폭하는 택이아부지!

세상 어느 부모가 자식의 '사고' 소식에 침착할 수 있을까.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슈퍼맨 같지만




안 보이는 곳에서 조용히 아픈




눈물도 흘리는 아버지들




모여서 서로를 위로해주는 아빠들의 이야기였다.




돌아가신 아버지와 이야기 나누면서 눈물 흘리는 장면이 제일 마음 아팠다.

보면서 문득 슬퍼져서, 엉엉 소리나게 울었다.


울라고 만든 장면 같기도 한데, 알면서도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걸


늘 고민인 병을 가지고 있는 짝궁을 도와주고, 아무렇지도 않게 행동하는 덕선이.

이름만큼 선하다.




숨기고 싶은 비밀을 들킨 다음, 친해진 두 사람.

이렇게 자기 전에 두런두런 얘기하는 시간이 좋다.




괴로움을 나누는 두 사람.

사람은 사랑하면서, 나누면서 성장하는 것 같다.




아들 앞에서는 아무렇지도 않은체 했지만, 걱정이 많았던 선우엄마도

위로해주는 사람 앞에서 결국 울음을 터뜨리고 만다.




둘째로 자란 덕선이는 사랑에 관해서도 수동적인 자세를 보여준다.


"다른 사람이 좋아하는거 말고, 너..너.. 니가 좋아하는 사람은 누구냐구."


덕선이의 고민 상담해주는 동룡이는 작가의 분신 같다. 전지적 관찰자 시점의 동룡이.

그래서 동룡이의 이야기는 깊게 나오지 않는 모양인지도 모르겠다. 결정적인 순간에 힌트를 주는 동룡이의 말들.


'동달프'로 불리기까지 하는 동룡이는, <건축학개론>에 나오는 납득이 같다.




택이가 별 말 없이, 쳐다만 보는 장면인데 대사를 풍선도움말로 쓸 수 있을 것 같았다.

대화가 계속 이어지는게 아니라, 주로 덕선이가 말하고 택이는 표정으로 말하는대도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참 특이한 장면이었다.




# 소품


껌종이 만화 기억이 난다.




일요일 아침 MBC "장학퀴즈". "빰빰.. 빰빰.. 빰빰빠빠.." 트럼펫(?)으로 연주되는 씩씩한 주제곡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장학퀴즈"나갈려면 공부 꽤 잘해야 했던걸로 안다. 전교 몇등안에 들어야 가능한거 같았는데..


아침에 같이 밥먹으면서 볼때, 어쩌다가 나오는 문제 맞추면 으쓱하며 좋아라했다.

물론 시청자 입장이니까 부담없으니 막 답을 할 수 있지만, 저렇게 TV 출연하는거였으면 떨려서 생각이 날까도 싶긴 하다.


"장학퀴즈"는 고등학생들이 나가는 퀴즈프로그램이었고, "퀴즈아카데미"라는 대학생들 퀴즈 프로그램이 있었다.

대학가요제 나가려고 대학간다는 사람들이 있었다지만, 난 나중에 대학생 되면 "퀴즈아카데미"에 꼭 나가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잠깐 하다가 없어졌다. 




옛날에는 퓨즈도 잘 끊어졌었다.


아버지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돌아가셨음을 실감할때가 바로, 전기 나가면 퓨즈 갈고, 전구도 갈고, 전선 줄 갈라서 까만 전기 테이프로 감아야할 때였다. 


어디선가 나타나서 다 해줄 것만 같았던 든든한 슈퍼맨은 더이상 이 세상에 없구나 하는 사실에 서글픔을 느꼈다.




잡지 표지 보니까 옛날 생각나네.




드디어 나온 "아기 공룡 둘리!"




우주여행을 가능케해준다는 "황금열쇠".

난 브루마블을 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는데(옆에서 하는거 구경만 해서), 중요한 열쇠인가보다.




언니한테 정환이가 남편이다라고 자신있게 말한 증거물 중에 하나가 사진인데,

제작진이 일부러 택이 사진에도 날짜 찍혀있다는걸 보여주려고 그런지 이 사진 한번 더 나오게 한 것 같다.




# OST : 함께, Right here waiting



< 함께 >


1.

우리 기억속엔 늘 아픔이 묻어 있었지 

무엇이 너와 나에게 상처를 주는지 

주는 그대로 받아야만 했던 날들 

그럴수록 사랑을 내세웠지 


우리 힘들지만 함께 걷고 있었다는 것 

그 어떤 기쁨과도 바꿀수는 없지 

복잡한 세상을 해결할 수 없다해도 

언젠가는 좋은 날이 다가 올 거야 


살아간다는 건 이런게 아니겠니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 것 

그것 만큼 든든한 벽은 없을 것 같아 

그 수많은 시련을 이겨내기 위해서 


< 간주 >


2.

