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45살 첫아기 임신/임신중독증/집중치료실/한달후 출산 ( 2017년 11월 )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45살 첫아기 임신/임신중독증/집중치료실/한달후 출산 ( 2017년 11월 )

sound4u 2018.10.25 00:00
45살 첫아기 임신/임신중독증/집중치료실/한달후 출산 ( 2017년 11월 )

: 2017년 11월말에 우여곡절 끝에 아기를 낳았다. 다음달에 첫 생일이다. 작년 임신 후반에 있었던 이야기를 나눠 볼까 한다.


< 어렵사리 찾아온 아이. 감사합니다! >


(한줄로 요약해버린) 사연 많은 임신 이야기

작년 45살(만으로 43살)에 첫 아기를 임신했다.

늦은 나이에 임신한거라서 걱정도 많고 신경 쓰이는 일도 많았으나, 별탈 없이 30주 가까이 보내게 됐다.



임신성 고혈압, 임신중독증으로 입원

후반부로 갈수록 몸무게가 많이 늘고, 붓기도 심해지고, 숨도 차고 그런다더니 정말 그랬다. 하루가 다르게 움직이기도 힘들었다.

33주에 정기검진이 있어 병원에 들렀는데, 혈압이 심하게 높은거였다. 선생님이 정밀 검사를 해보자며 입원할 준비를 해가지고 병원에 오라고 하셨다. 한 이틀 검사하면 퇴원할 수 있으려나 했는데, 무려 한달 가량을 입원하게 됐다.

피검사 수치로 임신중독 위험군이라고 하셨는데, 입원해서 정밀 검사를 받다보니 "임신중독증"으로 판명이 났다.

임신중독증은 출산을 해야 낫는 병이라고 했다. 아직 주수를 다 채우지 못했는데, 당장 수술해야 할 판이었다.



고위험 산모 집중치료실

고위험 산모 집중치료실에 누워서 무섭고 떨리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냈다. 규칙적으로 하루 삼시 세끼를 먹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생활을 했다. 기적처럼 찾아온 아이인데, 그래도 무사히 만났으면 좋겠다. 아무탈 없이... 제발. 그런 생각을 하면서 숨죽여 하루를 보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심장에 물이 차서(심부전증) 그것도 꽤나 신경이 쓰였다. 몸무게가 더 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몸무가게 더 늘게 되면 심장에 무리가 가게 된다고 했다.

34주나 35주에 조기 출산해야 한다고 했다. 앞이 캄캄했다. 내 몸 상태도 문젠데, 배 속에 있는 아기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 걱정도 됐다.

늦은 나이에 첫 아기가 와준 것만해도 감사한데, 또 한번의 기적이 일어날까? 어쩌다가 이런 일이 생긴걸까? 병실 천장 누워서 여러가지 생각을 했다.



'비관적 현실주의자'로 살다

그때 내가 할 수 있는건 딱 세가지였다. 잘 먹고 잘 자기. 그리고 못다한 "태교"를 마저 하는거였다.

어차피 병원 입원 안하고 집에 있었다면 이렇게 잘 먹을 수 있었을까? 하루 세끼 꼬박꼬박 규칙적으로 먹을 수 있었다. 그것도 영양사님이 계산한 영양가 있는 음식으로. 저염식 식단이라 사실 맛은 별로 없었다. 그래도 좋으려니 하고 꼭꼭 씹어 남김없이 먹었다.

검사 때문에 일찍 자야 했고(늦어도 9시), 검사 때문에 일찍 일어냐야 했다. (새벽 5시) 본의아니게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했다.

출입이 자유롭지 못해서 유리문 바깥을 나갈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지낼려면 지낼만 했다. 자유롭게 씻지 못해서 그건 좀 불편했다.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고작 침대와 화장실 가는 거리 정도였지만, 그래도 부지런히 왔다갔다 했다. 시간이 그냥 흘러버리는게 아까워서 집에서 가져온 책 3권도 부지런히 읽었다. 김영하 작가님의 수필집 3권("보다", "읽다", "말하다")을 보물처럼 아껴가며 읽었다. 그리고 생각날때마다 노트에 하루 생활을 적어나갔다.

책에서 읽은 "비관적 현실주의자"로 살아보기로 했다. 꽉 채워서 하루하루 살다보면 어떻게 되겠지. 그냥 그 상태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자. 그런데 그건 정답이었다.









기적이 일어나다

규칙적인 생활과 식사가 잘 맞아 떨어져서였을까?
정성스럽게 간호해주시던 간호사님들과 주치의 선생님의 보살핌이 있어서였을까? 간절한 소망이 하늘에 닿아서였을까?

기적이 일어났다.

땡땡 부은 다리에 붓기도 빠지고 몸무게도 훅훅 빠졌다. 그러면서 임신중독증 수치도 좋아졌다. 정확히 말하면 나빠지는 속도가 더디 진행됐고 좋아지기도 했다. 그래서 한달여 입원한 동안 주말마다 집에 올 수 있었다. (4번 퇴원과 입원 반복)

기특하게도 아기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고, 걱정했던 혈류의 흐름도 좋아서 37주 0일까지 버틸 수 있었다.



37주 0일에 제왕절개하다

37주 0일에 제왕절개해서 아기를 낳았다.
수술 당일 혈압이 180까지 쳐서, 회복과 동시에 중환자실로 옮겨지긴 했지만.
그래서 아기를 다음날 새벽에 만나지 못하고, 저녁에 닝겔 꼽고 휠체어 탄채 유리너머로 봐야만 했다.

조리원에서 생활하다가 마침내 두달만에 퇴원해서 집에 오던 날 울컥했다.



꿈처럼 1년이 지나가다

우여곡절이 참 많았지만, 아기를 낳은지 어느새 1년이 지나가고 있다.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생각한대로, 말하는대로, 보는대로... 그렇게 되는 기적이 늘 함께 하기를"




2018/10/25 - [[글]쓰기/나의 이야기] - 45살 첫 아기 출산 : 임신하기 위해 내가 했던 노력들, 여러가지 방법들/ 시험관 시술 전후로 했던 방법들


2018/10/25 - [[사진]시간/시리즈] - 45살 첫아기 임신/임신중독증/집중치료실/한달후 출산 ( 2017년 11월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 이동 중에 본 하늘 비가 온다던 토요일 낮. 이동 중에 차에서 하늘을 보고 깜짝 놀랐다. 2019/09/21 - [[사진]여행기(200..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집안일, 볼일 다 보고 나면 빠듯하게 1시간이 남는다. 2시간이 남는 날은 횡재한 날이다. 3시 40분에 아이 하원시간이 되기 전.. 2시 30분 ~ 3시 30분까지 황금 시간인 셈. 그런데. 오늘 하필 그 시간에 티스토리가 ..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밤에 쏠비치리조트 옥상 산토리니 가든 구경을 갔다. 숙소 옥상이 이렇게 잘 꾸며져 있어서 좋았다. 밤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다. 분수도 예쁜데,..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영화 <엑시트>을 900만명 이상이 보았나보다. Youtube에서 조정석과 임윤아가 900만이 넘으면 추겠다고 한 춤을 봤다. 영상에 보니 조정석은 춤을 참 잘 췄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저널리즘토크쇼J>는 본격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는데,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것 같다. 몇편밖에 보지 않았는데도 볼때마다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할 수..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빠바 따뜻한 커피 담는 종이컵이 좋다.

참 잘 만들어진 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홀더가 따로 필요없는 두툼한 두께가 맘에 들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플라스틱 컵도 좋던데. 이것도 괜찮다.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