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1)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출발 본문

[사진]여행기(2004~)/캐나다-나이아가라

(1)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출발

sound4u 2007.10.12 11:57
더운 여름 지나오면서 계속 쉬지 않고 도는 기계처럼 열심히 제 자리에서 달리기만 했더니 탈이 난 것도 같고 해서 큰 맘먹고 토요일(10/6)~월요일(10/8)까지 동네를 훌쩍 떠나보기로 했다. 2박 3일간 캐나다쪽 나이가라 폭포를 구경하고 천섬(1800개의 섬)을 구경해보기로 했다.

감기가 다 낫지 않아서 약간 걸걸..거렸지만 그래도 작정한대로 떠나기로 했다. 전날 무리해서 김밥 싸놓고 가방도 쌌다.


10월 6일 토요일. 첫번째날 : 출발 ~ 캐나다 입성


# 출발.


아침 10시쯤 출발했다. 출발할때는 이렇게 날씨가 좋았다. 가는 중간에 예쁘게 물든 단풍구경을 하면서 기분좋게 갈 수 있었다. 위로 올라가면 갈수록 날씨가 나빠지기 시작했다. 가는동안 어떤 곳에서는 갑자기 비가 쏟아져서 앞이 안 보이기도 했다.



# I-90, 휴게소와 도로.

보스턴 근교에 사는 우리는 뉴욕주(State) 끝까지 가서 캐나다까지 I-90번을 타고 주욱..달렸다. I-90번 중간중간에 휴게소도 많고 길도 좋아서 달리기 좋았다. 휴게소에서 싸가지고간 김밥을 먹었다. 달러와 캐나다 돈이 서로 호환이 되는건지 음료수 사니까 캐나다 동전을 거슬러주었다.
매사추세추나 뉴욕쪽에서는 toll이 몇개 있어서 계속 돈을 내야 했다. 다 합해서 17달러정도를 냈다. 1달러짜리와 동전을 넉넉히 준비해가서 다행이었다.



# 캐나다 입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캐나다쪽에서 찍은 이민국 모습


3달러를 내고서 길을 달려 Rainbow bridge를 통과했다. 캐나다 들어가기전에 '약식' 이민국 검사를 통과해야했다. (사진에서는 잘 안 보이겠지만...) 차에서 내리지 않고 마치 톨게이트에서 toll비를 내듯이 유리창을 내리고 경찰과 대화를 해야했다. 경찰과 대화하기 전에 플래쉬가 푹~ 터졌다. 일단 사진부터 찍는 모양이었다.
어디서 왔는지, 뭘하는 사람인지, 왜 왔는지를 묻고 대답했다. 여권과 H1 pettion을 보여줬다. 동양사람은 유학생들이 많아서 그런지 무슨 공부를 하냐고 물었다.

어떤 경찰들은 매우 까탈스럽게 군다고 하는데, 내가 만난 경찰은 그냥 간단하게 질문한 후 가라고 했다.
트렁크를 열어보라고 하는 경찰도 있는 모양이었다.

관련글:
2007/10/11 - [Etc(2004~)] - (1)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출발
2007/10/11 - [Etc(2004~)] - (2)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캐나다 입성, B&B 도착, 나이아가라 폭포 야경 구경
2007/10/11 - [Etc(2004~)] - (3)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B&B
2007/10/12 - [Etc(2004~)] - (4)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나이아가라 폭포
2007/10/13 - [Etc(2004~)] - Niagara falls - 나이아가라 폭포 (CD에 사진들)
2007/10/13 - [Etc(2004~)] - (5)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나이아가라 폭포 시내
2007/10/14 - [Etc(2004~)] - (6)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Niagara River Road
2007/10/15 - [Etc(2004~)] - (7)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old town
2007/10/16 - [Etc(2004~)] - (8)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1)
2007/10/16 - [Etc(2004~)] - (9)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2)
2007/10/16 - [Etc(2004~)] - (10)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3) - 볼트성
2007/10/16 - [Etc(2004~)] - (11)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4) - 박물관
2007/10/17 - [Etc(2004~)] - (12)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캐나다에서 다시 미국으로 들어오는 길
2007/10/17 - [Etc(2004~)] - 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후기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빠바 따뜻한 커피 담는 종이컵이 좋다.

참 잘 만들어진 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홀더가 따로 필요없는 두툼한 두께가 맘에 들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플라스틱 컵도 좋던데. 이것도 괜찮다.

2019 생일을 지나며, 만으로 한살을 더 먹었다.

실없이... 만으로 한살 더 먹어버렸다. 그래도 생일인데. 목감기가 낫지 않아 이빈후과 갔다가 약봉지 보고 만 나이도 들어버렸음을 알게 됐다.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tvN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 이미지 출처 : tvN Youtube > 그동안 남자분들이 주 멤버였던 삼시세끼에 변화가 생겼다. 이번에는 여자분들이 주 멤버고, 남자 배우가 ..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 KBS 박은영의 FM 대행진 8월 마지막주 월요일 방송된 느닷없는 특강쇼 파리기행편을 들었다. 파리가 왜 문화의 중심지인지, 에펠탑이 왜 그 상징이 되는지 알게 됐다. ..

하늘이 너무 이쁘다.

하늘이 너무 이쁘다.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3 이스탄불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3 이스탄불 기행] : KBS 박은영 FM 대행진 느닷없는 특강쇼 세번째 시간에는 이스탄불에 관해서 이야기해주셨다. 세계사 시간에 들었던 오스만 투르크. 기억이 났다.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