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어제 뜻밖에 외출/ 빨간열매와 칼제비 본문

[사진]일상생활/요리/ 먹거리

어제 뜻밖에 외출/ 빨간열매와 칼제비

sound4u 2022. 12. 17. 00:00
반응형

집안일 하다보면 시간이 별로 없다.
하는 일 없는거 같은데, 시간이 순식간에 사라진다. 늘 그렇다.

어제는 남편이 바꿔입은 잠바 주머니에 장갑과 담배가 있어 갖다주러 회사 앞에 갔다왔다.



시간 아낀다고 마을버스를 탔다.

10시가 넘었는데, 마을버스에 사람이 많아서 놀랐다. 너네 다 지각이니?



빨간 열매가 좋았다

겨울엔 늘... 보이는 열매.



오는 길에 밥까지 사먹고 왔는데도

결국 시간 쫓겨서 후다닥 하다가 겨우겨우 5시에 데리러 갔다. 늘 그렇다.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