그 어떤 기쁨과도 바꿀수는 없지 

복잡한 세상을 해결할 수 없다해도 

언젠가는 좋은 날이 다가 올 거야 


살아간다는 건 이런게 아니겠니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 것 

그것 만큼 든든한 벽은 없을 것 같아 

그 수많은 시련을 이겨내기 위해서 


울고 싶었던적 얼마나 많았었니 

너를 보면서 참아야 했었을 때 

난 비로소 강해진 나를 볼 수 있었어 

함께 하는 사랑이 그렇게 만든거야 


살아간다는 건 이런게 아니겠니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 것 

그것 만큼 든든한 벽은 없을 것 같아 

그 수많은 시련을 이겨내기 위해서 


김건모와 박광현이 불렀던 "함께"라는 곡이다. 

개인적으로는 그동안 나온 OST 중에 이 곡이 제일 좋다. 원곡이 생각나지 않을만큼 좋았다.


<응답하라1988> 보면서 소품들 보며 예전 기억 떠올리는 것도 좋고, 가족 얘기에 눈물 흘리고 생각하는 것도 좋고 그렇지만, 무엇보다 좋은건 잊고 지냈던 "좋은 옛날 노래"를 다시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Right Here Waiting

- Richard Marx

Oceans apart, day after day
And I slowly go insane


I hear your voice on the line
But it doesn't stop the pain

If I see you next to never
But how can we say forever

Wherever you go, whatever you do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Whatever it takes or how my heart breaks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I took for granted, all the times
That I thought would last somehow

I hear the laughter, I taste the tears
But I can't get near you now

Oh, can't you see it, baby
You've got me goin' crazy

Wherever you go, whatever you do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Whatever it takes or how my heart breaks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I wonder how we can survive
This romance

But in the end if I'm with you
I'll take the chance

Oh, can't you see it, baby
You've got me goin' crazy

Wherever you go, whatever you do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Whatever it takes or how my heart breaks
I will be right here waiting for you
Waiting for you


정봉이의 테마곡, 리처드 막스의 "Right here waiting"도 오랜만에 듣는다.


90년대초 언니가 엄청 열심히 틀어놔서, 자주 들었던 노래이기도 하다 : )

정봉과 미옥의 러브 테마곡인지, 두 사람 나올때마다 이 노래가 울려퍼진다.


오랜만에 들으니 반갑다.




# 응답하라 그 장면 : 출처 tvN 홈페이지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여기서 서 있을께요. 당신을 기다릴께요'


꼭 그렇게 말할 것만 같은 정봉이형 : )



2016/02/16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1988 - 후일담


2016/02/15 - [[글]읽기/드라마/ TV] - 당신은 최선을 다했다, 응답하라1988 (19화, 20화)


2016/02/05 - [[글]읽기/드라마/ TV] - 함께함이 좋아보였던 그들/ 헤어짐과 만남, 응답하라1988 (17화, 18화)


2016/02/02 - [가져온 이미지 / 동영상] - 재밌는 광고 - 올레olleh 광고, 대답하라1988 (정봉이네 가족 광고) 1~4편까지


2016/01/07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1988 속 사랑 : 택이, 선우와 보라, 정봉


2015/12/29 - [[글]읽기/드라마/ TV] - 아이러니한 인생, 응답하라1988 (15화, 16화)


2015/12/26 - [[글]읽기/드라마/ TV] - 응답하라1988 잡지표지(1~5호)와 이모티콘(전체화면) : 소년동룡, 선데이쌍문, 하이틴, 영브라더, 남학생


2015/12/24 - [[글]읽기/드라마/ TV] - "함께" 숨쉬는 마음이 있다는걸, 응답하라1988 (13화, 14화)


2015/12/15 - [[글]읽기/드라마/ TV]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건, 응답하라1988 (11화, 12화)


2015/12/11 - [[글]읽기/드라마/ TV] - 드라마 배경음악으로 다시 만나게 된 "NEXT - 아버지와 나 Part I" (응답하라1988, 7화 중에서)


2015/12/10 - [[글]읽기/드라마/ TV] - 설레었던 '기억'에 관하여, 응답하라1988 (9화, 10화)


2015/12/04 - [[글]읽기/드라마/ TV] - 소중한 사람들, 응답하라1988 (7화, 8화)


