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7
Total
1,484,461
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얼룩소 적응 실패기 : 3주만에 포기 본문

[글]쓰기/주제가있는 글

얼룩소 적응 실패기 : 3주만에 포기

sound4u 2022. 4. 9. 00:00
반응형

얼룩소에서 일주일 활동하고 369원을 받았다. 하필 운좋게 가입하고 딱 일주일째에 정산을 받았다. 근데 300원.

1만원 넘어야 출금할 수 있다고 한다. 나름 열심히 썼는데 300원이니까, 그 정도 열정으로 1년 써야 1만원이다.



때마침 신얼룩커/ 구얼룩커 전쟁이 났다.
원래 얼룩소 취지에 어긋난 글이 많다는 구얼룩커의 글이 불을 당긴건지... 때때로 일어나는 전쟁이라던데, 마음이 그랬다.

공론장에 헛소리를 지껄이다가 300원 받은 느낌.
왠지 모를 미안함 같은게 있었다.




내 급한 일부터 하자.
뭔놈의 공론이냐.
그리고 누가 얼룩소에서 글써서 돈 벌 수 있다고 헛소리를 퍼뜨린걸까? 그 말한 사람도 얼룩소 활동 안하는 것 같던데... 그게 팩트지.

5~6시간 공들여서 써야 메인에 올라갈까 말까다. 운좋으면.. 공론에 불붙으면 모를까.




청운의 꿈을 안고, 나처럼 2주나 3주 써보다가 탈퇴 혹은 잠적하는 사람들이 많은가보다. 공론장의 한계 또는 실패인듯.

다음 '아고라'의 과거 모습은 어땠을까? 소문만 듣고 실체를 본 적이 없다. 돈이랑 관련없으니까 순수한 마음에 다들 더 열심히 하지 않았을까?


급한 육아일기 출판부터 하고난 다음에...
다시 생각해보자.
나는 300원짜리 얼룩커다. 아니.. 얼룩커였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5491

얼룩소? 또 하나의 세계가 열리다/ 새로운 온라인 글터, 하지만 너무 큰 기대는 금물/ 일주일 사

'알 수 없는 알고리즘'에 의해 어떤 유튜브에서 '50자만 쓰면 돈을 벌 수 있는(?)' 웹사이트를 보았다. 사기 느낌이 물씬 풍기지만.. 그것이 사실이라면?!! 하면서 고개를 갸웃거렸다. 그리고 또 몇

sound4u.tistory.com


https://sound4u.tistory.com/5496

할머니 소리 듣는 50살 지각엄마의 고민 : 결혼 14년만에 첫출산/ 45살 산모/ 흰머리? 얼굴이 늙어

얼룩소에 쓴 글을 갈무리하다. 01. 31살인 2003년에 결혼을 했다. 결혼할 때 노처녀 소리를 들었다. 그때는 31살이 노처녀였다. 02. 45살이었던 2017년 11월말에 아이를 낳았다. 아이를 낳아야겠다는 생

sound4u.tistory.com


https://alook.so/posts/Yyt0oLj

얼룩소 3주차 : 얼룩소는 공론장인 것 같은데, 라이프 토픽에 마음이 가네요; - alookso

얼룩소 사용 3주차입니다. 처음에는 뭣도 모르고, 대체 뭘 써야할지? 어리둥절하고 돌아다니다가 약간 감이 잡혔습니다. 그리고 치열한 공방들을 보며, 죄스러운 마음에 머뭇거리게 되더라구요.

alook.so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