2015/11/26 - [[글]읽기/드라마/ TV] - 생각만으로도 눈물나는 이름 - 엄마, 아빠/ 비와 첫눈이 함께한 "어떤 날 - 그런 날에는" : 응답하라1988 (5화, 6화)


2015/11/20 - [[글]읽기/드라마/ TV] - 우정, 동기애, 영원한 나의 사랑아 : 응답하라1988 (3화, 4화)


2015/11/13 - [[글]읽기/드라마/ TV] - 울컥했던 1화와 울어버린 2화, 문득 공감해버린 <응답하라1988>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한동안 베란다 화분을 방치했다. 그러다가 얼마전부터 다시 신경써서 키우고 있다. 사람(아이) 키우느라고 예전만큼 신경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틈틈이 물도 주고 들여다 본다. 관련글 : ..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올 여름은 선선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어가니 덥긴 덥다. 더위가 찾아왔다. 그리고 비가 자주 오는..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우연히 파일럿 에피소드를 보다가 궁금해져서 본편 10개를 찾아보게 됐다. 주인공이 웹디자이너였는데 같은 IT쪽이라 그런지 엄청 공감하면서 봤다. # 하찮아도 괜찮아 - 파..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시다

어제 밤부터 뒤숭숭했다는데,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아침에 라디오 뉴스를 듣고 알았다. 조우종의 FM 대행진을 들으며 아이에게 프룬주스를 먹이면서 들었다. 까불거리며 정신없던 DJ도 충격적인 뉴스를 전하게 됐다고 ..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송화 책상 위에 올려진 신발은 누가 준 선물일까 궁금했었는데... 뜻밖에 늘 송화에게 깨지던 치홍이 준 것이었다. 이런! 늦은 밤 야근..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올려다 본 하늘이 너무 예뻤다. 자주 볼 수 없어서 그랬을까? 애틋하고 아련하기까지 했다. 관련글 : 2020/06/18 - [[사진]풍경,터/하늘] - 붉게 물든 하늘이 멋졌던, 월요일 저녁 붉..

아이가 낮잠을 자는 평온한 오후에...

점심 먹고 노곤하니 잠이 쏟아지는 시간... 아이는 유모차에서 잠이 들었다. 평온한 시간이다. 덥긴 한데 아직까진 그늘에선 시원한 비교적 쾌적한 날씨다. 아이가 자는 틈에 누리는 평온한 짬이다. 돌아다니는 사람들의 소음이 꽤..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간만에 대청소했다. 바닥 매트 다 들어올리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물걸레로 박박 닦기를 했다. 자주 이렇게 청소해야 되는데, 5~6주에 한번 할까 ..

아파트에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

단지내 확진 환자 발생 안내 방송을 듣고 깜짝 놀랐다. 신문과 뉴스로 거의 매일 전해 듣는 코로나가 아주 가까이에 있구나 싶었다. 동선을 확인하러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갔는데, 병원에서 전염된 분이라 동선이 공개되지 않았다. ..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랑 친해졌다 - 구에디터와 작별

참 뜬금없고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와 친해졌다. 마침내 구에디터(옛날 에디터)와 작별하게 됐다. 작별한지 얼마 안 됐다. 정 들었던 구에디터를 떠나보내는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처음 새에디터를 만났을 때는 왠지 불편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6월 중순에 우연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온걸 발견했다. 신기하고 기특해서 매일매일 들여다봤다. 옆으로 기울어져 자라는 꽃대에 지지대를 대주었다. 잎도 튼튼해 보이는데 꽃대까지 올리니까 진짜 신기했다. ..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유치원 햄버거 사건 이후로 버거가 문제가 됐다. 롯데리아 지나가는데 유리창에 "버거 접습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띄였다. 덜 익힌 패티로 여러번 문제가 생겼었..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고백 아닌 고백을 한 익준이가 당황한 송화를 배려해준다. 밖에 비온다고 말해준다. ..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가 확실히 명당 자리인 모양이다. 볕도 잘 들고 바람도 좋고.. 첫번째 당근이 잘 자라서, 당근 하나를 더 키우기 시작했다. 관련글 ..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아침에 라디오 듣다가 어반자카파의 "그대 고운 내 사랑"이 나왔다. 비오는 날에 딱이다.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특별하게 다가왔던 이유는, 바로 드라마에 나왔던 환자들의 이야기..

방 정리 : 거실 책장를 방에 들여 놓았다.

거실에 있던 아이 책장을 전면책장으로 바꿨다. 그래서 원래 있던 책장을 방에 들여놨다. 방 책상 위가 지저분했는데 덕분에 깔끔하게 정리를 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